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의 0.1% 등기수수료 아끼자...‘셀프등기’ 30% 증가

이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7 09:23: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집값이 오르면서 소유권 이전 등기 비용도 함께 늘어나자 ‘셀프등기’ 건수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각 자치구에서는 셀프등기 안내데스크를 설치하거나 아예 담당자를 지정하는 등 이런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

25일 법원 등기정보광장에 따르면 당사자가 직접 등기를 신고한 ‘셀프등기’의 건수가 두 달 연속 4000건을 넘겨 지난달은 4262건에 이르렀다. 지난달 전체 신청 건수 68만8253건에 비하면 셀프등기는 0.6%에 불과하지만 2016~2019년의 월별 셀프등기 신청 건수가 3000건 이하였던 것에 비하면 30%가량 늘어났다.

부동산 구입 후 법무사나 변호사를 통해 등기신청을 할 경우 집값의 0.1% 안팎의 수수료를 지불해야 한다. 예를 들어 과세표준액 8억원인 아파트를 매입할 경우 약 80만원의 등기수수료를 내야하는 것이다.

이에 대행수수료에 부담을 느낀 사람들이 셀프등기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을 구입할 경우 매수인은 계약일부터 30일 이내에 거래를 신고해야 하고 잔금일로부터 60일 이내 취득세 신고 및 소유권이전 등기 신청을 완료해야 한다. 기한 내 신청하지 않을 경우 부동산 등기해태과태료와 취득세액의 20%에 해당하는 가산세를 추가로 내야 한다.

셀프등기 사례가 지속적으로 늘자 각 자치구에서는 이를 위한 안네데스크 설치와 담당자 배정 등으로 지원하고 있다. 부산 서구에서는 ‘알면 유용한 취득세 안내’라는 16P의 책자를 제작해 취득세 신고 및 등기절차, 취득세 신고서류, 셀프등기 방법 등을 구민들에게 안내하고 있다.

최근 아파트값이 크게 상승했던 노원구 역시 지난 2월 등기 방법을 담은 ‘부동산 소유권이전 등기 길라잡이’를 발간하고 등기 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동국대학교 고준석 법무대학원 겸임교수는 “소유권 이전이 어려운 것처럼 보이지만 준비서류를 잘 챙기고 절차에 따라서만 제출하면 큰 문제는 없다”며 “직접 등기를 할 때는 서류가 하나라도 부족하면 접수가 안되는 만큼 사전에 꼼꼼히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서류 미비로 잔금을 치른 후 며칠 지나서 접수하게 되면 그 안에 가압류나 가처분 등 권리관계가 들어올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직접 등기를 위해서 매수인이 준비할 사항은 여러 가지다. 부동산 매매계약서 1부와 사본 2부, 주민등록초본, 소유권 이전 등기신청서, 토지대장·건축물대장 등본, 등기신청 수수료 납부영수증, 정부수입인지, 국민주택채권 매입영수증, 부동산 거래신고필증이 필요하다. 이 대부분의 서류는 민원24와 같은 온라인 발급이 가능하다.

 

<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규제의 역설?…경기도 집값 상승률, 전년比 3배 증가2021.03.22
숨고르기 들어간 서울 집값…“안정세” vs “일시적” 전망 엇갈려2021.03.23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7주째 하락…업계 “집값 하락신호는 아냐”2021.04.04
보궐선거 후 서울 주택시장은?…‘누가 되든’ 집값 상승 전망2021.04.07
규제 완화 기대감에…서울 재건축 단지 집값 '강세'2021.04.11
집값 상승이 유동성 탓?‥한銀, “수급불안·정책 복합적 요인” 지적2021.04.16
‘80억 매물’ 압구정3구역, 재건축 조합 설립…일대 집값 상승도 ‘여전’2021.04.20
김두관 의원, “주택임대사업자 세제 혜택을 대폭 축소해야, 집값 안정화의 시작”2021.04.26
오늘부터 ‘토지거래허가제’ 적용…집값 안정화 이뤄질까2021.04.27
한국 부동산원,우수 부동산서비스사업자 인증 수수료 인하2021.04.28
가파른 집값 상승에…‘종부세’ 서민 부담 가중2021.05.04
집값 고공행진에 종부세 대상자 증가‥동작구, 강동구 ‘증가2021.05.08
GTX-D 여의도·용산까지 연장 논의중…“강남 집값 상승 노린 지역 이기주의?”2021.05.19
무주택자 LTV 90% 두고 與 이견‥집값 떨어지면 '도미노' 효과 나타나2021.05.23
집값, 버티면 오른다?‥각종 규제에 하락 vs 상승 ‘오락가락’2021.05.25
부동산 열기에 달아오른 경기 북부…e편한세상연천웰스하임, GTX 열풍 탑승2021.05.26
정부와 오세훈의 경쟁식 서울 50만호 공급...집값 폭등·전세대란 대책 필요2021.05.28
“버티면 이긴다?”‥부동산 규제 완화 기대감에 집값 결국 ‘껑충’2021.06.02
3명 중 1명 "집값 너무 올라 못 산다"…주택매입계획 3기 연속 감소세2021.06.15
GTX-C가 쏘아올린 집값?…의왕 아파트도 15억원 넘었다2021.06.16
GTX-C 윤곽 나왔지만…곳곳서 잡음 “주민들 요구에 귀 기울여야”2021.06.21
소비자심리지수 6개월째 연속 상승… 덩달아 금리·물가·집값 상승할 듯2021.06.24
한은 “서울 집값 고평가됐다” 지적에도 아파트값은 여전히↑2021.06.24
집값의 0.1% 등기수수료 아끼자...‘셀프등기’ 30% 증가2021.06.27
6월 서울 집값·전셋값 두 달 연속 상승세…전세난 계속된다2021.06.28
올해 집값 상승률, 지난해 상회 전망… “매물출회 요인 부족”2021.06.30
文정부 대책과 반대로 가는 부동산 시장…불안에 떠는 실수요자2021.07.01
잡히지 않는 집값·전셋값에 정부도 무기력…묘안 없나2021.07.01
정부, 신도시 분양 60~80% 분양 정책...주택 투자 신중해야2021.07.06
중개수수료 인하 개편안 공개...소비자 vs 중개업 입장차 ‘여전’2021.08.18
내달 중개보수 개편 시행 시 '10억 주택 복비 500만원'2021.09.02
이현정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