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국정감사] 소진공, 전통시장 온라인 진출 사업 참여 점포 33% 매출은 7천 원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5 18:05: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진행 중인 전통시장 온라인 진출 지원 사업에 참여한 점포의 하위 33%가 평균 누적매출 7천원에 그치는 등 매출이 지원된 예산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

 

지난 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실이 소상공인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통시장 디지털 매니저 지원 사업’에 참여한 38개 시장 가운데 매출 하위 14개 시장 448개 점포의 지난 4월 말 기준 점포별 평균 매출실적은 7000원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매출실적이 0원인 곳도 7개 시장 227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매출 실적은 5억4000만원 수준으로, 지난해 투입된 예산 7억6000만원에 한참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개 점포당 평균 누적 매출은 39만원대를 거뒀다.

전통시장 디지털 매니저 지원사업은 전문인력(디지털 매니저)을 전통시장에 1대1 매칭해 온라인 사업 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온라인 장보기’와 ‘전국 배송형’ 두 가지 방식으로 추진됐다.

온라인 장보기는 시장·상점가 인근 고객을 대상으로 식재료·반조리 제품 등을 당일 배달하는 서비스를, 전국배송형은 전국 각지에 택배 배송이 가능한 상품을 발굴해 온라인 플랫폼 입점 교육 등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지난해 6월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통시장의 온라인 진출 지원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해당 사업을 3차 추가경정예산에 신규 내역 사업으로 편성했다.

다만 당시 예결위 질의 외에 산자중기위원회 예비심사, 예산사업설명서 등이 생략되면서 졸속사업 논란이 제기됐다. 

 

추경 확정 이후 중기부 제출 자료에도 전문기관 모집과 지원시장 선정 등 구체적인 사안은 부재했다.

 

당시중기부에서도 “추경 예산 반영 이후 기관 간에 의견을 교환해 세부 설계를 마무리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고 김 의원실은 전했다.


김 의원실은 이 같은 논란과 미비한 성과에도 올해 예산은 지난해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중기부는 해당 사업의 올해 예산을 24억원으로 책정하고, 지원 규모를 전국 전통시장 및 상점가 100곳 내외로 늘렸다. 

 

또 ‘온라인 장보기’와 ‘전국 배송형’ 프로그램 외에, 전문 교육기관을 활용해 온라인 진출 개념·플랫폼 입점 방안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는 ‘온라인 첫걸음’ 과정을 추가했다.

김 의원은 올해도 이렇다 할 성과를 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4분기에 접어든 현시점까지도 목표로 내걸었던 100곳의 업체 선정조차 마무리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

 

1차로 선정된 68개 전통시장(온라인장보기 49곳, 전국배송형 19곳)의 경우 전문기관과의 협의 매칭 후 순차적으로 사업을 진행 중이며, 지난달 30일까지 나머지 30여개의 2차 지원 대상의 모집을 실시했다.

