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2021년 골목경제 회복지원 사' 6곳 선정

김민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3 10:30: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역 소상공인 코로나19 회복 지원
▲ <이미지출처 : 행전안전부>

 

행정안전부가 올해 3월부터  '2021년 골목경제 회복지원 사업'을 공모한 결과, 총 6 개 사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골목경제 회복지원 사업' 은 지역공동체 역량강화와 지역자원 활용‧연계 등을 통해 골목경제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공모 신청한 13개 사업에 대해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겨쳐공정한 심사(1차 서면‧2차 발표)를 부산 연제구 '시청 맛거리 활성화 사', 대구 달서구 '회춘 젊음을 이어가다, 두류 먹거리타운 조성사업' 등 6개 사업이 선정되었다.

 

올해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에 따른 경제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지역골목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 주문‧배달‧홍보 시스템 디지털 전환과 감염병 예방‧지원 체계 구축 등도 지원하였다. 

 

심사과정에서 ▴사업계획의 충실성 및 대상 지역의 적절성, ▴신속한 사업 집행 가능성, ▴골목상권 회복 공동체 구성‧협력도, ▴지역 골목자원과 연계‧협업 가능한 지역특화사업 여부 및 감염병 확산 시기 골목상권의 경쟁력 확보 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하였다.

 

 심사 결과, 최종 선정된 사업은 ▴부산 연제구 '시청 맛거리 활성화 사업', ▴대구 달서구 '회춘 젊음을 이어가다, 두류먹거리타운 조성사업', ▴광주 동구 '대인동 음식문화거리, 예술담길 프로젝트', ▴광주 광산구 '오감 상생 도루메길 피어나다', ▴대전 대덕구 '놀래? 올래? 비래! 맛있는 색을 입히다', ▴전북 정읍시 '주향 거리 정읍의 향기가 온 세상에 피어나다' 등 6개 사업이다. 

 

올해 선정된 사업에 대해서는 사업별로 약 8억 원의 사업비(지방비 포함)가 지원될 예정이며, 지역공동체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스마트상권 조성, 경관 조성과 빈점포 리모델링, 방역시스템 구축 및 지역자원과 연계한 신제품 제작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 연제구, 대전 대덕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경제활성화를 위해 스마트점포 시스템을 구축하여 비대면 주문‧결제‧홍보 등을 강화하고, 온라인 소비환경에 대응하여 배달앱(지역사랑상품권과 연계)과 온라인 쇼핑몰도 구축하여 젊은 고객층을 유인할 계획이다. 

 

대구 달서구, 광주 광산구는 빈 점포를 리모델링하여 고객 쉼터 기능과 방역거점 지역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골목 안전커뮤니티 센터, 상인 유튜버를 위한 골목스마트 스튜디오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광주 동구는 스마트 가로등, 안심보행로, 디자인 조명 및 화재예방시스템 등을 구축하여 주‧야간 안심안전 거리분위기를 조성하고, 기존 지역 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하여 거리미술관, 퇴근길 콘서트 및 골목투어 프로그램 등도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전북 정읍은 지역농산품을 사용한 정읍시 고유 막걸리 브랜드를 개발‧육성하고, 골목경제 회복지원 사업으로 2018년에 조성된 '쌍화차 거리'와 연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의 시너지 효과를 낼 계획이다.

 

더퍼블릭 / 김민희 기자 meerah75@naver.com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