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던 집 안팔리고 잔금대출 못 받아"...아파트 입주 전망지수 하락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3 11:55: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5월 아파트입주전망지수가 발표됐다. 

 

13일 주택산업연구원(이하 주산연)에 따르면 주택사업자 대상으로 설문조사 결과 4월 전국 입주율은 82.3%로, 3월 대비 0.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은 에서 87.6% 88.9%로 1.3% 높아졌고 6대 광역시는 85.1%에서 83.8%로 1.3% 하락했다.

미입주 원인은 ▲기존 주택매각 지연(36.7%)과 잔금대출 미확보 (30.6%) ▲세입자 미확보 (24.5%) , 순으로 나타났다.

주산연은 입주율 저하를 막기 위해서 무주택자에 대한 대출규제완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풀이했다.

4월 대비 5월 중 아파트 입주전망지수는 전국적으로 6.3포인트 (91.7→85.4) 낮아질 것으로 조사됐다.

입주전망지수는 100 이상이면 입주 여건이 양호하다는 것을 의미하고 그 미만은 반대다.

반면 대전(93.3→93.7), 세종(92.8→100.0), 강원(77.7→83.3), 경남(78.5→82.3) 등 4개 시·도는 입주 전망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주산연은 “공급확대 규제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4월 전망치가 크게 상승한 데에 따른 기저효과와, 대출금리 급등에 따른 비용부담, 매매거래 감소,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경기침체 우려 등으로 입주율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파트 입주전망 지수 조사는, 정책당국과 주택사업자가 급변하는 주택공급시장에 대한 선제적 대응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분양단지의 입주부문을 특화한 아파트 입주전망지수를 개발해 제공한다.

입주율은 지역별 입주여건을 모니터링하기 위한 참고지표다.

 

[사진제공 = 주택산업연구원]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