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슨모터스, 키스톤PE 투자보류에 쌍용차 인수 겹악재…KCGI 추가 투자 끌어낼까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2-01-04 12:23: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쌍용차 인수 본계약 체결을 앞둔 에디슨모터스가 회생계획안 등 일정을 연기하면서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의 자금 조달 구조까지 변경되면서 겹악재를 겪고 있다.


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 구성원인 키스톤 프라이빗에쿼티(PE)는 사실상 쌍용차 투자 보류를 결정했다.

에디슨모터스가 키스톤PE가 요청한 쌍용차 인수 이후 성장 전략에 대해 회계 기관이나 자문 기관에서 입증을 받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제안서를 통해 올해 10종, 2025년까지 20종, 2030년까지 30종의 신형 전기차를 생산·판매해 3~5년 내 쌍용차를 흑자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에 대해 키스톤PE 측은 에디슨모터스에 쌍용차 PMI(인수 후 합병)나 성장 전략에 대해 회계 기관이나 자문 기관에서 검증받을 것을 요청했다. 투자자로서 에디슨모터스가 인수한 쌍용차의 성장 가능성에 대해 확신이 들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에디슨모터스는 충분한 로우(RAW)데이터를 제공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키스톤PE는 의구심을 해소하지 못해 투자보류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인수자금 조달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당초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을 구성할 당시 MOU(양해각서) 내용은 전략적 투자자(SI)인 에디슨모터스가 40% 가량, 에디슨EV가 20% 안팎으로 약 66% 지분을 확보하고 재무적 투자자(FI)인 KCGI와 키스톤PE가 34%를 인수하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는 언론을 통해 “이미 조 단위 투자를 하겠다는 해외 투자자들이 많다”며 “FI를 포함한 최대 지분 35%까지만 투자를 받고 나머지는 대출 등의 형태로 조달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프로젝트 펀드 자금 모집을 일정수준 끝마친 KCGI와도 투자 규모를 재논의하고 있다. 키스톤PE의 빈 자리에 더해 약 800억~1000억원 규모의 운영자금을 추가로 투자하는 것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KCGI는 지금까지 글로벌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약 3000억원 안팎의 자금을 구두 확약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출자 의향을 확인한 정도다.

다만 이번 컨소시엄 인수 자금 조달 이슈가 해소되더라도 추가로 확보해야 하는 운영 자금 문제 역시 과제로 남아있다.

업계에서 전망한 쌍용차 인수자금(약 3048억원)을 포함한 정상화와 운영자금에 1조6000억원가량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했기 때문이다. 컨소시엄 자금 확보 이슈를 해소하더라도 약 80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추가로 마련해야 한다.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의 평택공장 부지를 담보로 산업은행 등 금융권에서 대출받을 예정이었지만,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선을 그으면서 사실상 무산됐다.

이에 해당 공장부지를 평택시와 함께 아파트단지 등으로 공동 개발해 자금을 조달하겠다는 2안을 제시했지만, 평택시 또한 에디슨모터스의 계획에 유감을 표했다.

당시 평택시는 “평택시에서 동의한 바 없이 관련 내용을 보도한 에디슨모터스 측에 유감을 표한다”며 “그동안 쌍용차 노사와 시민들의 기업 회생에 대한 염원을 알고 있기에 공장 이전, 부지 활용에 대한 특혜 논란을 감수하면서 이전 부지 조성 및 현 부지 개발 지원에 대한 어려운 결정을 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인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평택공장 부지 개발에 관한 시와 논의 없이 공증되지 않은 내용을 언론에 보도해 지역주민들에게 혼란을 야기하는 행위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 부지 개발은 평택공장 이전 부지 결정 이후 시민계획단 등 지역주민과 전문가 등의 참여를 통한 충분한 의견수렴을 통해 개발 수립 방향에 대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추진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경영권 요구 이슈에 대해 갈등 해소도 숙제로 남았다.

최근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자금 운용과 사업 추진 등에 관여할 수 있는 조건을 계약서에 명시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는 에디슨모터스가 지원하는 운영자금을 쌍용차 경영진이 마음대로 쓰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인데, 본계약 체결 즉시 추가로 운영자금을 지원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M&A가 마무리 되기 전부터 경영권에 참여하는 것은 무리한 요구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쌍용차 측에서도 ‘경영 간섭’이라고 반발하고 나선 상태다.

