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장모’ 대응문건?…윤석열 측 “언론‧국회 대응위해 사실관계 정리한 참고자료”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4 18:10: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세계일보가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사건 관련 정보를 대검찰청에서 수집한 정황을 보여주는 증거로써 공개한 '대검 내부문건'.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당시인 지난해 3월 대검찰청에서 윤 총장 장모 의혹에 대한 대응문건을 작성했다는 <세계일보> 보도와 관련해, 윤석열 국민캠프는 14일 “윤석열 후보는 당시 문건을 보고받은 사실이 없고, 누가, 어떤 경위로 문건을 작성한 것인지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세계일보>는 이날 대검이 지난해 3월 윤석열 당시 총장의 장모 최모 씨가 연루된 각종 의혹 제기에 대응하기 위해 내부 문건(대응문건)을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문건에 담긴 최씨 연루 사건은 △경기 성남시 도촌동 부동산 관련 사기 사건 △‘윤석열 X파일’의 진원지로 지목된 정대택씨 관련 사건 △파주 요양병원 의료법 위반 사건 △양평 오피스텔 사기 사건 등으로, 진행·처리 결과에 대한 일부 내용은 검찰 관계자가 내부망을 조회하지 않고는 파악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세계일보>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윤석열 캠프 공보실은 “당시 대검 관계자는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진행된 검찰총장 가족에 대한 수사가 부실했다는 의혹이 반복돼, 언론 등의 문의에 응하고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려주기 위해 소관부서에서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는 취지로 해명했다”고 밝혔다.

즉, 언론 등의 문의에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려주기 해당 문건을 작성했다는 것.

윤석열 캠프는 “문건 내용상 검찰 소관부서에서 언론 또는 국회 대응을 위해 기초적 사실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보이고, 이는 검찰총장에게 개별적으로 보고할 필요가 없는 통상 업무”라고 설명했다.

해당 문건이 ‘대검 차원에서 최 씨의 변호인 역할을 수행한 셈’이란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윤석열 당시 총장 장모 측 변호인은 관련자 판결문 등 훨씬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으므로 세계일보가 공개한 문건이 변호에 도움을 주기 위한 자료라는 것은 사실과 다르며, 변호인도 참고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캠프는 “윤석열 후보는 당시 해당 문건을 보고받은 사실이 없고, 누가, 어떤 경위로 문건을 작성한 것인지 알지 못한다”며 “기관장에 대한 언론 보도가 이어지면 설명을 위한 참고자료를 만드는 것은 기관의 통상 업무”라고 밝혔다.

이어 “기관장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을 때 기관이 청문회 준비를 위한 참고자료를 만드는 것과 같은 성격”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세계일보가 보도한 문건에 ‘대응방안’이 없는 만큼 대응문건이란 말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