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해학반도도 카드형 골드’ 선보여

김영덕 / 기사승인 : 2021-12-07 11:10: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영덕 기자]한국조폐공사가 6일 미국 오하이오주 데이턴시(市) 소재 데이턴 미술관에 소장된 국외소재문화재인 ‘해학반도도(海鶴蟠桃圖)’를 주제로 한 고품위 카드형 골드를 선보였다.


앞서 조폐공사는 ‘해학반도도 카드형 골드’는 카드 형태의 미니 골드바로, 조선 왕실 문화와 예술‧과학 분야의 대표 유물을 담은 프리미엄 컬렉션인 ‘로열 시리즈’의 두번째 작품이다. 조폐공사는 지난 6월 ‘해학반도도 지폐형 기념메달’을 출시한 바 있다.

특히 ‘해학반도도 카드형 골드’ 앞면에는 해학반도도의 중심 주제인 바다・학・복숭아 가운데 해학반도도의 중심에 위치한 학의 모습을 섬세하고 예술성 높게 표현했다. 뒷면에는 보는 각도에 따라 문자나 숫자가 바뀌는 2방향 잠상(Au↔9999) 기술을 적용했고, ‘KOREAN ART & VALUE CREATED BY KOMSCO’와 KOMSCO, 한국조폐공사 문자와 홀마크가 삽입됐다.

‘해학반도도 카드형 골드’는 중량 37.5g(순도 99.99%)과 3.75g(순도 99.99%) 2종으로 국내와 해외에서 동시 판매, 대한민국의 문화를 알릴 수 있도록 기획됐다.

조폐공사는 "2019년 ‘조선의 어보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중 일부(1억원)를 해학반도도 보존처리 비용으로 후원했다. 보존처리된 ‘해학반도도’는 미국 유출 90년만인 2020년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최초로 공개됐다"고 설명했따.

올해초 미국으로 다시 돌아간 ‘해학반도도’는 데이턴 미술관 소장 아시아 미술품 톱10에 선정됐으며, 세계적인 미술전문 매체인 아트 뉴스(Art News)에도 소개돼 세계 미술계에 한국 미술을 새롭게 알렸다.

조폐공사는 ‘조선 왕실 어보’와 ‘해학반도도’ 등을 주제로 기념메달을 만들어 우리 문화유산을 알린 공로로 지난 11월 ‘문화재 사회공헌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반장식 사장은 “국외문화재 보호 후원 활동을 통해 우리 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위상을 높이는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