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간 계속되는 ESS 화재...안전 규제 미흡 지적

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9 09:41: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울산 SK에너지 ESS 화재 현장

 

[더퍼블릭 = 임준 기자] 몇 년간 ESS 화재가 계속되지만 이를 제어할 안전 규제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올해도 벌써 2건의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가 발생해 우려를 낳고 있다.

19일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8월부터 작년까지 5년간 총 32건의 ESS 화재가 발생했고 약 466억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여기에다 올해 들어 지난 12일 SK에너지 울산공장, 17일 경북 군위 태양광 발전시설에서 잇달아 ESS 화재가 발생하면서 총 화재 건수는 34건으로 늘었다.

ESS는 생산된 전기를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내보내는 장치다. 밤이나 바람이 없는 날 등 태양광과 풍력이 전기를 생산할 수 없을 때도 전력을 공급할 수 있어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꼭 필요하다.

ESS 설비에서 처음 불이 난 것은 2017년 8월 전북 고창에서다. 이 화재를 시작으로 2018년 5월부터 이듬해 12월까지 27건의 화재가 연이어 발생했다.

정부는 2019년 1월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를 꾸렸고 그해 6월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운영·환경·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 등을 화재 원인으로 발표했다.

그럼에도 화재가 계속되자 정부는 2019년 10월 'ESS 화재사고 조사단'을 구성해 2차 조사를 벌였다. 2020년 2월 발표된 2차 조사 결과에서는 1차 때와 달리 배터리 이상(결함)이 주요 화재 원인으로 꼽혔다.

정부는 2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옥내는 80%, 옥외는 90%로 ESS 가동률을 제한했다. 

 

또 이 기준을 초과하면 해당 월의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0'으로 적용하기로 했다. 과충전을 막아 안전성을 높이겠다는 의도다.

하지만 그 뒤로도 2020∼2021년 4건의 화재가 또다시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작년 6월부터 조사단을 꾸려 3차 조사를 진행 중이다.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2017∼2021년 발생한 ESS 화재 중 23건은 발화요인을 파악하지 못해 화재 원인이 '미상'으로 분류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기안전공사를 중심으로 외부 전문가들이 사고 원인 등 규명을 위해 현장 조사와 실증을 하고 있다"면서 "4월쯤 결론이 날 것으로 본다"면서 "올해 발생한 화재는 아직 소방청 등에서 초동 조사를 하고 있어 조사단이 들여다보는 사안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3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보완 대책을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부 안팎에서는 1차와 2차 조사 때 화재 원인이 다르게 지목됐던 만큼 3차 조사 결과가 향후 ESS 정책 기조와 업계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임준 기자 uldaga@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벤츠ㆍ포르쉐ㆍBMW 등 103개 차종 7만4000여대 무더기 리콜2019.03.14
BMW그룹코리아, 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역 강화2020.03.09
BMW그룹코리아, 설립 25주년 프로모션 실시2020.06.02
돌아온 불차 BMW, 전기차·내연기관차 가리지 않는 화재 릴레이 위기2020.10.23
'불 자동차' 결함은폐 소송 중인 BMW, 이번엔 ‘결함 급발진’ 2심 첫 인정사례 등극2020.11.24
BMW 드라이빙 센터, 7년간 한국타이어만 사용…고성능 파워트레인 ‘힘’ 달라2021.03.16
BMW, 수입차 1위 벤츠 ‘맹추격’…판매량 격차 좁혀2021.04.15
어린이자동차 ‘파파야나인’, 2021년형 BMW X5 유아전동차 출시2021.04.22
국토부, 벤츠·BMW·테슬라 등 수입차 52개 차종 1만 3797대 리콜2021.04.29
차주 생명 위협하는 BMW, 잇따른 ‘주행 중 시동꺼짐’ 2년 째 원인 불명?…‘저 품질 연료’ 탓만2021.07.05
국내 수입차 시장, 상반기 출고 2대 중 1대는 벤츠·BMW…1위는 ‘E클래스’2021.07.06
나라유통 물류창고서 화재사고 발생…“인명피해는 없어”2021.07.12
송석준 의원, 쿠팡 박대준 공동대표와 덕평 물류센터 화재 피해 현황 및 보상계획 관련 협의진행2021.07.13
한국타이어, BMW M 라인업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2021.07.16
타이칸 시동꺼짐 우려 제작결함…닛산·기아·BMW·포르쉐 4만8000여대 리콜2021.07.21
국토부, 혼다·BMW 등 11개 사에 과징금 62억원 부과…‘안전기준 부적합’2021.07.28
현대차·BMW 등 2만9000대 제작 결함으로 리콜...그랜드 스타렉스만 1만여대2021.08.11
쿠팡, 화재 피해 지원 하고자… ‘복구 지원’ 협약 체결2021.11.04
‘한 달새 3건’ 화력 여전한 BMW, 전기차 출시 앞두고 또다시 화재…한상윤 대표 리더십 시험대 오르나2021.11.22
하이트진로, 소방청과 화재예방 국민안전캠페인 진행2021.12.08
반도건설,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 진압 설비 도입2021.12.09
국토부, BMW 화재 원인 보고서 늑장 공개…왜?2021.12.14
박형준 시장 "화재취약지 점검 실시"…겨울철 민생안전 행보 이어가2021.12.14
한국 소비자가 봉인가? 불자동차 원인, ‘BMW 설계 결함’으로 드러나…연일 화재에 “행정 조치 시급”2021.12.18
S-OIL, 평택 냉동창고 화재로 순직한 소방관 유족에 위로금 전달2022.01.09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