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서울 아파트 입주, 작년 동기 절반 수준...‘6560가구’

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7 10:57: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임준 기자] 올해 2분기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이 지난해와 견줘 절반으로 쪼그라들었다.

국토교통부는 올 2분기 입주가 예정된 아파트는 전국에서 총 5만975가구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은 6560가구이며 수도권 전체는 2만5443가구다. 2분기 서울의 입주 물량은 작년 동기 1만3000가구 비해 50.0% 감소한 물량이다.

수도권 입주 물량 또한 작년 동기 5만1000가구 대비 49.7% 줄어들었다.

수도권에선 4월 서울 마곡 512가구와 인천 오류 2894가구 등 아파트 4899가구가 입주 예정이다.

5월에는 성남 대장 1964가구와 의정부 고산 1331가구 등 아파트 7817가구가 입주한다.

6월엔 인천 검단 1168가구와 김포 마송 574가구 등 1만2727가구의 아파트 입주가 계획돼 있다.

지방은 4월 부산 만덕 1969가구 등 9197가구, 5월 아산 탕정 944가구 등 1950가구, 6월 대구 수성 844가구 등 5385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주택 규모별로 보면 60㎡ 이하 1만6193가구, 60~85㎡ 2만9094가구, 85㎡ 초과 5688가구로 집계됐다.

공급 주체별로는 민간 3만7844가구, 공공 1만3131가구다.

부동산114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2분기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은 1분기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기 때문에 전월세 시장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임차인들을 해소할 수 있는 신축 아파트가 많지 않기 때문에 입주 물량이 줄어들수록 전세 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더퍼블릭 / 임준 기자 thepublic3151@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여전한 집값 상승에…서울·수도권 아파트 경매 낙찰률 ‘역대 최대’2021.03.02
김상훈 의원 "20년 전국 초고가 아파트 매매거래, 16년 대비 3.6배 증가"2021.03.03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폭, 다시 확대…강남 전세는 하락2021.03.25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7주째 하락…업계 “집값 하락신호는 아냐”2021.04.04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축소에도…재건축 단지 강세 ‘여전’2021.04.05
“교통·개발호재 전망”...김포 지식센터 ‘한강 르네상스 첨단 비즈나인’, 분양 예고2021.04.06
서해종합건설 '연수 서해그랑블 에듀파크', KTX 및 GTX-B 교통 호재 수혜 전망2021.04.07
서울 노후아파트 가파른 상승세…재건축 기대감 ‘물씬’2021.04.12
경기·인천 아파트값, 서울 상승률 5배…GTX 호재 영향2021.04.13
2분기 서울 아파트 입주, 작년 동기 절반 수준...‘6560가구’2021.04.17
‘오세훈 효과’에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상승…업계 “기대는 섣불러”2021.04.17
시티건설, 후분양 아파트 ‘쌍문역 시티프라디움’ 이달 분양2021.04.19
‘80억’ 찍은 압구정 아파트…서울시 ’이상거래‘ 조사 착수2021.04.19
서울 아파트 매매 줄어도...30대, 최다매수층으로 우뚝2021.04.21
오세훈 취임 2주,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연속 상승세2021.04.23
서울 중소형 아파트 평균 10억 육박...중산층 허탈감 심각2021.04.27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