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패싱’ 논란에…윤석열, “대표패싱 없다”

최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9 15:09: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5일 오후 국회에서 미국 연방하원의원 방한단 접견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미지-연합뉴스)


[더퍼블릭 = 최얼 기자] 최근 불거진 ‘이준석 패싱’논란에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논란을 일축시켰다.

이 대표는 김병준 상임선거대책 위원장이 선대위 ‘원톱’임을 밝혔고, 윤 후보는 당초 당대표 패싱 이라는 것 자체가 없었다고 강조하면서다.

이 대표는 28일 페이스북에서 “패싱 논란 이제 지겹습니다. 후보는 선거에 있어서 무한한 권한과 무한한 책임을 가지고 간다”고 했다.

이어 “애초에 패싱 논란이 있을 수 없습니다. 당 대표랑 상의 안한다고 문제 있는 거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 전날(27일) 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패싱 이라는 것은 가당치 않습니다. 선대위는 김병준 위원장을 원톱으로 놓고 운영할(선대위를) 운영 할 계획”이라며 “패싱 이라는 것은 가당치 않습니다. 선대위는 김병준 위원장을 원톱 으로 놓고(선대위를) 운영할 계획이다”고 했다.

이어 “제가 관례상 당연직으로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하고 있지만 제가 맡고 있는 홍보-미디어 영역을 제외한 모든 전권을 저는 김병준 위원장님께 양보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도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하우스 카페에서 열린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및 청년본부 출범식’에 참석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패싱’논란을 일축했다.

윤 후보는 ‘김병준 위원장의 선대위 운영과 관련해서 이준석 대표 패싱 논란이 있다’는 질문에 “패싱을 할 이유도 없고 월요일(29일)날 다 회의하지 않느냐”며 “그런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당초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유력했던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합류하지 않은 채 선대위가 활동을 시작하면서 선대위를 총괄 지휘하는 '원톱' 역할은 김병준 위원장이 맡은 상태다.

김 위원장은 합류후 독자적으로 기자회견 등을 열어 대외활동을 진행했다.

이에 일각에선 김종인 전 위원장 영입을 전제로 계획을 짜왔던 이 대표를 패싱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제기된 바 있다.

 

