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필리핀 FTA 최종 타결...한국산 품목 96.4% 관세 철폐

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6 17:09: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FTA 발효 해외 농축산물

 

[더퍼블릭 = 임준 기자] 자유무역협정(FTA)논의를 벌였던 우리나라와 필리핀이 26일 최종 타결됐다고 정부가 밝혔다.

이번 한-필 FTA 타결로 필리핀에 수출하는 품목의 96.5%가 관게철폐를 받게 됐다.

그중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의 관세가 단기 철폐되며 수출과 관련한 여건이 크게 좋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라몬 로페즈 필리핀 통상사업부 장관은 이날 양국 간 FTA 협상 타결을 선언하고 공동 선언문에 서명했다.

이번 FTA 타결은 아세안 국가 중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캄보디아에 이어 5번째 양자 FTA를 타결한 것으로 나타났다.

FTA 타결에 따라 우리나라는 전체 품목 중 94.8%, 필리핀은 96.5%의 관세를 철폐하기로 했다.

그동안 한·아세안 FTA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통해 필리핀은 전체 한국산 품목의 89.2%(수입액의 92.7%)에 대해 관세를 철폐했다.

필리핀이 전체 품목의 7.3%포인트(P), 수입액의 4.9%P를 추가 개방하는 것이다.

특히 기존 한·아세안 FTA와 RCEP에서 미개방됐던 자동차(관세율 5%)와 자동차부품(3~30%) 관세에 대해 단기 철폐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대필리핀 주요 수출품인 화물차·승용차 관세의 즉시 철폐뿐 아니라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의 5년 관세도 철폐해 우리나라로선 주요 자동차 수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플라스틱 제품(5%), 문구류(5%), 가공식품(5~15%) 15년 관세 철폐 등 중소기업 생산품목 수출 확대 기반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농수임산물의 경우 대부분 기존의 한·아세안 FTA 범위 내에서 허용해 현재 개방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이 우리 측에 개방을 요구해 온 바나나 시장과 관련해선 바나나 수입이 급증하지 않도록 농산물 세이프가드 조치를 마련해 최근 수입량을 기준으로 FTA 발효 첫해부터 10년간 수입이 연도별 기준 물량을 초과하면 최대 30%의 관세를 재부과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경제 전문가는 “이번 한-필 FTA 타결로 신남방 무역 환경이 더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자동차 관련 단기 관세 철폐가 무역에 큰 활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임준 기자 uldaga@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