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월세 낀 임대차 계약이 40%에 달해...대출 규제로 더 가중

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7 16:53: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임준 기자] 서울은 부동산 폭등과 대출 규제로 인해 월세를 낀 임대차 거래 비중이 약 40% 수준까지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올해 8∼10월 서울에서 체결된 아파트 임대차 계약(계약일 기준) 등록은 전날까지 총 3만3435건이며, 이 가운데 월세가 조금이라도 낀 계약은 39.2%(1만3099건)로 집계됐다.

이 수치는 이번 정부가 출범한 2017년부터 올해 같은 기간(8∼10월) 대비 가장 높은 수치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 기간 월세가 낀 임대차 계약 비중은 2017년 30.4%, 2018년 26.8%, 2019년 27.1%, 지난해 32.9%, 올해 39.2%로 3년 연속 증가세를 나타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는 임대차 계약을 전세·월세·준월세·준전세로 분류하는데 월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12개월치 이하인 임대차 거래, 준월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12∼240개월 치인 거래, 준전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240개월치를 초과하는 거래로 구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대차 거래 시장에서 월세·준월세·준전세를 합한 월세 낀 비중은 작년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도입한 새 임대차법 시행 직후 30%대로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 대란에 가격이 급등하면 전세를 구하지 못하거나 오른 전셋값을 마련하지 못하는 임차인들이 어쩔 수 없이 월세 낀 계약을 맺는 사례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들어 이러한 현상은 작년보다 더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가계부채 증가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정부가 은행권에 강력한 대출 총량 관리를 요구했고, 지난 8월부터 최근까지 금융권의 전방위 대출이 묶이면서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 보면 올해 8∼10월 3개월간 서울 25개구 가운데 20개구에서 월세 낀 임대차 계약의 비중이 최근 5년 새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중구(50.6%)가 50%를 넘어 가장 높았고 ▲중랑구(47.8%) ▲강동구(46.2%) ▲송파구(44.6%) ▲은평구(42.8%) ▲강남구(42.6%) ▲구로구(40.7%) ▲강서구(40.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고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강남권과 상대적으로 중저가가 많은 외곽 지역의 아파트를 불문하고 ‘월세 난민’ 비중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됐다.

특히 정부가 매매·전세 거래를 더욱 어렵게 하는 고강도 대출 규제를 잇달아 발표함에 따라 앞으로 이런 현상은 더욱 심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당국은 전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소득 대비 갚아야 할 원리금 비율) 40% 적용 시행 시점을 애초보다 앞당기는 동시에 이를 제2금융권으로 확대 적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가계부채 관리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내년 1월부터는 총대출금액이 2억원(7월부터는 1억원)을 초과하면 대출자가 1년간 갚아야 하는 모든 종류의 부채 원리금이 연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의 40%까지만 대출받을 수 있다. 은행권보다 상대적으로 대출 한도가 높았던 제2금융권의 대출 문턱도 높아진다.

