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정안전위원장 서영교 의원, 유사수신 사기 횡행 … 작년대비 피해액 1272% 급증

이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5 17:31: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영교 위원장, “직접 받은 보이스피싱 문자전화 02-516-950X, 경찰조사결과 무려 206회선이나 개통”, 서영교 위원장이 직접 받은 070-4578-212X 인터넷전화 A업체, 범죄이용 알면서도 4천여개 넘는 번호 등록해준 것으로 밝혀져...
▲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서영교 의원 (사진=의원실 제공)

 

[더퍼블릭 = 이정우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서영교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964명이었던 피해자는 올해 10월기준 5,854명으로 507% 급증했다.


피해액은 2,136억에서 2조9,299억으로 1,272%이나 폭증했다. 반면에 사기범죄 몰수·추징보전은 미비하다. 올해 유사수신사기 몰수·추징보전금은 5,508억에 불과해 많은 피해자들이 보전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보이스피싱 02번호로 206회선 개통, 한 인터넷전화 업체는 4천여개 번호 범죄 이용 알면서도 방조한 것으로 밝혀져...

02-516-XXXX로 걸려오는 보이스피싱 전화번호가 무려 206회선이나 개통되어 “긴급 재난지원 대출이 가능하다”는 문자로 피해자를 유발한 것으로 밝혀졌다. 인터넷전화· 문자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 업체는 범죄에 이용되는 것을 알면서도 대포폰·인터넷 전화번호 4천여개를 시스템에 등록시켜 범죄행위를 방조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경찰은 번호 회신을 급히 중단하고,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한편, 올해 1조원 수준으로 예상됐던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하반기에 줄어들어 다행히도 7천억대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서영교 위원장이 10월 행안위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경찰에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함께, 카카오톡 여민수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 경찰과의 협업체계를 공고히 할 것을 주문한 결과로 보인다.

경찰은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해외 총책 집중검거에 나선다. 범죄조직 대부분의 필리핀·중국 등 해외에 총책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시도경찰청에서 수사관리 중인 97개 주요 조직을 비롯해 장기 미검 범죄조직원, 기타 신규 범죄조직을 철저히 단속할 예정이다. 또, 전담 수사체계를 마련해 해외 경찰과 협업하고 현지 검거·송환을 활성화한다.

복합적인 신종 사기범죄, 예방위해선 특별법 필요

보이스피싱·유사수신 사기예방을 위해 앞장서고 있는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 갑)은 경찰청으로부터 보고받는 자리에서 “보이스피싱, 스미싱, 유사수신행위, 다단계가 얽혀 있는 신종 사기범죄가 급증하고 있다”고 밝히며, “불특정다수로부터 재산상 이익을 편취하는 범죄로 단기간에 피해자가 양산되고 있는 막중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서 위원장은 “현행법으로는 체계적 대응이 힘들다. 사기죄만으로는 다중피해사기 범죄 조직에 대한 강력한 단속과 재범방지가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또, “관련 특별법 추진에 나서겠다.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사기방지책을 추진하기 위해 신분비공개·위장수사, 신고자 신변보호, 신고보상금 지급, 범죄자 신상공개 등의 제도를 도입할 것”이라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관련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특별사법경찰단 전국 확대, 경찰청 어플 핸드폰 기본 탑재 추진, 빅데이터·AI기반 방지기술 개발, 경찰청 전담인력 확대, 통신사와 금융회사의 책임 강화 등”을 대책으로 내놓았다.

한편, 경찰은 복합사기범죄에 대한 DB 구축을 위해 적극적인 112 신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스마트폰에 자신도 모르게 깔린 악성앱을 찾아 삭제까지 원스톱으로 해주는 보안서비스 어플인 <시티즌 코난> 설치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조 원대 사기 옵티머스운용 인가 취소…과태료 1.1억2021.11.25
[심층취재]검‧경, ‘라임 몸통 김영홍’ 왜 잡지 못하고 있나?…필리핀서 '이슬라리조트 분양사기' 계획설, '새로운 도피 자금줄 정황'2021.11.27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서영교 의원, 유사수신 사기 횡행 … 작년대비 피해액 1272% 급증2021.12.05
與 청년인재 김윤이, 사기 논란 ‘옐로모바일’ 손자회사 임원…野 “자리사냥꾼 논란 되기도”2021.12.07
'윤건영·백원우 사기협의 벌금 500만원'…野, "‘공정’과 ‘정의’는 헛구호에 불과"2021.12.17
암호화폐 사기 피해 올해만 9조 넘어...코인 유동성 확인해야2021.12.29
보험사기 적발금액 8986억원인데...개정안 통과는 언제쯤?2022.01.01
뇌물수수로 고발당한 송영길, 정찬우에게 전화해 증거인멸 시도?…'신동엽도 사기 당해'2022.01.02
코로나19 상황 악용한 무역사기 1년간 135건...안전장치 마련 필요2022.01.05
삼성전자 판매 직원, 소비자 상대 현금결제 사기?…매장 측 “진상 파악 중”2022.01.08
국회 행안위원원장 서영교 의원, 7일 「자율방범대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위원회 대안을 여야 합의로 통과!2022.01.07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서영교 의원, 11일 대표발의 ‘경찰관직무집행법’ 개정안 통과2022.01.11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서영교, 지난 20일 모범운전자회와 정책간담회 근무환경 청취2022.01.24
이정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