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오차범위 내 이재명 앞서는 여론조사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15:40: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국민의힘 경선이 진행중인 가운데 차기 대선 가상 양자대결에서 국민의힘 원희룡 전 지사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를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

오차범위 내이기는 하지만 원 전 지사가 이 지사를 양자대결에서 앞선 것은 조사 이래 처음이라는 설명이다.

19일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실시한 정례조사에 따르면, 홍준표 의원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홍 의원은 49.6%를 기록하며 35.5%의 지지를 얻은 이 지사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지사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윤 전 검찰총장은 48.9%로 나타났으며 이 지사는 36.1%로 나타났다.

아울러 대장동 1타 강사 ‘효과’를 보고 있는 국민의힘 원희룡 전 지사 또한 이재명 지사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상 양자대결에서 원 지사의 지지율은 39.9%로 나타났으며 이 지사는 38.8%의 지지를 얻어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과 이재명 지사의 가상 양자대결에서는 이 지사가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사람의 양자대결에서 이 지사의 지지율은 37.9%로 나타났으며 유 전 의원은 34.2%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현재 국민의힘 TV 경선이 진행중이면서 관심도가 높은 상황이고 반면 이재명 지사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경선이 끝났음에도 이낙연 전 대표의 승복선언 논란이 일어나면서 컨벤션 효과를 하자도 보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5~16일 전국 남녀 유권자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ARS(100%)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4.2%로 최종 1001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6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값 부여(림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