본계약을 체결하더라도 회생계획안이 통과돼야 최종적으로 M&A가 마무리되고, 쌍용차가 기업회생절차를 졸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산업은행 채권단으로부터 동의를 받는 절차 역시 남아 있다. 에디슨모터스는 올해 3월 1일까지 신규 자금 조달 계획과 회생채권 변제율 등을 담은 회생계획안을 제출하고 채권단 관계인집회에서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한다. 이후 서울회생법원의 인가를 거쳐 인수절차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therapy4869@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청산가치 9820억 쌍용차 “LMC 전망치 적용시 계속가치가 청산가치보다 높아”2021.07.01
쌍용차 인수전...‘카디널 원 모터스’, ‘에디스모터스’, ‘SM그룹’ 3파전으로 압축2021.08.01
쌍용차 매각 흥행 제동 걸리나…인수 후보, ‘정보이용료’ 납부 언제?2021.08.05
KCGI, 에디슨모터스·키스톤PE와 손잡고 쌍용차 인수전 참여2021.08.09
쌍용차 인수전 참여 업체 늘어 ‘순풍’…SM그룹·에디슨모터스 2파전 전망2021.08.22
쌍용차 매각, 다음 주 본입찰 마감...SM·에디슨모터스 ‘양강 체제’ 유력2021.09.12
쌍용차 인수전, 유력후보 SM그룹 불참…승기 잡은 에디슨모터스2021.09.15
쌍용차, 이달말 우선협상자 선정…에디슨모터스·이엘비앤티·인디EV ‘3파전’2021.09.23
쌍용차 “내달 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자금 조달 검증 지연”2021.09.28
자금 증빙 미흡에 불안한 최종후보…에디슨모터스 vs 이엘비앤티, 쌍용차 새 주인은?2021.10.19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글로벌 완성차와 경쟁해 이길 것”2021.10.21
키스톤PE, 언론사에 이어 쌍용차 인수 참여...내년 3000억 블라인드펀드 3호 조성2021.10.23
“쌍용차 인수에 최대 1.6조”…에디슨모터스, 산업은행에 최대 8000억 대출 요청2021.10.23
쌍용차 인수 노리는 에디슨모터스 “산은서 대출 받아”…산은 “일방주장 부적절해”2021.10.25
쌍용차-에디슨모터스, 오는 2일 M&A 양해각서 체결2021.11.01
쌍용차 부지 매각 염두에 뒀나…에디슨모터스, 평택 공장부지 용도 변경 요구2021.11.14
쌍용차, 3분기 2만1840대 판매해 영업손실 601억원…전년 대비 331억원 감소2021.11.15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정밀실사 기간 일주일 연장…인수 절차 불투명 우려 지속2021.11.24
이동걸 산은 회장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대출 없이 인수 해야…제3기관 검증”2021.12.01
쌍용차 인수 나선 에디슨모터스…‘자금확보·사업계획 리스크’에 본계약 체결 지연2021.12.04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가격 조정 요청…짙어지는 M&A 무산 가능성2021.12.08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대금 51억원 삭감 협의했지만…자금 조달 이슈 지속2021.12.20
NH투자증권, 런던 상업용 부동산 Marble Arch Place 인수2021.12.20
DL케미칼, 美 크레이튼 인수자금 조달...국내 최초 LBO 방식 적용2021.12.21
쌍용차, 中 BYD와 전기차 배터리 기술협력 MOU…전기차 시장 대응 나선다2021.12.22
中, SK하이닉스 인텔 낸드 인수 조건부 승인…글로벌 2위 올라서나2021.12.23
LX그룹, 구본준號 M&A 승부수 던졌다...한국유리공업 인수 추진2021.12.26
야놀자, 인터파크 사업부문 2940억원에 인수 확정…지분 70% 확보2021.12.28
쌍용차 인수대금 삭감한 에디슨모터스, 이번엔 ‘납입 기일 연장 신청’…사실상 경영권 요구도?2021.12.29
한국거래소 “에디슨EV 투자조합 불공정거래 여부 예의주시…부정거래 혐의 여부 파악 중”2022.01.04
서울회생법원, 쌍용차-에디슨모터스 인수합병 본계약 허가…M&A 마무리 눈앞2022.01.10
넷마블에프앤씨, 블록체인 기반 게임사 '아이텀게임즈' 인수...글로벌 시장 공략 박차2022.01.12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본계약 체결’…채권단 만족시킬 ‘회생계획안’ 선보일까2022.01.12
KB증권, 인도네시아 밸버리 증권 지분 인수…인니 top 5 목표2022.01.12
편의점 ‘미니스톱’ 새 주인은 누가 될까…롯데·신세계·앵커프라이빗에쿼티 삼파전2022.01.17
롯데, 미니스톱 인수 성공…편의점 업계 3위 굳히기 들어갈까2022.01.17
협상 결렬에 점거까지…중흥·대우 노조, 인수조건 두고 파열음 지속2022.01.18
MS, IT업계 사상 최고가에 ‘블리자드 인수’…“메타버스 개발 핵심 역할”2022.01.19
한컴인텔리전스, 디지털 트윈 기업 ‘스탠스’ 인수...데이터시각·관제서비스 고도화 추진2022.01.19
소니, MS의 블리자드 인수 소식에 주가 13% 폭락…게임 공급 압박 우려2022.01.20
에디슨모터스, 쌍용차와 또다시 갈등…회생 급급한데 힘겨루기 왜?2022.01.25
쌍용차, 작년 영업손실 2962억원에 완전 자본잠식…거래소 “상폐 기준 해당”2022.01.26
쌍용자동차, 1월 내수 수출 포함 총 7600대 판매...반도체 공급 한계로 판매 소폭 감소2022.02.06
쌍용차, 10개월 만에 회생계획안 제출…관계인 집회서 채권단 동의 얻을까2022.03.01
쌍용차 상거래채권단, 회생계획안 ‘반대’ 결정…“변제율 1.75%에 불과”2022.03.03
‘쌍용C&E·제주대‧삼강S&C’ 압수 수색...고용부, 중대재해법 수사에 속도2022.03.03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전 라인업 손본다…배터리 효율화로 주행거리 ↑2022.03.10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 법원에 인수자 교체 요구...회생 계획에 차질2022.03.21
에디슨모터스, 인수대금 2743억원 못냈다…쌍용차 인수 무산 위기2022.03.28
쌍용차, 결국 에디슨모터스에 M&A ‘계약 해지’ 통보…“대응 방안 수립 예정”2022.03.28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투자 계약 해제에 계약자 지위보전 가처분 신청2022.03.29
쌍용차 M&A 계약해제 당한 에디슨모터스,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2022.03.30
최태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