김 의원은 "시장 선정이 완료되더라도 ▲전문기관과 시장 매칭 ▲시장별 점포선정 ▲온라인 플랫폼 입점 절차 등의 프로세스가 남아있어 실제 매출 발생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현재까지 해당 사업의 집행액도 3억2700만원으로, 전체 예산의 13%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이어 “매출실적이 7천원에 불과하다는 것은 전통시장 디지털 매니저 지원사업이 졸속사업이라는 방증이며, 올해 역시도 부실한 사업운영으로 성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라며 "사업 추진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방안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준 미달 자녀 '부정합격'…LG전자 채용비리 뒤에는 숨겨진 인사청탁 관리리스트2021.09.01
‘집단폭행·재물손괴·업무방해’…SPC 향한 민주노총의 ‘갑질 폭주’, ‘노동자 권익’ 무관한 총파업 예고2021.10.10
[2021 국정감사] SK텔레콤, ‘슈퍼갑질’에 납품업체 폐업 위기…“대기업의 중소기업 갑질 대책 마련해야”2021.10.11
[2021년 국정감사] 노웅래 의원, 대기업 프렌차이즈 “맥도날드, 홈플러스, CU편의점, 베스킨라빈스” 등 주휴수당 ‘편법’ 갑질2021.10.11
[2021 국정감사] 써브웨이, 가맹점 상대 갑질 논란…광고비 강제 징수하고 사용처 미공개2021.10.12
신애련 안다르 대표, 운전기사 갑질논란에…남편과 함께 ‘사임’2021.10.15
“엉덩이·성기 부위 때리고 발로차”… 노래주점 준코 회장, 직원 상대 폭행·임금체불 갑질 의혹2021.10.18
[2021 국정감사] “KOICA, 갑질·폭언 등으로 중징계 받은 직원에 다시 보직 발령해”2021.10.17
[2021년 국정감사] 이소영 의원 "무역보험공사, 석탄발전에 금융 지원 중단 선언"2021.10.19
삼성생명·현대해상 등 대형 보험사 설계사 불법행위 대거 적발2021.10.19
AXA손해보험, 임직원 대상 기후변화 교육 프로그램 실시2021.10.20
[2021 국정감사] KT 기가 인터넷, SLA 미달 회선 평균속도 8분의 1 수준2021.10.21
서울시, 2종 일반주거지역 7층 규제 해제…정비사업 탄력 기대감↑2021.10.21
서울시, 중소기업 일·생활균형 사례 공유…21일 온라인 박람회2021.10.21
서울시, 올해 고액체납자 압류차량 28대 2차 공매 추진2021.10.21
[2021년 국정감사] 금감원, 보험사기 대책마련 시급‥지난해만 9000억 규모2021.10.21
[2021 국정감사] 영화제작사 상대 갑질한 KT알파…“문체부 해결 촉구”2021.10.22
[2021년 국정감사] 조승래 의원, “청소년 지원시설, 지역별 편차 심각”2021.10.22
[2021년 국정감사] 코레일, 철도역 시설관리 소홀 ‘심각’…“낡은 역사 개선해야”2021.10.22
‘직장 내 괴롭힘·폭언·갑질’로 얼룩진 국방과학연구소…자주국방 목표 어디로?2021.10.26
[2021년 국정감사] 수자원공사 직원, ‘85억 횡령’ 논란2021.10.23
[2021 국정감사] 과도한 비용 절감에 중소업체 도산?...한국공항공사, 비상식 공사단가로 공사지연 불가피2021.10.25
[2021년 국정감사] 코레일·SR 열화상 카메라 무용지물?…“이용객 기만 행위 멈춰야”2021.10.25
[2021년 국정감사] 한국은행, 최근 5년간 육아기단축제도 사용률 0%2021.10.25
[2021년 국정감사] 무역보험공사, 국내채권 2.5조 사실상 회수불가능한 F등급2021.10.25
[2021년 국정감사] HUG 주택임대보증 가입 주택 75%는 ‘깡통 주택’2021.10.25
KT, 인터넷 '먹통' 디도스 사태에 주가도 하락세2021.10.25
서울장학재단, 2학기 대학등록금 장학생 추가 선발 1인당 100만원2021.10.25
서울시, 할로윈데이 유흥시설 특별단속 위반시 형사고발2021.10.25
[2021년 국정감사] 소진공, 전통시장 온라인 진출 사업 참여 점포 33% 매출은 7천 원2021.10.25
[2021년 국정감사] LH ‘역대 최대 폭’ 쇄신인사, 알고보니 인사 돌려막기?2021.10.25
[2021년 국정감사] 여주광양항만공사 항만 운영관리 부실…업무 담당자 2명 불과2021.10.26
[2021년 국정감사] 마사회 등 농식품부 산하 공공기관, 여성 간부 비율 극히 저조2021.10.26
허위·과장 광고로 소비자 기만한 바디프랜드...“식약처, 웰니스 제품 기준 마련해야”2021.10.27
“갑질 피해자도 부정 행위”…CJ대한통운, 감사 협조에도 피해 협력사 계약 종료2021.11.03
축협, 지역상품권 3억여 원 폐기 후 직원 대출로 은폐?…차명계좌 논란까지2021.11.24
‘망 사용료 논란’ 넷플릭스, 국내 망 이용 대가 압박에 여론전 나서2021.11.24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