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특별 소통 상황실 24시간 운영...일평균 1500명 배치해 집중 모니터링

김강석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4 17:33: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강석 기자] SK텔레콤이 설 연휴에도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이동통신 품질 집중 관리에 돌입한다.

SKT는 오는 28일부터 2월 2일까지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전국적으로 일평균 1500여 명의 SK텔레콤 및 ICT패밀리사 전문인력을 배치해 통신 서비스를 24시간 모니터링 한다고 24일 밝혔다.

SKT는 전국적으로 이동통신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기차역 ▲버스 터미널 ▲주요 관광지 ▲숙박시설 ▲번화가 등을 중심으로 5G 및 LTE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고객들의 자가용 이동이 늘어날 가능성을 고려해 고속도로와 국도 주요 구간, 리조트와 휴양림 등 가족단위 여행지 통신 인프라에 대한 점검도 마쳤다고 설명했다.

특히, 국지적 데이터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고속도로 상습 정체구간 이동통신 품질과, 고객들이 귀성·귀경길에 많이 활용하는 티맵 서비스 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안내했다.

SKT는 언택트 세배 등 이동전화를 이용한 가족모임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1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자사 고객들에게 영상통화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전했다.

SKT는 지난해 설연휴 무료 영상통화 지원 당시의 이용패턴을 바탕으로 올해 영상통화 이용 고객들이 평시 대비 5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KT는 MeetUS, ifland 등 화상통화·비대면 솔루션을 활용한 비대면 차례나 가족모임 등도 활발해지고, wavve·유튜브 등 동영상 서비스 시청이 늘어나면서 설 당일 관련 데이터 사용량이 평시 대비 23% 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윤형식 인프라운용담당은 “고객들이 언택트 환경 및 장시간 이동하는 교통편 안에서도 SKT의 서비스를 통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연휴 중에도 시스템 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SK텔레콤]

 

더퍼블릭 / 김강석 기자 kim_ks02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강석 기자
  • 김강석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안녕하세요. 김강석 기자입니다. 세상의 소식을 간결하고 이해하기 쉽게 전달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