고용노동부, 임신 중인 공무원 등 ’재택근무‘ 적극 활용 지침

이동수 / 기사승인 : 2020-02-26 23:03:16
  • -
  • +
  • 인쇄
민간기업에도 ‘임신부 유연근무제 적극 활용’ 당부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코로나19의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이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임신 중인 공무원 등 감염에 취약한 직원들에 대해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하도록 지침을 시달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 지방고용노동관서의 임신 중인 직원들은 본인이 원하면 안심하고 재택근무를 할 수 있게 됐다.

 

이와 더불어, 대구・경북지역에 소재한 대구지방고용노동청 및 관내 지청 소속 직원의 경우에는 만 3세 미만 자녀를 둔 직원들에 대해서도 본인 의사를 고려해 ‘재택근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임신 중인 여성이나 만 3세 미만 영아들의 경우 감염원에 노출될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보호가 필요하다. 민간기업들 역시 재택근로 등 유연근무제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라고 전했다.

 

 

 

더퍼블릭 / 이동수 기자 lds@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