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전격 입당한 윤석열 “정권교체 위해 입당…정정당당하게 경선부터 시작”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7-30 16:30: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국민의힘 입당 시기를 저울질해오던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 윤석열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가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윤석열 예비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해 당 대외협력위원장을 맡고 있는 권영세 의원을 만나 입당 원서를 제출했다.

윤 예비후보의 제1야당 입당은 지난달 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 만이다.

윤 예비후보는 입당 사유에 대해 “저는 오늘 국민의힘 당원으로서 입당을 하기 위해 당사를 찾았다. 제가 정치를 시작하고 한 달이 조금 지났는데, (입당 여부에 대해)오랫동안 생각해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윤 예비후보는 이어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해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하는 것이 도리”라며 “그렇게 함으로써 국민의힘이 국민에게 더 높고 보편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해 오늘 입당을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윤 예비후보는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주축이 돼서 정권교체가 이뤄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본선에 나간다면 국민의힘에서 (기호)2번을 달고 나갈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는 오래전부터 말씀 드렸다”고 했다.

입당을 결정하게 된 가장 큰 판단 기준에 대해선 “국민이 제일 궁금해 하는 것이 언제 입당하느냐가 대부분 이었다”며 “제가 처음부터 생각한 ‘나중에 참여’가 아니고 초기부터 국민의힘으로 가야겠다는 생각을 국민께 빨리 알려드리고, 국민의힘 당적을 가진 신분으로도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분들의 넒은 성원과 지지를 받으며 일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윤 예비후보는 “불확실성을 정리하고 8월까지 (시간을)끄는 것보다 내주 휴가도 시작해서 (입당을 앞당겨)결정했다”며 “사실은 조금 더 다양한 국민 의견을 경청하는 시간을 갖고 싶었는데, 입당에 대해 섭섭하고 서운하게 생각하는 분도 계시겠지만 당적을 가지고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나아가 “넓은 지지를 받기 위해서 노력하지 않을 것은 아니다”라며 “효율적으로 열심히 일하려면 더는 국민이 계속 질문하는 입당 시기 등의 논란을 종식하고 일할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 의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준석 대표의 지방 방문, 김기현 원내대표의 휴가 등 당내 투톱이 부재중인 시점에 입당을 결심한데 대해선 “당 지도부와 교감을 가져왔다. 입당 인사라든지 이런 것은 다음 주에 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야권의 또 다른 유력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최근 회동을 제안했으나 사실상 거절한데 대해선 “그때만 해도 거취를 어느 시점에 결정해야 할지 고민했을 때다. 그러나 거취에 대한 입장이 정리됐기 때문에 어떤 분이 만나자고 하더라도 적극 응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당내 경선 규칙과 관련해선 “당에서 결정하는 바에 따르겠다는 생각을 기본적으로 갖고 있다”며 “본선 경쟁력을 감안하는 게 공정한 것이라 일반 국민들이 인식하고 있지 않겠나. 그런 원칙에 따라서 (당이 경선)룰을 정할 것으로 보고 저는 정해진 룰에 따를 생각”이라고 했다.

당사에서 윤 예비후보를 맞이한 권영세 위원장은 “윤 예비후보를 굉장히 오래전부터 알아온 사람으로서 항상 성원하고 지지해왔다”며 “윤 예비후보가 입당 결정을 해서 더욱 특별하고 강하게 환영하고 성원하고 지지한다”는 환영 인사를 건넸다.

그러면서 “지난번 회동에서 정치철학이 우리와 같다고 했는데 이제 같은 당에서 정권교체와 국민을 어려움에서 구해내는 일과 대한민국을 더 밝히는 일에 함께하게 됐다”며 “다음 주쯤 윤 예비후보 위상에 걸맞은 성대한 입당식을 하는 것으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