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미분양 매물, 3개월째 증가세

심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1-30 13:39:53
  • -
  • +
  • 인쇄
사진=뉴시스

[더퍼블릭=심정우 기자]미분양 매물이 5개월째 꾸준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반면, 악성 미분양 매물로 분류되는 준공후 미분양은 3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은 전월보다 2.1%(1284호) 줄어든 5만8838호로 집계됐다.


지난해 가장 많았던 7월(6만3132호) 정점을 찍은 이후 8월 6만2370호, 9월 6만596호, 10월 6만502호, 11월 6만122호로 5개월 연속 내림세다.


이에 반해 악성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후 미분양은 3개월째 늘었다. 지난해 10월 전월대비 5.1% 증가한 1만5711호, 11월 1만6638호, 12월 1만6738호다. 12월은 전월보다 0.6%(100호)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기준으로 가장 많은 수치다.


충남이 3671호로 가장 많고 경남(2753호), 경북(1991호), 경기(1965호), 충북(1494호)도 1000호를 넘었다. 서울은 20호였고 세종은 유일하게 준공 후 미분양이 없었다.


지역별 전체 미분양 물량을 보면 수도권은 전월(6500호)보다 2.8%(181호) 감소한 6319호, 지방은 전월(5만3622호) 대비 2.1%(1103호) 줄어든 5만2519호다.


규모별로는 85㎡ 초과가 5388호(이하 전월 대비 0.6%↓), 85㎡ 이하가 5만3450호(2.3%↓)였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