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 수익 보장’ 현혹해 151억원대 꿀꺽한 불법다단계 업체 적발...노년층 타깃 투자사기 주의보

신한나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4 10:11: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신한나 기자] 4680여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151억원의 투자금을 수신한 불법다단계 업체가 적발됐다.

지난 11일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회원을 다단계 방식으로 모집하고 151억원대 투자금을 챙긴 불법다단계 업체를 적발하고 업체 대표 등 3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3세대 통합멤버십플랫폼 운영업체라는 점을 내세우며 자체 개발 코인이 상장 준비 중이라고 투자를 유인했다.

이들은 108개의 플랫폼사업이 동시에 오픈되고 물류거점화 사업을 완성하기 위해 약 93여개의 회사와 전략적 제휴를 맺어 600여개의 상품을 판매할 것이라고 홍보했지만 실제로 오픈된 플랫폼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투자를 한다면 원금 대비 최대 300%까지 수익이 보장되고 사업성장에 따른 배당수익도 지급받을 수 있는 것처럼 회원들을 현혹했다.

자금모집 초기에는 회원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수당으로 지급된 코인 일부를 현금으로 환전해달라는 회원들에게 현금을 지급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부터는 자금 부족 등의 이유로 환전을 미루면서 회원들에게 지급해야 할 수당 330억원을 지급하지 않았고 영업마저 중단했다.

이 과정서 회원들의 불만이 누적되자 자체 발행한 코인을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홍콩 ▲싱가포르 ▲필리핀 등 해외거래소 4개소를 상장했지만 결국 1개월 간격으로 폐쇄하거나 상장폐지했다.

피해자들은 대출금과 전세자금, 카드빚 등으로 1인당 최소 24만원에서 최대 5억원까지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고 수천만원씩 투자한 이들도 485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업체는 서울지역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15개 센터를 두고 가상코인 투자 정보에 어두운 50~60대 이상 노년 층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열어 피해 규모가 더욱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강옥현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가상화폐 열풍을 타고 유망 신사업을 빙자한 투자설명회를 통해 다단계 방식으로 회원을 모집하면서 고수입 보장 투자를 유도하는 경우 다단계 금융사기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신한나 기자 hannaunce@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다단계 판매수당 상위 1% 연 6300만원...나머지 99%는 52만원2019.07.19
안전소홀 불러온 다단계하도급…‘광주붕괴사태’ 정몽규號 HDC현산, 향후 정비사업 차질 불가피2021.06.22
마이더스파트너스그룹 대표, ‘4000억원대 다단계 사기’ 경찰 수사 선상에 올라2021.07.15
다단계 사기 혐의 화장품업체 '아쉬세븐' 경찰 수사2021.09.10
한화건설, 2021년 LH 고객품질대상 ‘대상’ 수상2021.12.11
김포 장릉 아파트 공사 재개 된다…법원, '건설사 손들어줘'2021.12.12
20대 이하 다주택자 1.5만명..."상위 1%는 집 4채 소유"2021.12.14
'전매제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전매자 및 브로커 11명 적발2021.12.14
코인 적정가치 평가 방법은?..."가상자산 가치평가 6가지 모델 소개"2022.02.01
러,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 일부 ‘해소’‥비트코인 5300만원대 돌파 후 ‘조정’2022.02.16
우크라이나 위기, 전 세계 금융시장 긴장‥비트코인 일제히 ‘하락’2022.02.17
금융연 “게임아이템 NFT...특금법상 가상자산의 특성 지녀”2022.02.23
BTS·뽀로로 내세워 1300억 챙긴 코인 다단계 조직 적발...노년층 등 3만명 피해2022.02.25
국내 가상자산 실거래 558만명…주 이용층은 '3040' 세대2022.03.02
美 재무부 가상자산 규제 완화 가능성...비트코인 급등세2022.03.10
‘원전·가상자산’ 투자 집중… 윤석열 당선에 증권시장 기대감 ↑2022.03.13
가상자산 ‘트래블룰’ 시행 눈 앞...업비트→빗썸 100만원이상 송금 4월말 까지 어려워2022.03.24
윤석열 정부 첫 경제부총리 추경호…국토부 장관 송석준, 문체부 장관 나경원 등 검토2022.04.06
尹 정부 첫 경제부총리 추경호…국토 원희룡·문체 박보균·여가 김현숙 등 내정2022.04.10
‘실력’‧‘경험’‧‘전문성’으로 뭉친 尹 정부 초대 장관 후보자…추경호‧원희룡 등 8인2022.04.11
추경호 “물가 때문에 추경 스톱은 안돼...물가·민생 안정 최우선”2022.04.11
추경호 "양도세·종부세 등 부동산 세제 정상화해야...시기는 시장 상황 볼 것"2022.04.27
추경호 “금융투자소득에 가상자산 포함? 신중해야...상속세 부담 줄일 것”2022.05.02
신한나 기자
  • 신한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신한나 기자입니다. 꾸밈없이 솔직하고 항상 따뜻한 마음을 가진 기자가 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