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현대해상 등 대형 보험사 설계사 불법행위 대거 적발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14:02: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삼성생명, 삼성화재, 현대해상 등 대형 보험사 소속 전‧현직 보험설계사들의 불법 행위가 적발됐다.

19일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 검사결과 제재안에 따르면 최근 대형 보험사 및 보험대리점 전·현직 보험설계사 26명이 등록 취소 또는 최대 180일 업무 정지 등의 제재를 받았다.

이 가운데 ▲삼성생명 ▲삼성화재 ▲현대해상 ▲농협손해보험 등 주요 보험사와 프라임에셋 등 주요 보험대리점이 제재를 받은 보험설계사가 소속된 회사 명단에 포함됐다.

먼저 삼성생명 보험설계사의 경우 진료비 영수증과 진료 기록부를 허위로 부풀려 발급받아 실제 진단비보다 더 많은 보험금을 청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사의 또 다른 보험설계사는 약관상 한번 수술에 여러 개의 치아에 대한 치조골 이식술을 받더라도 수술 1회에 해당하는 보험금만 지급되지만 마치 2회 이식술을 받은 것처럼 허위 진단서를 발급받아 보험금을 받으려고 했지만 미수에 그쳤다. 

삼성화재의 경우 보험설계사가 허위 입·퇴원서 등을 발급받아 4개 보험사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보험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농협손해보험의 전 보험설계사는 지난 2017년 자신이 운전하는 차량으로 지인의 차량을 고의로 들이받은 뒤 교통사고인 것처럼 꾸며 보험금 1463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메리츠화재의 보험설계사는 2017년 허위 입·퇴원서 제출로 3개 보험사에서 보험금 총 141만원을 받아낸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생명의 전 보험설계사도 허위 진료 영수증과 진료 기록부를 제출하는 등의 방법을 통해 지난 2016년 5회에 거쳐 보험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삼성생명, 요양병원 ‘암 입원비’ 미지급 논란…금융위 ‘삼성 봐주기’ 특혜 의혹2021.10.13
삼성생명·한화생명 즉시연금 소송 승소…"보험사 승리 첫 사례"2021.10.13
 [2021년 국정감사] “외국인 건강보험 부정수급 110억원…건보공단 때늦은 자격 상실 탓”2021.10.16
[2021 국정감사] 카카오 모빌리티, 전국 택시기사 92% 사용해 독과점 우려...“자유시장 경쟁력 저해”2021.10.18
[2021년 국정감사] 저축은행 부동산PF 급증에 '제2 저축은행사태' 우려2021.10.18
[2021년 국정감사] 무역보험공사 수출보험 65% 대기업에 쏠렸다2021.10.18
[2021 국정감사] “서울대병원 3분 진료’ 여전해...작년 대비 진료시간 3.7% 감소”2021.10.18
[2021년 국정감사] 캠코, 체납 국세 징수율 1.62% 불과2021.10.18
[2021년 국정감사] 조승래 의원 "과기원, 40억여원 연구비 잔액 개인용도로 사용...연구윤리 저해"2021.10.18
예금보험공사, 파산저축은행에 28조원 지원 후 회수는 반도 못했다2021.10.18
[2021년 국정감사] 이소영 의원 "무역보험공사, 석탄발전에 금융 지원 중단 선언"2021.10.19
삼성생명·현대해상 등 대형 보험사 설계사 불법행위 대거 적발2021.10.19
AXA손해보험, 임직원 대상 기후변화 교육 프로그램 실시2021.10.20
삼성생명, 지연배상금 미청구 공정거래법 위반일까?2021.10.21
[2021년 국정감사] 금감원, 보험사기 대책마련 시급‥지난해만 9000억 규모2021.10.21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