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故손정민 친구와 미화원 휴대폰서 특이점 발견 못해”

최얼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1 14:57: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A씨 휴대폰, 별다른 증거 없어…감식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 중
-미화원 B, 지난달 10∼15일 주워…"병가 등으로 깜빡했다" 진술
-경찰“A씨와 B씨 포렌식 진행했지만 특이점 발견 못해!”

 


[더퍼블릭 = 최얼 기자] 경찰은 고(故) 손정민씨가 친구의 휴대전화에서 손씨의 사망 원인과 연관된 내용이 담겨있지 않았고 환경미화원의 휴대폰에서도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히며, 일각에서 제기된 의혹들 을 일축했다.

서울경찰청은 1일 친구 A씨의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휴대전화는 사건 당일인 지난 4월 25일 오전 7시 2분께 전원이 꺼진 뒤 다시 켜진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또한 경찰은 A씨가 당일 오전 3시 37분에, 휴대전화로 부모와 통화한 뒤엔 전화기가 사용되거나 이동된 흔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A씨가 부모와 통화를 마치고 돗자리 주변에 휴대전화를 놔둔 이후 이를 옮긴 사람이 없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현재 이 휴대폰은 혈흔·유전자 감식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맡겨졌고, 경찰은 의뢰결과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다.

앞서 한강공원 반포안내센터는 '환경미화원 B씨가 주워 제출했다'며 지난달 30일 오전 11시 29분께 서초경찰서에 A씨의 휴대전화를 전달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달 10일에서 15일 사이 이 휴대전화를 공원에서 주워 한동안 사무실의 개인 사물함에 넣어 뒀다고 진술했고, 정확한 습득 장소는 기억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또한 B씨는 “경찰이 휴대전화를 찾고 있다는 사실은 알았지만, 병가 등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 보관 중인 것을 깜빡 잊었다가 동료가 다른 휴대전화를 센터 환경반장에게 제출하자 습득한 사실이 떠올라 제출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지난달 8일 센터 비번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휴대전화 습득여부를 확인했지만, 그 당시 B씨는 당시 경찰에 '주운 휴대전화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이에 B씨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수사를 벌이며, 폐쇄회로를 통해 진술의 신빙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경찰은 휴대전화 습득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B씨를 상대로 법최면 조사를 했지만 별다른 단서를 찾지는 못한 것으로 전했다.

한편 경찰은 손씨 사건을 둘러싸고 끊임없이 확신하는 가짜뉴스와 관련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우선 이 사건이 마무리된 뒤 파악된 사실관계를 토대로 대응할 방침이라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의혹들을 일축시켰다.

 

(이미지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최얼 기자 chldjf12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얼 기자
  • 최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최얼입니다. 어려운 글이라도 쉽게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