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아이, 카드형 발행액 7조에 수수료만 658억 챙겼다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7 14:46: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코나아이 로고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경기도 지역화폐 코나아이의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액이 올해 7조 원을 넘기며 대규모 수수료 수익을 챙긴 정황이 드러났다.
 

지난 6일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실이 금융감독원과 행정안전부를 통해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서울경제'를 통해 공개한데 따르면, 코나아이의 지역화폐 결제액은 지난 2018년 3억 1,000만 원에 불과했지만 2019년 1조 7,000억 원, 지난해 4조 9,000억 원까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이는 재난지원금 등 정책발행분을 제외한 수치다.


코나아이는 이재명 지사가 취임한 해인 2018년 12월 카드·모바일형 경기지역화폐 운영 대행사로 선정됐는데 이후 결제 실적이 2년 만에 1만 6332%나 치솟았다는 것.

실제 코나아이의 카드형 지역화폐 발행액은 올해 1~8월 7조 2,000억 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지자체의 카드형 지역화폐 결제액(11조 3,000억 원) 중 절반이 넘는 65%에 해당하는 규모다.
 

코나아이의 발행액에서 비중이 가장 큰 경기도의 경우 올해에만 3조 원 이상의 지역화폐를 발행했다. 선불·체크카드의 평균 수수료(1.1%)를 적용하면 코나아이는 수수료 수익으로만 지난해 554억 원을, 올해도 약 758억 원을 챙겼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적자 기업이었던 코나아이가 경기지역화폐 사업자로 선정된 배경을 두고 이 지사가 특혜를 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 2019년 연결 순이익이 61억 원 적자를 기록했던 코나아이는 1년 만에 190억 원 흑자 기업으로 성장했다. 정치권에서는 적자 회사였던 코나아이가 불과 몇 년 만에 보인 성장세에 대해 이례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한편 코나아이가 경기 지역에서만 지역화폐 충전금 등에서 발생하는 이자 수익을 가져가는 ‘특혜 계약’을 맺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미지급금으로 쌓인 7,500억 원이 기업 현금 흐름을 개선시키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지적된다는 것.

해당 사안과 관련해 양금희 의원은 “유력 여당 대통령 후보인 이 지사가 공공성의 탈을 쓰고 대장동에서 화천대유 등 특정 민간 기업에 이익을 몰아줬다면 지역사랑상품권에서는 코나아이에 이익을 몰빵해줬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허종식 후보 장남, e음 카드 운영사 ‘코나아이’ 주식투자…통합당 “1억 1900만원 상당 주식 보유 의문”2020.04.07
상위 10개 브랜드라더니 37위 업체 낙찰?…제일건설, 대장동 특혜 구설 휘말려2021.10.01
윤한홍 “대장동 개발 최대 치적이라더니, 이재명은 왜 특검을 반대하나”2021.09.30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는 김만배 아닌 유동규?…‘측근 아니다’ 이재명식 토사구팽?2021.10.01
이재명 무죄판결 전후로 김만배 수시로 만난 권순일…윤석열 캠프 “이재명 구하기 재판거래”2021.10.01
대장동 ‘공모지침서’ 정민용 변호사가 만들어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직접보고’ 증언2021.10.01
[특별 인터뷰]‘윤석열의 장자방’ 권성동 본부장, “전과 4범이자 대장동 몸통 이재명…文 정권 계승자 이낙연”2021.10.02
권경애 변호사, “이재명 대통령 상상만으로도 끔찍” 비판2021.10.01
이재명·유동규 측근 아니라고?…"9년 전 故이재선-김혜경 통화에서도 주인공"2021.10.04
진중권, 또 가시 돋힌 비판 “이재명 사태, 조국 시즌2가 될 듯”2021.10.05
유동규 구속에 ‘유감’ 표명한 이재명‥野 “이재명 사퇴하고 자택도 압수수색” 비판2021.10.05
진중권 “유동규 모른다는 이재명…유비가 장비 모른다고 하는 격”2021.10.05
국토부 국감서도 ‘대장동 의혹’ 화두…노형욱 장관 “제도 전반 검토할 것”2021.10.06
‘광고 대동고’ 출신 대장동 포진?‥안상수, “송영길 ‘누구나집’도 특혜 받았나”2021.10.06
“내 말이 곧 이재명의 말” 녹취록 공개한 김은혜‥李 “내가 배임이면 LH는 어떻게 되나”2021.10.06
檢 강하게 질타한 윤석열 “대장동 배임 범죄, 이따위로 수사하느냐”2021.10.06
오세훈 “대장동 개발은 ‘비리의 교과서’…이재명이 ‘설계자’”2021.10.06
설훈 “유동규, 이재명 측근 중의 측근…국민 절반 대장동 사태를 ‘이재명 게이트’로 인식”2021.10.06
[2021년 국정감사] 최춘식“이재명 경기도 공무원 끊이지 않는 비위... 솜방망이 처벌이 문제”2021.10.06
코나아이, 카드형 발행액 7조에 수수료만 658억 챙겼다2021.10.07
최춘식“대장동 성남-도개공 최초 협약서상 SPC없었다가 이재명 지시 후 생겨”2021.10.20
이재명 지사 처남, 경력과 무관한 성남 기업 3곳서 ‘임원’‥野 ‘이재명 후보와 연관’ 지적2021.10.21
국제마피아파 출신 인사와 함께한 이재명‧은수미‧안민석 과거 사진 재조명2021.10.21
이재명 집무실서 발 올리고 사진 찍은 남성…영어강사 VS 쌍방울 김성태 전 회장2021.10.21
이재명, 백현동 개발 국토부가 ‘협박’‥국토부, '협조공문 3~4차례 보냈지만 협박아니다'2021.10.23
유동규 ‘배임’ 빼고 뇌물만 적용‥野 발칵 “檢 눈물겨운 이재명 구하기” 맹비난2021.10.22
이재명, 측근 아니라던 유동규와 ‘대장동 설계’ 직전 9박 10일 해외출장 왜?2021.10.23
이재명 선대본부장 출신 김인섭씨, 성남시 요직 인사 ‘관여’ 주장 제기2021.10.23
수수료 수취·금융상품 투자 논란 '코나아이'…이재명 찬스 썼나?2021.10.23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