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마스터피스 시리즈 III ‘무소륵스키 전람회의 그림’ 진행

김강석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2 11:47: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강석 기자]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이달 27일~28까지 경기아트센터 대극장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마스터피스 시리즈 III - 무소륵스키 전람회의 그림’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공주시충남교향악단 상임지휘자인 정나라 지휘자의 지휘로 무소륵스키 민둥산의 하룻밤, 무소륵스키 전람회의 그림, 글라주노프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한다.

1부는 무소륵스키가 러시아 남부 키이우의 트라고라프라 산에서 매년 6월 24일 열리는 성 요한제의 전설에 영감을 받아 작곡했다고 알려진 교향시 ‘민둥산의 하룻밤’으로 문을 연다.

성 요한제 전날 밤 온갖 마녀들이 민둥산에 모여 악마를 기쁘게 하는 잔치를 벌인다는 내용의 곡으로 기괴한 연회 장면을 생생하고 드라마틱하게 펼쳐 19세기 독창적인 관현악 작품으로 손꼽히고 있다.

2부에는 무소륵스키의 친구 하르트만의 유작 전시회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한 무소륵스키의 대표작 ‘전람회의 그림’을 연주한다. 이 곡은 독특한 구성과 대담한 표현이 돋보이는 곡으로 이번 연주회에서는 모리스 라벨이 편곡한 관현악 버전으로 연주된다.

또한 ‘콩쿠르 퀸’으로 불리는 바이올리니스트 송지원이 글라주노프 바이올린 협주곡을 협연한다. 바이올리니스트 송지원은 레오폴드 모차르트 콩쿠르, 윤이상 국제 콩쿠르, 앨리스 앤 엘레노어 쇤펠드 국제 콩쿠르 등 다수 콩쿠르에서 입상을 한 바이올리니스트다.

협연하게 될 글라주노프 바이올린 협주곡은 ‘러시아의 모차르트’라 불리는 글라주노프가 직접 바이올린을 배우며 작곡했으며, 차이콥스키 발레 음악을 연상시키는 1악장을 지나 후반부로 갈수록 바이올린과 오케스트라가 점차 화려해지는 곡으로 유명하다.

■ 공연개요

- 일시 및 장소 :

5월 27일 금요일 오후 8시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5월 28일 토요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 지 휘 : 정나라

- 연 주 :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 공연시간 : 100분

 

[사진=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더퍼블릭 / 김강석 기자 kim_ks02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강석 기자
  • 김강석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안녕하세요. 김강석 기자입니다. 세상의 소식을 간결하고 이해하기 쉽게 전달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