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크리스마스’…현대백화점, ‘위드코로나’ 맞이 트리 장식 선봬

배소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8 12:06: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배소현 기자] 현대백화점은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아 10월부터 크리스마스 단장에 들어간다고 28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심신이 지친 고객들에게 삶의 휴식과 힐링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이다.

현대백화점은 28일부터 무역센터점 정문 광장에 13m 높이의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와 캐빈하우스, 나무 120그루로 구성된 ‘H빌리지’를 전시한다고 전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아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갖고 백화점을 찾는 고객들에게 행복과 희망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올해 크리스마스 연출을 지난해보다 2주 이상 앞당겨 창사 이후 처음으로 10월에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H빌리지는 무역센터점을 시작으로 압구정본점, 판교점 등 3개 점포에 순차적으로 설치된다.

특히 3개 점포에는 구상나무·전나무·에메랄드그린 등 생목 총 300여 그루가 전시된다.

또한 나무를 자르지 않고 뿌리째 화분에 담아 향후 프리미엄아울렛 등에 다시 심어 활용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또한 H빌리지를 비롯해 16개 백화점과 8개 아울렛 전국 24개 전 점포의 외벽 및 매장 내부 공간에도 크리스마스 장식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현대백화점은 크리스마스 분위기 연출을 위해 다음달 5일부터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우선 전 점포 주요 출입구에 체온 측정을 위해 운영 중인 대형 다중 인식 발열 체크기에 증강현실 필터 기능을 결합해 선보인다.

대형 다중 인식 발열 체크기 화면 내 입장하는 고객의 머리 위에 측정한 체온과 함께 산타 모자나 루돌프 머리띠가 겹쳐 나오게 해, 방문한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이다.

여기에 압구정본점 등 전국 16개 백화점 전 점포 외부에도 영업시간 동안 크리스마스 캐럴을 틀어 연말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은 이와 함께 다음달 5일부터 기존 공식 홈페이지 외에 별도로 크리스마스 홈페이지를 운영한다.

이를 통해 행복을 주제로 한 1분 50초 가량의 애니메이션과 ‘H빌리지’ 제작 과정을 담은 동영상 등 고객들에게 행복하고 따뜻한 연말 분위기를 전달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양명성 현대백화점 영업전략담당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심신이 지친 고객들이 조금이나마 먼저 행복하고 따뜻한 연말 분위기를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변화되는 방역 지침에 맞춰 이벤트, 고객 초청 행사 등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다음달 중순부터 크리스마스 선물 기획전을 진행하고, 다양한 크리스마스 한정판 상품도 선보일 계획이다.

 

[사진제공=현대백화점]

더퍼블릭 / 배소현 기자 kei.05219@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
  • 배소현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배소현 기자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정보 전달로 따뜻한 세상을 위해 앞장서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