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GS리테일, 연이은 구설수로 몸살

최얼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3 16:35: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최얼 기자]GS25의 운영사 GS리테일이 연일 터져나오는 논란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산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해 구설수에 올랐다.

그동안 중국에서는 ‘김치’를 자국의 음식이라고 주장해 국내 여론이 들끓고 있는 상황에서, 해당 논란은 쉽게 종식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GS리테일을 둘러싼 논란은 최근에만 수차례 불거졌다. 지난 4월 GS리테일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남품업체 ‘갑질’ 혐의로 역대최대 과징금 제재를 받은 적이 있으며, 남혐 포스터 논란으로도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해당문제가 제기된 제품(이미지-온라인커뮤니티 캡쳐)

 

3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GS25의 주먹밥 제품인 '스팸 계란 김치 볶음밥'의 제품명 중국어 표기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현한 사진과 글이 한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해당 사진은 국내산 김치를 ‘파오차이’라고 표기돼 문제가 제기된 사진이다. 중국의 김치라고 불리는 ‘파오차이’는 한국의 김치와 사실 다른 과정으로 만들어져 김치보단 피클에 가깝다는 목소리가 일각에선 제기되고 있다.

‘파오차이’는 소금에 절인 채소를 바로 발효하거나 끓인 뒤 발효하는 중국 쓰촨(四川) 지방의 염장채소로 김치보단 피클에 가깝기 때문이다.

아울러, GS25는 논란이된 ‘스팸 계란 김치 볶음밥’ 뿐만아니라 다른 식품에도 역시 ‘파오차이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GS25는 논란이 불거지자 전수 조사를 통해 이날 '파오차이' 표기가 있는 제품들의 발주와 판매를 중단했다. 해당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가맹점에는 폐기 상품 보상을 해주기로 했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관행적으로 중국인 관광객 대상으로 '파오차이' 표기를 해왔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달에는 ‘남혐’과 ‘갑질’ 논란…‘헛구호’에 그친 쇄신? 

GS리테일은 이번 건 외에도 지난 4월에 ‘남혐논란’과 ‘하도급갑질’ 논란으로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지난 4월 GS25는 포스터에 손가락 모양을 게시하면서 ‘남혐논란’에 휩싸여 디자이너 까지 내부징계를 하는 강수를 뒀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편의점의 한 관계자는 “내부 징계를 한 것을 디자이너 당사자만 알게하고, 다른 사람들이 모르게 하는건 결국 자신들의 포스터가 남혐의 의도가 있었다는 것을 인정하는 꼴”이라며 이를 비판했다.

같은 달, GS리테일은 납품업체 상대로 ‘갑질’을 한 혐의로 공정위로부터 기업형 슈퍼마켓(SSM) 업체 중 역대 최고 액수의 과징금 제재를 받은 바 있다.