업계 전문가는 “월세 낀 임대차 계약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대출은 막히고 주택 가격은 고공행진을 하고 있어, 서민들의 주택 사정은 점점 더 팍팍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료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임준 기자 uldaga@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세시장 안정화 진입... 주택 전월세전환율 2011년 이래 최저2019.01.11
정부, 전월세전환율 인하 군불…전세→월세 전환 하지 말라는 압박?2020.08.09
전월세 전환율 4%→2.5%로 하향 조정…실효성 있을까?2020.08.20
[신간] 전월세 관련한 기초 상식부터 비주택 부동산 상식까지 총망라2020.12.07
임대차2법에 월세시대 도래…전세 ‘급감’ 준전세 ‘급등’2021.01.12
임대차법 ‘시행 6개월’ 부작용이 더 크다?…‘매물 뚝 끊기고, 전셋값 오르고’2021.01.25
6월부터 전월세신고제 가동…업계 ‘공급물량 소멸’ 우려2021.01.25
文 정부의 24번째 부동산 대책…안철수가 지적한 5가지 문제점2021.02.08
‘2‧4 부동산 대책’ 재산권‧거주 이전 자유 침범…국민청원에 비판글 올라2021.02.09
노웅래 “부동산 공급, 현금부자만 좋은 일…무주택 실수요자 주담대 지원 확대해야”2021.02.15
19일부터 '전월세금지법' 시행···업계 “전세난 가중 우려”2021.02.17
강력한 규제ㆍ1인가구 증가….부동산 무게중심 ‘생활형 숙박시설’로 이동2021.02.25
이의경 전 식약처장, 1년새 부동산 재산 6억원 늘어…野 “국민에겐 월세 살라더니”2021.02.28
6월부터 전월세신고제 시행...보증금 6000만원·월세 30만원 넘으면 신고2021.04.15
서울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임대차법 파동 커지나2021.05.06
권익위, 공공기관 전·월세 지원 자금 개인적 용도 사용금지2021.05.13
내달 1일 ‘전‧월세신고제’ 시행…과태료 최대 100만원까지2021.05.24
다주택·단기거래자 ‘양도세 최고 75%’...‘전월세신고제’도 오늘부터 시행2021.06.01
등록임대 폐지에 임대인들 분노…전월세 시장 불안 가중 우려도2021.06.02
오대호 변호사 “월세명도소송 승소 후 집행 위해 부동산점유이전금지가처분 선행”2021.06.07
임대차 법 1년, 전세난에 월세 거래 급등…신규 물량부족도 문제2021.08.02
기대 이하 청약 성적 받은 크래프톤, 10일 ‘승패’는?2021.08.06
청약 흥행 실패에도 신작 게임 기대감↑...크래프톤 상장 후에는?2021.08.10
사내 청약율 20% vs 97% 크래프톤·카뱅, 주가 희비도 엇갈려2021.08.12
정부, 20조 이상 투입한 청년대책 마련‥청년월세무이자대출·별장월급 인상 등2021.08.25
정부 사전청약 10만 가구 확대시행…"전·월세난 가중 우려"2021.08.26
기준금리 따라 예금 이자 올라도...월세 전환, 속도↓ 방향은 그대로2021.09.14
김상훈 의원 "국민연금 긴급대출, 75%는 전·월세 보증금에 썼다"2021.10.07
文 대통령, 취임 당시 분양한 서울 아파트, 평균 10억 올랐다2021.10.13
이미 월세 난민인데…‘오락가락’ 전세대출 규제에 수요자 ‘분통’2021.10.17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에도…압구정 아파트 20억원 뛰었다2021.10.19
“전세대출 또 막힐까” 전세수요 늘어...비싼 월세 계약도↑2021.10.19
김상훈 의원 "문재인 정부 5년, 중소형 아파트도 7억 넘어"2021.10.19
아파트값 하락했다고? 누적 상승률은 이미 2배 올랐다2021.10.20
전세대출은 재개됐지만...전셋값은 다시 “부르는 게 값”2021.10.20
주담대 차주 42%는 신용대출도 보유...이자 부담 ‘가중’2021.10.20
전세대출, 잔금일 이전·보증금 오른 만큼만 가능...DSR엔 포함 안해2021.10.21
카카오뱅크·농협중앙회도 전월세자금 대출 재개한다2021.10.21
금리오르는데...주담대·신용대출 이중채무자 역대 최고2021.10.21
한국가스공사, 지침도 무시한 임직원 1100억원 대출 특혜 의혹2021.10.24
쌍용차 인수 노리는 에디슨모터스 “산은서 대출 받아”…산은 “일방주장 부적절해”2021.10.25
10월 신용대출 잔액 하반기 들어 감소...시중銀 “더 조여야”2021.10.25
상환능력 기반한 대출 및 분할상환 확대‥그럼에도 전세·집단 대출 ‘유연’ 해진다2021.10.26
앞으로 전세대출은 상승분만 가능…신청 시기도 축소2021.10.27
서울 월세 낀 임대차 계약이 40%에 달해...대출 규제로 더 가중2021.10.27
SC제일은행, 주택담보대출 전면 중단…시중은행 대출 '셧다운' 조짐2021.10.28
까다로워진 전세대출...증액분 한도·잔금일 전까지만 허용2021.10.28
서울·수도권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대출 규제로 거래 절벽2021.10.28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