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위기경보 ‘심각’에 따른 ‘코로나19’ 긴급대책비 지원키로

이동수 / 기사승인 : 2020-02-26 23:13:20
  • -
  • +
  • 인쇄
대구시 100억 원 등, 특교세 총 513억 원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26일 코로나19 추가적인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513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당국자는 밝혔다.

 

이번에 지원되는 특교세 규모는, 대구 100억, 경북 80억, 서울·경기 각 37억, 부산·경남 각 32억, 광주 23억, 인천 20억, 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 각 18억, 대전·울산·제주 각 16억, 세종 14억 등이다.

 

지원되는 특교세는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되어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최고 수준의 방역 활동, 자가격리자 전담 공무원제 강화, 진단장비 및 물품구입 등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상황이 조기에 진정될 수 있도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고 지자체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더퍼블릭 / 이동수 기자 lds@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