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춘식 의원 “복지부 청소년 mRNA 백신 접종 후 수일내 심근염 발생 인정”

김영덕 / 기사승인 : 2022-01-09 11:29: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영덕 기자] 국회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 행정안전위원회)은 14세 딸이 화이자(mRNA) 백신 접종 후 심근염 발생으로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오가고 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됐다.

 

이런 가운데 보건복지부가 청소년들이 mRNA 백신 접종후 수일 내 심근염과 심낭염이 발생한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춘식 의원이 입수한 보건복지부의 「12~17세 소아청소년용 백신접종 안내문」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청소년들의 mRNA 백신 접종 후 심근염 및 심낭염 발생 보고가 있는 동시에 특히 12~15세에서 mRNA 백신 2차 접종 후 심근염 및 심낭염이 수일 이내 주로 발생하는 것을 인정했다.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오가고 있는 청소년은 14세로 mRNA 방식의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현재 해당 청소년은 인공심폐장치를 달아야만 심장이 뛰는 상태로 알려져있다. 1월 7일 기준으로 10대 청소년들의 코로나 치명률은 0%다.

최 의원은 “치명률이 0%인데 대체 뭐 때문에 우리 아이들에게 실험 단계로 볼 수 있는 백신을 백신패스를 통해 강제 접종시키려는 것이냐”라며 “제발 국민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고 성인 및 청소년 백신패스 자체를 즉각 철폐한 후 접종여부는 전적으로 개인 자율에 맡겨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