발주장려금 명목으로 월 매입액의 5%를 일률적으로 공제하는 방식으로 총 38억8500만원을 받은 것과, 부당하게 반품을 떠넘겼다는 사실이 적발된 것이다. 이에 공정위는 과징금 53억 9700만원을 부과했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지난 5월10일에도 GS리테일이 도시락 납품업체에 갑질을 한 혐의로 공정위 조사를 받았기 때문이다. 해당 사건과 관련, 현재까지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측은 "사건 관련한 내용은 아직 밝힐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남혐과 갑질 논란이 불거지자 GS리테일은 불매운동·공정위 조사에 노심초사하며 "소비자 의견에 귀 기울이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후에도 ‘파오치오’ 논란이 터져나왔다는 점에서 GS리테일의 쇄신 다짐은 ‘헛구호’에 그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한 업계 관계자는 “GS리테일에서 끊임없이 논란이 발생하고 있는 것은 국민 정서를 이해하지 못해서 발생한 결과로 풀이된다”며 “사측은 논란이 발생하고 있는 근복적인 원인을 찾고 직원 교육 등을 실시해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미지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최얼 기자 chldjf12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GS홈쇼핑 날벼락' 신종 코로나 ‘20번째 확진자’ 나와…사옥 폐쇄·생방송 중단2020.02.06
‘업계 1위’ 왕관 쓴 GS리테일, '잇딴 구설수'...수익성 드라이브 무리수 뒀나?2020.04.22
GS리테일 도약 ‘발목’ 잡는 랄라블라 잇딴 ‘갑질’…허연수 부회장 리더십 다시 시험대2020.12.07
조윤성 GS리테일 사장, 정부 방역지침 역행?…“재택근무 따지는 구성원, GS25 파멸시킬 것”2020.12.13
‘안금숙 수제 비건(vegan) 김치’, 온라인 전 품목 30% 할인2021.03.29
납품업체 돈은 내 돈?…GS리테일, ‘갑질’ 혐의로 역대급 과징금2021.04.15
GS리테일, 1톤 배송기사에게 2.5톤 강제 증톤 압력 행사?…“사실 아냐, 상호 합의하에 변경”2021.04.19
‘김치 프리미엄’ 가상화폐 ‘고심’‥규제 vs 투자자 보호 ‘딜레마’2021.05.03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GS리테일, 연이은 구설수로 몸살2021.06.03
고춧가루 등 식자재값 급상승...소비자, 포장김치 사먹는다2021.06.09
농심 ‘육개장·김치사발면’, 누적 판매량 50억개 돌파…“10년간 매출 2배 성장”2021.06.14
진천군, 국산김치 자율표시제도 홍보 나서2021.07.01
안팔리는 ‘요기요’…DH, 배민운영 난항?2021.07.05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차익 노린 1.7조 불법외환거래 ‘적발’2021.07.08
업계 2위 요기요, 매각 불발에 매각가 ‘반의 반토막’…사모펀드 대결 구도로2021.07.15
대상 종가집, 핵매운 김치·마늘듬뿍김치 출시...강력한 매운맛을 원하는 수요 공략2021.07.15
DH, ‘요기요’ 매각 기한연장 신청…공정위 “기다려봐”2021.07.16
‘하도급 갑질·남혐·개인정보유출’ 잇따른 논란에 이미지 실추된 GS리테일…지속가능경영도 ‘적신호’2021.07.20
“이제 술도 자판기로 먹는다”…편의점업계, ‘무인 주류판매기’ 도입 추진2021.07.18
GS리테일, 특정 가맹점 인수에 ‘특혜 제공’ 논란…해약금 감소·권리금까지?2021.07.28
KT, ‘랜선 김치나눔’ 행사 진행...“사회에 가치 더하는 대표 ESG 기업 앞장”2021.08.05
檢, 이호진 前 태광 회장 추가 기소 검토…‘김치·와인’ 계열사 강매 혐의2021.08.09
‘요기요’품은 GS리테일, 퀵커머스계 ‘메기’로 급부상?2021.08.17
위니아딤채, 2022년형 김치냉장고 ‘딤채’ 신제품 출시...국내 최초 와인 선택 보관 기능 탑재2021.08.26
위니아딤채, 노후 김치냉장고 안전사고 방지 위해 ‘재구매 비용 적극 지원’2021.09.03
명인만두, 김치만두서 이물질 검출로 ‘시끌’...행정처분 가능성2021.09.06
삼성전자, 비스포크 김치플러스 4도어 신제품 출시...‘비스포크 인사이드’ 솔루션 강화2021.09.08
위니아딤채- 한국소비자단체연합, 전국 리콜 대상 김치냉장고 찾기 운동에 나서...2021.09.09
롯데하이마트, 김장철 앞두고 ‘딤채’ 김치냉장고 기획전 진행2021.09.19
LG 오브제컬렉션 김치냉장고, 대용량·편의성 모두 잡았다...인공지능 맞춤보관2021.09.24
위니아딤채, 와인룸 탑재한 김치냉장고 선봬2021.09.28
[2021년 국정감사] GS홈쇼핑, 소멸된 고객 적립금만 1조 6000억원2021.10.05
이양수 의원 "김치가 아직도 파오차이? 한식진흥원 표기 오류 심각해"2021.10.05
[2021년 국정감사]GS홈쇼핑, 소멸된‘고객적립포인트’1위…김정재 의원 “유효기간 늘려야”2021.10.06
한류 김치 수출 증가, 올해 12년 만에 무역흑자 전망2021.10.12
GS25 편의점 알바생, 뺨 맞은 것도 충격인데 점장이 해고 언급 파문…GS리테일 “사실 아냐”2021.11.25
‘판촉비 전가·종업원 무단사용’…GS홈쇼핑, 납품사 상대 또다시 갑질해 ‘과징금 1위 오명’2021.12.13
최얼 기자
  • 최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최얼입니다. 어려운 글이라도 쉽게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