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국제소방안전박람회 참가...국산헬기 안전성 강조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15:39: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홍찬영 기자]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4일부터 26일까지나흘간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리는 ‘제17회 국제소방안전박람회’에 참가했다고 25일 밝혔다.

국제소방안전박람회는 안전문화 정착과 소방산업 육성을 위해 2004년 시작된 국내 최대규모의 소방산업 전문 박람회로 소방제품 전시 및 구매상담, 세미나, 소방교육 등이 한자리에서 동시 개최됐다.

이번 박람회는 국내‧외 351개 기업 및 단체가 참가한 최대 규모로 베트남, 필리핀, 슬로베니아 등 5개국 소방인사도 방문해 국내 소방제품을 관람하고 수입 상담을 진행했다.

이번 박람회에서 KAI는 수리온 기반의 소방헬기를 비롯해 경찰, 해경, 산림헬기와 주 기어박스(MGB) 목업을 전시했다.

KAI에서 제작한 첫 국산 소방헬기 한라매(KUH-1EM)는 해상과 강풍이 많은 제주지역에서 수색구조, 응급환자 이송, 화재진압 등 안정적인 운용성능을 통해 도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앞장서고 있다.

또한, 2022년 6월에 납품 예정인 경남 소방헬기부터는 기존 국토교통부의 특별감항인증뿐 아니라 제한형식증명(RTC)도 추가로 획득해 국산 소방헬기 시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산림헬기(KUH-1FS)는 산불 예방 및 진화, 조난자 구조 등을 위한 헬기로 2톤 물탱크와 탐조등이 장착돼 야간 산불진화가 가능하다. 2019년 강릉산불 진화에도 출동해 국민의 생명을 위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해경헬기 흰수리(KUH-1CG)는 해양테러, 해양범죄 단속, 수색구조 등 임무 수행을 위해 개발·개조된 헬기다. 제주에 배치된 흰수리 1호는 올해 2월 성산일출봉 갯바위에 고립된 선원 5명을 구조하는등 해상 안전지킴이로 활약 중이다.

경찰헬기 참수리(KUH-1P)는 전기광학 적외선 카메라, 구조용 호이스트 등 최첨단 장비로 경찰청의 치안 능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경북경찰이 운용 중인 참수리 5호기는 2016부터 2021년까지 독도를 100회 왕복 비행하며 안전성과 장거리 임무능력을 입증한 바 있다.

주 기어박스(MGB)는 회전익 항공기의 핵심기술로 KAI는 동력전달계통 국산화를 기반으로 향후 국산 헬기의 성능을 한층 더 배가시킬 계획이다.

KAI 관계자는 “국내 250여 개 업체가 함께 개발한 국산헬기는 높은 가동률과 경제적인 운영유지비가 강점”이라며 “국가 기관에서 국산헬기의 추가구매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정부기관이 구매 계약한 국산헬기는 소방 4대, 산림청 1대, 해경 5대, 경찰 10대로 총 20대다.

 

[사진제공=KAI]

 

더퍼블릭 / 홍찬영 기자 chanyeong8411@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