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내부 횡령 발생 '11억원' 규모 추정...직원 자수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2-05-25 11:37: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새마을금고에서 내부 횡령 사건이 발생했다. 

 

25일 YTN의 ‘[단독] 또 터진 금융권 내부 횡령...새마을금고에서 '11억 횡령' 직원 자수’ 제하의 기사에 따르면 최근 새마을금고에서 최소 11억 원 넘는 내부 자금을 빼돌려온 직원 A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송파구에 있는 중앙새마을금고 본점에서 30년 넘게 일해 온 직원 A씨는 최근 서울 송파경찰서에 스스로 찾아가 자신의 횡령 사실을 자수했다.

A씨는 고객들에게 예금이나 보험 상품을 가입시켜 들어온 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최근 우리은행을 비롯한 금융권 및 사기업에서 대규모 횡령을 저질러온 직원들의 검거 사례가 잇따르면서 심리적 압박을 느껴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YTN은 “지금까지 고객들이 돌려받지 못한 돈만 11억 원가량으로 추산된다”며“한번 빼돌렸다가 다시 돌려놓더라도 횡령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를 감안하면 A 씨가 수십 년 동안 빼돌린 회사 자금은 11억 원이 넘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피해자 수가 얼마나 되는지조차 당장은 쉽게 집계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상급자와 함께 범행을 이어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새마을금고는 A 씨에 대해 직무 정지 처분을 내리고 자체 감사에 착수했다.

 

[사진제공 = 새마을금고]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민의힘 “또 터진 성비위 의혹…민주당, 재보궐선거 후보 낼 자격 있나”2020.12.04
[2021 국정감사] 새마을금고, '상근 이사제' 도입해 선거 없이 장기집권2021.10.03
새마을금고, 다이아몬드 담보 특혜 대출에 금품 수수 의혹까지2021.10.07
새마을금고, 대출특혜·유착 의혹‥건물 거래가액 훌쩍 넘긴 담보 대출2021.10.19
시중은행 대출규제 했더니 ‘풍선효과’‥신협‧새마을금고 대출중단2021.11.30
새마을금고, 소상공인 대상 '메이크오버 캠페인' 성료2021.12.21
새마을금고, 지난해 총 자산 242조원 달성...“꾸준한 디지털금융사업과 사회공헌활동의 성과”2022.01.20
'새마을금고 비위 근절 위해 행안부 나선다'2022.02.28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연임' 성공 18대 회장 취임...임기 2026년까지2022.03.16
與 “‘당 쇄신’으로 지방선거 승리 이끌어야…성비위·도덕적 문제 있는 후보 안낼 것”2022.03.16
'수백억 규모 횡령' 계양전기 직원, 가상화폐에 5억 은닉...검찰 압수·추가기소2022.04.29
'라임 로비·횡령' 前 스타모빌리티 대표 징역 5년 확정2022.05.02
민주당의 '박완주 성비위' 제명 두고...숨겨진 흑막 ‘안희정계’ 정리 수순?2022.05.12
신한은행 영업점 직원 '횡령 의혹' 2억 원 규모...은행 자체조사 나서2022.05.16
민주당 잇단 ‘성비위 논란’에 허은아, “성범죄로 얼룩져…‘물타기’아닌 ‘반성·사죄’ 필요”2022.05.16
클리오 영업직원, 회삿돈 약 19억원 도박에 탕진…횡령 혐의로 구속2022.05.16
횡령 사건 또 발생했다…아모레퍼시픽 직원들 30억 횡령해 코인·불법도박2022.05.17
국힘 제주도당, 민주당 오영훈 보좌진 성비위 의혹 주장…구체적 내용은 ‘함구’2022.05.23
'테라·루나' 직원 횡령 혐의 포착해 경찰 수사 착수…거래소에 관련 자금 동결 요청2022.05.24
코스피200 정기변경...메리츠화재·F&F 등 신규 편입·CJ CGV 제외2022.05.25
우리종합금융, 신용등급 A+ 상향 기념 '하이 정기예금3' 출시2022.05.25
'루나 사태'에 차이페이 등 테라 연계 금융서비스 제공업체 대상 금감원 현장점검 나선다2022.05.26
사기업·금융기관·관공서에서도 ‘대규모 횡령’...내부 통제 시스템 없었나2022.05.26
수자원공사 직원, 사업비 85억원 규모 횡령해 도박·차값에 써…징역 12년에 추징금 선고2022.05.27
고려대, 욕설·폭행·성희롱 등 각종 비위 저지른 보건과학대 교수 징계위 회부2022.06.16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