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정감사] KT 기가 인터넷, SLA 미달 회선 평균속도 8분의 1 수준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1 10:14: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실 제공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KT 기가 인터넷 일부 회선의 평균 서비스 속도가 SLA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변재일의원은 20일 과기정통부 국정감사에서 유선인터넷 속도저하와 관련해 국민의 입장에서 제대로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추가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과기정통부 및 증인으로 출석한 KT 이철규 네트워크 부사장에 질의했다.

변재일의원실이 제출받은 ‘KT 서비스상품별 SLA 미달 실제속도’에 따르면, ‘10기가인터넷서비스’에서 SLA를 미달한 62회선의 평균속도는 1279Mbps로 10기가의 약 1/8 수준으로 월 이용요금이 약2만5000원가량 저렴한 ‘5G인터넷서비스’의 SLA인 1.5Gbps보다도 저조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SLA 충족한 경우의 평균속도도 5561Mbps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1기가인터넷서비스’의 가입 시 측정한 SLA 미달 평균속도는 233Mbps으로 SLA 기준인 500Mbps의 절반도 못 미쳤으며, ‘2.5기가인터넷서비스’도 평균속도 748Mbps로 SLA 1G에 턱없이 부족했다. ‘5G기가인터넷서비스’는 평균속도 837Mbps로 SLA 1.5G의 절반 수준이었다.

이와 관련해 변재일의원은 “SLA 미달 회선의 상품별 평균속도가 하위 상품의 SLA보다도 낮은 상품을 판매하며, 고객을 봉으로 여겼다”며 “KT의 10기가인터넷과 5기가인터넷 요금제는 각각 8만2500원, 5만6650원으로 만약 10기가인터넷가입자가 5기가인터넷 요금제를 이용했다면 2년 약정시 62만원, 3년 약정시에는 93만원을 절약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KT는 방송통신위원회 조사과정에서 ‘고객양해확인서’를 통해 SLA 미달한 고객에 대해서는 양해 동의서를 받았다고 밝혔으나, 방통위는 7월21일 심결서를 통해 “KT가‘고객양해확인’절차를 통해 통신품질이 다소 미흡한 점을 알렸다고 해도 가입자 입장에서는 최대 속도에 약간 미달한다고 이해하거나, 일시적인 속도 저하로 오인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therapy4869@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21국정감사]수산업협동조합, 횡령·배임 등 비리 만연해도 솜방망이 처벌…수협, 회삿돈 횡령액만 82억 넘어가2021.10.07
김상훈 의원 "국민연금 긴급대출, 75%는 전·월세 보증금에 썼다"2021.10.07
[2021년 국정감사] 국민연금 출산크레딧, 여성 44명 수급받을 때 남성은 2405명 혜택 받아2021.10.13
[2021년 국정감사] 신현영 “국민연금 ‘과오납금’ 5년간 8195억원…시스템 정비 강화 필요”2021.10.14
국민연금公, 말레이시아에 연금 운영 노하우 ‘알린다’2021.10.15
[2021년 국정감사] 수협, 포상 남발로 징계수위 낮춰 솜방망이 처벌했나?2021.10.16
[2021년 국정감사] 김상훈 "코레일 자회사 노조원, 민주노총 불법집회 참석...사측 전혀 몰라"2021.10.18
[2021년 국정감사]정필모 의원 “광주과학기술원 직원들, ‘스톡옵션’ 부당 취득”2021.10.18
[2021년 국정감사] 이장섭 의원 “물류비 상승에 기업들 수출 중단…산업부·코트라는 손놓고 불구경”2021.10.18
[2021년 국정감사] 금융공공기관 임직원 주식 투자 관리 허술2021.10.18
[2021년 국정감사] 박정 의원, “한국언론진흥재단, 2년간 온라인 위법 광고판매 규모 562억 3,300만원”2021.10.19
[2021년 국정감사] 신영대 의원, “산업혁신인재사업, 주요산업 필요 인원의 5.1% 배출”2021.10.19
[2021년 국정감사] 강선우 의원, “정부 지원 산후도우미 신생아 학대 늘었는데, 제공업체 감독은 미흡”2021.10.19
