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 주아름, 함은정 행복 바래, “내가 발목 잡는 거 싫어”

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1 14:08: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임준 기자] ‘속아도 꿈결’ 주아름의 의젓한 모습이 안방극장에 감동을 안겼다.

지난 18일 방송된 ‘속아도 꿈결’에서는 시누올케 사이인 민가은(주아름 분)과 한다발(함은정 분)이 서로를 배려하며 진솔한 얘기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가은은 일찍이 부모님과 이별하고, 친오빠와 다발이 결혼 하면서 함께 살게 됐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가은은 사고로 친오빠 까지 잃게 된 아픔이 많은 인물이다. 

 

사고 이후 다발의 엄마 모란(박준금 분)이 함께 살자고 가은을 진짜 가족으로 받아주면서 그루(왕지혜 분), 다발, 가은, 민솔(이고은 분)이 한 집에 살게 된다.

그리고 현재, 다발에게 선 자리가 들어왔지만 거절하자, 가은은 자신 때문에 선을 안보는 이유가 크다고 생각하여 다발을 설득했다. 

 

가은은 “언제든 연애도 하고, 이 사람이다 싶으면 결혼도 해. 내가 발목 잡는 거 싫어. 오래... 많이 오래 됐잖아. 나 진짜 괜찮아. 오빠도 괜찮을걸? 오빠가 언니 혼자 있는 거, 좋아하겠어?” 라며 다발의 행복을 진심으로 바라는 가은의 마음이 전해졌다.

이어, 가은은 다발이 입고 갈 옷을 고르자, 그루는 놀라며 가은을 애잔하게 바라봤다. 

 

그러자 가은은 진짜 다발에게 남자친구가 생기면 그땐 서운할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다발이 누굴 만나 더 행복해진다면 당연히 응원하고 싶다고 말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눈물샘을 자극하는 감정 열연으로 주아름은 호평을 이끌어냈다. 특히 한다발을 바라보는 눈빛이 민가은의 감정을 오롯이 그려내며 극의 깊이를 더했다. 

 

주아름이 열연중인 KBS1 ‘속아도 꿈결’은 매주 월~금 8시30분에 방송된다.

[자료제공 ask엔터테인먼트]

 

더퍼블릭 / 임준 기자 uldaga@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