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아파트‥‧정영학 여동생‧화천대유 이한성 공동대표 분양 밝혀져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3 16:24: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이는 가운데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직접 시행한 아파트를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의 여동생과 화천대유 공동대표인 이한성 대표가 분양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정영학 회계사의 여동생 A 씨는 2019년 1월 더샵판교포레스트 아파트 한 채를 분양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전용면적 84m² 규모의 이 아파트 분양가는 7억 원대였고, 당시 분양 경쟁률은 9.7 대 1까지 오른 것으로 전했다.

아울러 분양 시기상 본청약에서 당첨된 것으로 추정되며, A 씨가 분양받은 아파트는 올 5월부터 입주가 시작돼 비슷한 면적의 아파트는 올 6월 12억5000만 원에 거래돼 분양가보다 5억 원 이상이 올랐다고 밝혔다.

또 화천대유 공동대표인 이한성 대표 역시 같은 아파트에 대한 매매등기를 마친 상태라고 보도했다. 아울러 이 대표가 정식으로 부동산 청약을 거쳐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인지에 대해서 화천대유 측은 동아일보에 대해 “확인이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앞서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 또한 화천대유가 분양 후 보유하던 ‘판교퍼스트힐푸르지오’ 잔여 가구 24채 중 하나를 올 6월 분양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화천대유에서 근무했고 박 전 특검의 경우 화천대유 고문으로 활동했다.

아울러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관련된 인물들도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 대선캠프 비서실 부실장인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도 판교퍼스트힐푸르지오 아파트를 원분양에서 떨어진 뒤 예비 당첨자 자격으로 2019년 2월 분양받았다.

아울러 장형철 경기연구원 경영부원장도 정 전 정책실장과 같은 아파트를 예비 당첨자 자격으로 분양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만배-정영학 녹취록 보니 “성남시의장 30억‧의원 20억‧실탄 350억”‥시의회 향하나2021.10.08
유원홀딩스 설립 목적?…정영학 이어 정민용까지 ‘유동규-김만배 700억원 약정’ 실토2021.10.11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檢 소환조사‥성남시 조사 가능성은?2021.10.12
녹취파일에 담긴 김만배의 ‘그분’은 누구?…윤석열 “이재명”2021.10.12
대장동 아파트‥‧정영학 여동생‧화천대유 이한성 공동대표 분양 밝혀져2021.10.13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구속영장’ 청구‥성남시 1100억원대 손해‧50억 ‘뇌물’ 혐의2021.10.13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 “고위직 법조인 거액 비용 분담으로 다툼 시작”2021.10.14
‘대장동 의혹 핵심’ 남욱, '이재명 모른다고 하더니' 녹취에서는 “이재명 재선돼야 사업 개발 빨라”2021.10.17
'카르텔 형 부패?' 대장동 개발 사업... ‘광주대동고 출신’ 정영학-김오수-김한모 등 다수 포진2021.10.17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 귀국‥350억 로비설‧50억 클럽 등 ‘수사’ 가닥2021.10.18
남욱 변호사 귀국,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의혹 ‘스모킹건’ 되나2021.10.18
체포시한 5시간 앞두고 남욱 풀어준 檢, ‘부실수사’ 도마 오르나2021.10.20
오산 운암뜰도 개발사업 특혜 의혹‥“제척된 부지 가운데 남욱 장인땅 포함”2021.10.21
‘여유만만’ 취재진에 농담까지…엇갈리는 ‘대장동 유동규-김만배-남욱-정영학’의 태도2021.10.24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