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준성 영장 기각…윤석열 “검찰‧공수처, 정치공작 환상의 콤비”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7 16:09: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페이스북.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법원이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27일 “정치공작으로 정권교체 열망을 덮을 수 없다”고 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공수처인가? 공작처인가”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전날(2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공수처가 청구한 손준성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 부장판사는 영장 기각 사유에 대해 “피의자(손준성 검사)에 대한 출석요구 상황 등 이 사건 수사진행경과 및 피의자에게 정당한 방어권 행사의 범위를 넘어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심문과정에서 향후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피의자 진술 등을 종합하면 현 단계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 및 상당성이 부족하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윤석열 후보는 “공수처가 손 검사에게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는데, 야당 경선 시점을 노려 체포영장을 건너뛰고 청구한 구속영장으로 사법부가 공수처의 속 보이는 정치공작에 제동을 건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 후보는 이어 “그동안 문재인 정권은 정권교체를 막기 위해 저에 대한 집요한 정치공작을 벌여왔는데, 이번 사건도 정치공작의 일환”이라며 “야당의 가장 유력한 대선후보에게 상처를 입혀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당선시키겠다는 치졸한 수작”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국가정보원장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조성은이 ‘윤석열을 칠 시점’을 정해 제보하고, MBC는 공수처의 내부자료를 몰래 건네받아 왜곡 보도를 하고, 공수처는 있는 그대로가 아니라 오로지 야당 경선 일정에 맞춰 수사하고, 이런 눈에 훤히 보이는 수작을 벌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게다가 공수처인지 공작처인지 하는 수사기관은 손 검사가 출석을 약속하는데도, 무리하게 영장을 청구했다. 공수처는 손 검사에게 ‘경선 일정 등을 고려해 조속한 출석조사를 진행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는 문자를 보내 압박했다고 하는데, 야당 경선 결과에 영향을 미치려는 정치적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며 “명백한 선거개입이고, 정치공작”이라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또 다른 핵심 인물인 국민의힘)김웅 의원에 대한 조사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손 검사에 대한 영장부터 청구하는 게 과연 정상적 수사인가”라며 “지난주 토요일(23일)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면서도 언론에 밝히지 않고 이틀이 지난 월요일(25일) 오후 2시에서야 그 사실을 공개한 것 역시 ‘윤석역을 칠 시점’을 선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언론이 기사화하기 좋게 날을 맞춘 것으로 밖에 안 보인다. 이 정도면 정치공작 아닌가”라며 “오죽하며 대한변협조차 공수처의 수사권 남용을 규탄하겠는가”라고 따졌다.

나아가 “손 검사에 대한 영장이 기각되자 공수처는 반성하거나 자중하기는커녕 아쉽다고 했는데,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정권의 충견 노릇만 하는 공수처는 더 이상 존재할 필요가 없다”고 직격했다.

윤 후보는 “검찰 대장동 수사팀은 미국으로 도피한 (천화동인4호 소유주)남욱은 석방하고,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유동규의 배임 혐의는 일부러 뺐다. 반면, 공수처는 손 검사에 대해 무리하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며 “검찰 수뇌부와 대장동 수사팀 그리고 공수처, 그야말로 환상이 콤비다. 문재인 정권 2기 창출을 위한 환상의 정치공작 복식조다. 두 기관 모두 국민의 심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이 온갖 권려기관을 동원해 ‘윤석열 죽이기 프로젝트’를 밀어붙이는 이유는 간단하다. 저를 죽여야만 정권교체를 막을 수 있다는 사실을 저들 또한 잘 알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저는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 정치공작의 폭풍우를 온몸으로 맞으며 앞으로 나아가겠다. 국민과 함께, 국민의 힘으로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홍준표 범 보수권 ‘지지율 20% 돌파’…분석 해보니? '민주당 지지자 28.6%, 열린민주당 37.7%' 역선택2021.08.23
홍준표는 아니라지만…여론조사 뜯어보니, ‘역선택’ 정황 역력2021.09.01
‘역선택’ 유도하려다 ‘역풍’ 맞는 홍준표…‘조국수홍’ 패러디 봇물2021.09.17
[여론조사]윤석열 31.6%, 이재명 26.3% 2강 구도...민주당 지지자 34.2%는 홍준표 ‘역선택’ 지속2021.09.26
황무성 쫓아낸 윗선은 누구?…윤석열 측 “인사권자 이재명 지시”2021.10.25
[여론조사] 윤석열 41.8% vs 이재명 36.5%...범보수 윤석열 35.8%, 홍준표 29.4%2021.10.25
성남개발公 유한기, 황무성 사장 ‘화천대유’ 설립날 ‘압박’‥“사직서 써라 아니면 박살난다”2021.10.25
[포토뉴스] 대전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2021.10.26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公 사장 퇴임 후 대장동 수익 배분 ‘변경’2021.10.26
현역의원 잇따른 지지선언, 윤석열에 기운 ‘당심’…민주당 지지층, 홍준표 압도적 지지2021.10.26
[포토뉴스] 국립 현충원 찾은 윤석열2021.10.26
최춘식 “윤석열 예비후보 '국민캠프'전격 영입, 경기선대위 공동위원장직 수락”2021.10.26
전직 시·도 사무처장·사무처당직자, 윤석열 후보 지지선언2021.10.26
손준성 구속영장 기각‥“윤석열 위해 일한 적 없고 가고 싶어서 간 자리 아냐” 주장2021.10.27
하태경이 윤석열 캠프에 합류한 이유…홍준표 저지하기 위해?2021.10.27
손준성 영장 기각…윤석열 “검찰‧공수처, 정치공작 환상의 콤비”2021.10.27
홍준표 부동산 공약 직격한 윤석열 캠프 “실현가능성 낮은 공약(空約-헛된 약속)”2021.10.27
[뉴스토마토 여론조사]윤석열 31.2%, 이재명 29.8%…국민의힘 지지층 尹 53.0%, 洪 31.3%2021.10.27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公 사장, “유동규, 변호사.회계사 뽑겠다고 해 반대”2021.10.27
윤석열, 내년 대선 ‘관건 선거’ 우려 커…“文, 중립 의무 위반”2021.10.27
[여론조사] 4자구도 尹37.4% vs 李33.8%…범야권 尹35.2% vs 洪 40.6% 역선택?2021.10.27
황무성 전 초대 사장, 사퇴 압박 지시자 李 거론‥법조계, 환경부 ‘블랙리스트’ 닮음꼴 지적2021.10.28
윤석열, ‘개사과’ 논란에도 지지율 ↑…이재명과 0.2%p차 ‘초접전’2021.10.28
이재명-김인섭 관계 끊긴지 10년 됐다더니…윤석열 캠프 “金, 2018년 李 선거 후원금 모금에 관여”2021.10.29
홍준표, ‘김종인이 도와주면 감사한 일’이라고 했다는데…金 “내년 대선은 이재명 VS 윤석열”2021.10.29
최원용 회장 외 전국 다문화단체장 73명, 윤석열 지지선언2021.10.29
불교계 종단 대표 큰스님 87인 윤석열 지지 선언2021.10.30
황무성 사퇴 압박 몰랐다는 이재명...尹 “거짓이거나 무능, 국민 바보로 여기나”2021.10.30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