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재명, 대장동 의혹 물타기…국정조사·특검 통해 밝혀낼 것”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1 10:25: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홍찬영 기자]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해 국정조사 및 특검을 추진할 의지를 드러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추석 연휴를 맞아 정치권과 언론사들이 대부분 휴무인 점을 이용하여 자신에게 쏟아지는 의혹에 대해 엉뚱한 논리로 물타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지사가 주장하고 있는 것처럼 ‘돈 한 푼 안받았다’느니,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연루된 국힘 게이트'라느니 하는 점은 이 사건의 본질이 아니다"라며 “이 사건의 본질은 터무니없이 특정 개인에게 천문학적 특혜를 주는 방식으로 추진된 대장동 개발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개발은 과도한 특혜를 주기 위해 계획한 것이 아니라면 납득이 되지 않는다는 게 김 원내 대표의 설명이다.

또한 그는 “그 개발계획은 바로 성남시장 이재명의 지휘감독 하에 있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수립한 것”이라고 이 지사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이 지사는 도리어 그 계획수립과는 아무 상관없는 제3자에게 책임을 덮어씌우려 하고 있으니, 뻔뻔함과 책임전가를 습관적 DNA로 삼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모습과 똑같다"며 "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추석 이후 국정조사를 통해 이러한 실태를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는 당당하게 국감 증인으로 출석하겠다고 선언하고, 관련 자료들을 모두 투명하게 공개하라" "이재명 지사가 국감 증인을 계속 회피한다면 국민의힘은 추석 이후 국정조사는 물론 ‘이재명 게이트 특검법’ 발의를 통해 이 지사의 숨겨진 추악함을 낱낱이 밝혀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선캠프는 같은날,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대선후보를 이 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과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퍼블릭 / 홍찬영 기자 chanyeong8411@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