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갈수록 빚에 허덕인다...작년 부채 1500조원 돌파

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1 16:32: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임준 기자]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지난해 국내 대기업의 부채 규모가 80조원 가까이 늘어나 1500조 원을 돌파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올해 안에 갚아야 하는 유동부채가 큰 폭으로 늘어나 부채의 질은 악화되고 대기업들의 부담은 증가되었다.

2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지난 16일까지 2020년 결산보고서를 제출한 366개 기업의 부채 및 유동부채를 전수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대기업의 부채총액은 1524조5884억원으로 2019년 1446조297억원보다 5.4%(78조5587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이들 기업의 자본은 전년보다 3.3%(46조1692억원) 늘었으며, 부채비율은 105.8%를 기록해 전년(103.7%)보다 높아졌다. 차입금 총액은 2019년 769조5757억원에서 지난해 810조8436억원으로 5.4%(41조2679억원)가 늘며 부채가 증가하는 모양새다.

특히 올해 갚아야 할 유동부채가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부채의 질은 더 악화했다는 평가다.

지난해 조사 대상 기업들의 유동부채는 779조7679억원으로 전체 부채 비중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전년 대비로는 6.6%(48조4368억원) 늘어 상환 기간이 1년 이상인 비유동부채의 증가폭(4.2%·30조1219억원)을 넘겼다.

유동부채비율도 2019년 52.4%에서 지난해 54.1%로 1.7%포인트 높아졌다. 이는 기업들의 단기 부채 상황 부담이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업종별로는 조선·기계·설비의 유동부채비율이 135.1%로 가장 높았다. 운송과 상사업종도 100%를 넘겼다.

기업별 유동부채 규모는 삼성전자가 75조644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 밖에 현대자동차 59조4595억원, 한국전력공사 25조8812억원, 기아 21조976억원, LG전자 20조2075억원, 포스코 16조8천550억원 등 순으로 집계됐다.

쿠팡, 쌍용자동차, 쥴릭파마코리아 등 세 곳은 자본잠식 상태다.

 

[자료제공 연합뉴스]

 

더퍼블릭 / 임준 기자 thepublic3151@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