[2021년 국정감사] 심사과정서부터 탈락 된 '환매중단' 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2021.10.19
[2021년 국정감사] 이소영 의원 "무역보험공사, 석탄발전에 금융 지원 중단 선언"2021.10.19
[2021년 국정감사]안병길 의원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 블록체인 기술 개발 촉진해야”2021.10.19
[2021년 국정감사]최춘식 의원 “이재명, 대장동 개발 용역보고서 '모른다' 부인”2021.10.19
[2021 국정감사] “넷플릭스에 한국 영화 시청 부담금 물려야...공적자금 투입 쿼터제 마련”2021.10.19
[2021 국정감사] 코로나19 직격탄에 매출 60% 급감한 GKL...기관장·임원은 성과급 파티 벌여2021.10.19
[2021년 국정감사] 이만희 의원 “해양진흥공사, 임직원에 사택 제공 ‘과도’…내부체계 개선해야”2021.10.19
[2021년 국정감사] 수협중앙회, 전 직원 85% 포상 징계 경감용으로 사용?2021.10.19
[2021년 국정감사] 국민연금, 미쓰비시 등 일본 전범기업 투자금액 오히려 늘어2021.10.20
[2021년 국정감사] 국민연금, 석탄기업 기준 없이 연기금 운영2021.10.20
[2021년 국정감사]건설사 불공정 거래 과징금, 5년간 186억 원2021.10.20
[2021년 국정감사]김원이 의원 “적십자사 면역검사시스템 교체사업, 특정 제품 선반입 후 입찰”2021.10.20
[2021년 국정감사] 안동MBC, 고졸 블라인드 채용 사원 차별 논란2021.10.20
[2021 국정감사] 경쟁사는 이미 제공 중인데...LG유플러스, 수어 서비스 검토만 만지작2021.10.20
[2021 국정감사] 발전공기업 출자 SPC...퇴직자 낙하산 관행 여전해2021.10.20
[2021 국정감사] “‘직장 내 괴롭힘’ 알고도 모른체... 네이버 한성숙 대표 국감 위증 고발 검토”2021.10.20
[2021년 국정감사] 한국수자원공사, 허위출장 보고 5000건 이상 의혹2021.10.20
[2021 국정감사] KT 기가 인터넷, SLA 미달 회선 평균속도 8분의 1 수준2021.10.21
[2021 국정감사] “쿠팡 지배구조 이해상충 문제 있어…온라인플랫폼 공정화법 제정해야”2021.10.21
[2021 국정감사] “사조그룹 3%룰 파훼 행위 관련 공정경제법 보완해야”2021.10.21
[2021 국정감사] 통신3사, 전신주 무단사용해 시민 안전 위협...“대책 마련해야”2021.10.21
[2021년 국정감사] 유령 면접에 서류 조작까지…경북대, 외국인 신입 대학원생 선발 논란2021.10.21
[2021년 국정감사] 최인호 의원 "한식진흥원, 고위직 채용 엉망...연봉 1.5억 자리는 농피아 몫"2021.10.21
[2021년 국정감사] 김경만 의원 “한전 등 관계사, 특정 외산 ERP 편중 심각”2021.10.21
[2021년 국정감사] 노웅래 의원, “고용노동부, 네이버에 22년간 근로감독 단 2번”....허술한 근로감독 제도2021.10.21
[2021년 국정감사] 김두관 의원, 기재부에“부처 예비타당성조사 개편안 안오면 여야합의로 강행해야...”2021.10.21
[2021년 국정감사] 박정 의원, “문화재청 <일본서기> 인용하여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신청”2021.10.21
[2021년 국정감사] 김상훈 의원 "도로공사 현장지원직, 일탈행위 다수 적발"2021.10.21
[2021 국정감사] 한국인이 즐겨찾는 맥도날드...“노동자 길들이기 멈춰야”2021.10.21
[2021 국정감사] 영화제작사 상대 갑질한 KT알파…“문체부 해결 촉구”2021.10.22
[2021년 국정감사] 한국은행, 최근 5년간 육아기단축제도 사용률 0%2021.10.25
[2021년 국정감사] 무역보험공사, 국내채권 2.5조 사실상 회수불가능한 F등급2021.10.25
KT, 인터넷 '먹통' 디도스 사태에 주가도 하락세2021.10.25
KT “라우팅 오류로 서비스 장애 발생…전국 네트워크 순차적 복구 중”2021.10.25
“KT, 85분 인터넷 장애 보상 약관 개정해야”…해외 이통사 기준은?2021.10.28
25일 KT 사태 때 ‘재난로밍’ 서비스 안돼...“통신대란에 무용지물?”2021.10.28
KT 통신장애, 관리체계 부실에 안전장치 누락…“현장에 관리자 없었다”2021.10.30
최태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