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농심 창업주 신춘호 회장 별세

최형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3-27 11:53: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최형준 기자] 농심 창업주 율촌( 栗村) 신춘호회장이 영면에 들었다.

1930 년 12 월 1 일 울산에서 태어났고, 2021 년 3 월 27 일 별세했다. 향년 92 세다.

신춘호회장은 1965 년 창업하여 신라면과 짜파게티, 새우깡 등 국민의 사랑을 받는 제품을 개발했다. 

 

특히 신춘호회장의 역작, 신라면은 전세계 100 여개국에 수출돼 한국 식품의 외교관으로 인정받고 있다.  

▶ 사망일시 : 2021 년 3 월 27 일, 03 시 38 분 지병으로 ( 향년 92 세)
▶ 장례식장 :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 호실
▶ 발     인 : 2021 년 3 월 30 일 05 시
▶ 장     지 : 경남 밀양 선영
▶ 연 락 처 : 02-2072-2091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