더퍼블릭 / 최얼 기자 chldjf1212@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세훈‧안철수 단일화 최대 걸림돌은 김종인?…장제원 “감정싸움 조장, 참 나쁘다”2021.03.17
김종인 저격한 장제원 “희대의 거간 정치인…윤석열, 김종인 덫에 걸리지 않아야”2021.04.15
당무우선권 윤석열에 있는데, ‘몽니’ 부리는 이준석?2021.11.15
김무성, 이준석·김종인에 “분열 리더십으로 尹 흔들지마”2021.11.15
국민의힘 새 사무총장 ‘권성동’ 유력…윤석열·이준석 갈등 봉합되나?2021.11.16
‘나불’ 이준석·‘노욕’ 김종인·‘분탕’ 홍준표…국힘 게시판 성토글 도배2021.11.18
윤희석 “김종인, 김한길·김병준 선대위 합류 큰 문제 없어…늦어도 25일 출범”2021.11.20
윤석열, ‘김병준‧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 안건‥김종인 ‘합류 후’ 삼각편대 ‘완성’ 되나2021.11.22
윤석열, 이준석‧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확정…'갈팡질핑'하는 김종인2021.11.22
윤석열 부담 덜어주기 위해 떠나는 장제원 “언제, 어디서든 尹 건승 기도할 것”2021.11.23
김종인 선대위 거부에, 국힘 게시판 성토글 도배…장제원 ‘백의종군’으로 합류 가능성 배제 못해2021.11.23
김종인 선대위 합류가 ‘정권교체’ 필수조건?…되레 정권교체 ‘걸림돌’ 될 수도2021.11.24
[여론조사]윤석열 43.9% vs 이재명 37.1%…‘현재 지지하는 후보 계속 지지하겠다’ 77.9%2021.11.25
김종인에게 뿔난 윤석열 지지층…‘정치기술자’, ‘저열한 추태’, ‘거대한 장애물’ 맹폭2021.11.25
윤석열 “친일·반일 가르는 文정부 최악...한일관계 과거에 묶어두지 않을 것”2021.11.25
[여론조사]가상 다자대결 윤석열 45.5% vs 이재명 37.2%‥허경영 4.7% 깜짝 등장2021.11.26
'윈조 친노' 김병준 “윤석열과 새로운 국가 만들 것”…국힘 게시판 “김종인 필요없다”2021.11.26
[심층취재]검‧경, ‘라임 몸통 김영홍’ 왜 잡지 못하고 있나?…필리핀서 '이슬라리조트 분양사기' 계획설, '새로운 도피 자금줄 정황'2021.11.27
'인권 변호사'로 불렸던 이재명, '잔혹한 살인' 사건 조카 변호 1년뒤 다른 '동거녀 살인 사건'에서도 '심신미약' 변호2021.11.28
'대장동 게이트' 제 역할 못하는 법조계…"배임죄 실체도 규명 못하는 검찰"2021.11.28
검찰, '대장동 의혹' 박영수특검-머니투데이그룹 회장 홍선근 소환 조사…'50억 클럽' 수사 본격화2021.11.28
정권교체 위해 '백의종군' 선언한 김성태…'무면허 운전' 강훈식 선대위 임명한 '음주음전 전과' 이재명2021.11.27
‘윤석열 시대정신’ 강조한 김병준, “이재명, 전제적 사고‧폭력적 심성‥대통령 후보 아냐”2021.11.29
[여론조사]윤석열 46.3% vs 이재명 36.9%‥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2021.11.29
윤석열 선대위 추가 인선안 발표…‘디나·이수정’ 합류로 2030여성 지지층 겨냥2021.11.29
[뉴데일리 여론조사]윤석열 48.9% vs 이재명 35.6%…尹 양·다자대결서 오차범위 밖 우세2021.11.29
윤석열 “이재명의 민주당? 이런데서 ‘독재’ 싹트는 것”2021.11.29
윤석열 지지자 비하논란 황운하 “진심으로 사과”…野 “국민에 대한 모욕”2021.11.29
윤석열 “공정과 상식은 자유시장경제의 근본”2021.11.29
[여론조사]윤석열 45.3% vs 이재명 34.3%‥격차 ‘다시’ 벌어졌다2021.11.30
페미니즘과 급진주의 구분 못하는 이준석?…이수정 “여성만 보호해 달라고 이야기한 적 없어”2021.11.30
[포토뉴스]윤석열, 2차 전지 우수강소기업 '클레버' 방문2021.11.30
‘패싱 논란’ 자초한 이준석…“민주당 홍보미디어 선대본부장인가?”2021.11.30
윤석열 “이재명-민주당, ‘이중플레이’ 관두고 당장 특검법 상정하라”2021.12.01
[포토뉴스] 윤석열, 한국폴리텍대학 방문2021.12.01
[여론조사]다자구도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윤석열 43.8% vs 이재명 35.7%2021.12.01
與 주장한 ‘주 52시간제’ 미덕은 ‘이상’일 뿐…윤석열, 현실은 경제 옥죄는 ‘올가미’2021.12.01
이준석 ‘윤핵관’ 때매 사퇴? …권성동 “이 대표 그럴사람 아냐”2021.12.02
윤석열 측, ‘윤핵관’ 지우기 나서…김재원 “당에서 축출할 것”2021.12.02
[대선 D-97]野 지지층, 잠행중인 이준석에 “제1야당 대표가 무책임”2021.12.02
윤석열-이준석 ‘강대강’ 대치?…尹 와도 만나지 않겠다는 李2021.12.03
윤석열-이준석 만남 사실상 불발?…尹 “계획없다”, 李 “와도 안 만날 것”2021.12.03
윤석열, 울산서 이준석 만난다?…갈등국면 봉합수순?2021.12.03
최얼 기자
  • 최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최얼 기자입니다. 어려운 사안도 쉽게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