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폐기물 매립장 조성 논란 쌍용C&E 영월공장 악취 배출 허용기준 위반으로 경찰 고발 된다

양현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9 18:21: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다수 지역 주민들“주민 건강 위협하는 안일한 운영 태도 강력 대응하겠다”

[더퍼블릭 = 양현진 기자] 산업폐기물 매립장 조성사업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강원도 쌍용C&E 영월공장이  악취 배출 허용기준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 될 처지에 놓이면서 ‘주민을 무시한 안일한 운영태도’가 도마위에 올랐다.

 

공장 인근 지역 대다수 주민들은 “쌍용C&E 영월공장의 안일한 공장 운영으로 주민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면서“농사 일이 끝나면 강력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29일 영월군청에 따르면 악취 민원이 발생해 쌍용C&E 영월공장 단속에 나섰고,  악취 측정을 위해 공장 배출구(굴뚝)에서 공기를 포집해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악취 배출허용 기준을 위반 한 것이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조만간 악취 배출허용 기준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쌍용C&E 영월공장은 경찰 조사 후 검찰에 송치 되고, 2년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벌금 형을 받게 된다. 

 

쌍용C&E 강원도 영월 산업폐기물 매립장 조성에 대한 인근 지자체의 반발도 거세다.


앞서 지난 14일  충주·제천·단양·영월 쌍용 산업폐기물 매립장 반대 대책위원회가 산업폐기물 매립장 조성사업의 공동대응을 위해 △괴산 메가폴리스산업단지 반대 대책위원회 △진보당 충북도당 △전농 충북도연맹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과 충북산업폐기물매립장 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또 앞서 지난 19일 충북도 환경부서는 매립장  예정지와 가까운  제천·단양 지역구 국회의원인  엄태영 국회의원실을 방문해  ‘환경영향평가서 본안 제출 시 환경부가 부동의하도록 지원해 달라’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쌍용C&E는 사업비 1천700억원을 들여 영월공장 폐광산에 16년간 560만t의 건설폐기물과 사업장폐기물을 처리하는 매립장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제출과  주민설명회, 주민공청회 등의 절차를 밟았다.

▲쌍용C&E가 추진하는 산업폐기물 매립장 예정 부지인 쌍용양회 영월공장 폐광산


쌍용C&E는 "법적 기준보다 강화된 4중 차수시설과 콘크리트 슬래브 구조를 적용해 안전한 매립장을 조성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매립장 반대 대책위원회는 "영월, 제천, 단양, 충주지역 식수 혹은 농업용수로 흘러드는 쌍용천 주변 석회암지대에 매립장 건립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현진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