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삼성생명 지분 상속에 2대주주 올라…‘삼성생명법’ 걸림돌 될까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2 10:03: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故)이건희 회장의 삼성생명 지분 중 절반 가까이 상속받았으면서 2대 주주에 올랐다.

다만 최근 국회에서 논의중인 ‘삼성생명법’이 통과될 경우 이 부회장 중심의 지배구조 개편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일 삼성생명에 따르면 전날 최대주주 소유주식 변동신고서 공시를 통해 이 회장의 지분 4151만9180주 중 2087만 9591주를 이재용 부회장에게 상속한다고 밝혔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각각 1383만9726주, 691만9863주를 상속받았다. 이 회장의 배우자인 홍라희 여사는 상속에서 제외됐다.

이번 상속으로 이 부회장의 삼성생명 지분율은 기존 0.06%에서 10.44%로 확대됐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에 이어 2대 주주로 올라서게 된 것이다.

삼성그룹의 지배 구조는 ‘삼성물산 -> 삼성생명 -> 삼성전자로 이어지며, 그룹 매출과 시가 총액의 70%를 차지하는 핵심 계열사 삼성전자를 지배하는 형태다.

이재용 부회장이 이 회장의 삼성생명 지분 절반을 상속 받으면서 삼성전자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다만 최근 국회에 계류 중인 ‘삼성생명법(보험업법 개정안)’이 만약 통과하게 될 경우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 9.9% 중 6.8%포인트를 처분해야 한다.

보험업법은 보험사 자산이 특정 계열사에 편중되면 그 계열사의 경영난 등이 보험사로 이전되거나, 보험사가 계열사에 종속될 수 있다는 취지에서 계열사의 주식과 채권을 총자산의 3%까지만 보유하도록 제한하고 있다.

다만 삼성생명과 삼성화재의 삼성전자 보유 주식은 시가를 기준 환산시 12.3%지만, 취득당시의 원가로 계산하면 총자산의 0.2% 수준이기 때문에, 규제 대상에서 벗어나게 된다.

이에 해당 개정안에서는 주식 가치 기준을 취득원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하도록 규정했다.

따라서 삼성생명법이 시행된다면 삼성생명과 삼성화재에서는 삼성전자의 지분(6.8%)을 매각해야 한다.

오너 일가에서는 지배력 상실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해당 지분을 최대한 흡수해야 한다는 전망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therapy4869@daum.net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건희 회장 지분 상속세 ‘11兆 이상’ 예상…삼성家 ‘재원 마련’ 어떻게?2020.12.22
이재용 故 이건희 회장 지분 모두 상속시 30兆 ‘주식부자’2021.01.01
금감원 중징계 맞은 삼성생명…개선 암보험 내놔2021.01.06
이재용 구속 맞물린 삼성생명 최대주주 변경 지연2021.01.19
금융위, 삼성생명 암보험 미지급 제재안 미뤄‥新사업 진출 지연되나2021.01.27
좌불안석 삼성생명, 설 연휴 끝났는데 제재 여부는 아직도…2021.02.15
이재용 부회장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직 사임…‘국정농단 실형’ 영향2021.02.22
‘암보험 미지급’ 삼성생명 제재 재차 지연… 삼성생명·삼성카드 신사업 차질 누적2021.02.24
삼성생명 암보험금 미지급 배경은 ‘셀프손해사정’?…母회사가 가이드라인 정해2021.03.19
‘충수염 수술’ 이재용 부회장, 구치소로 복귀…“폐 끼칠 수 없다”2021.04.15
삼성 '이건희 상속세' 내주 발표…사재출연 약속 이행 주목2021.04.20
글로벌 반도체 위기에…정·재계 인사, 이재용 사면론 ‘확산’2021.04.21
이재용 사면, 재계 이어 종교계·국민청원까지 확산…정부는 ‘신중’2021.04.24
‘이재용 사면론’ 급물살…경제계 “반도체 위기 대응해야”2021.04.25
삼성전자, 삼성생명 지분 이재용 회장에게 가나‥삼성家 지배력 강화 ‘방점’2021.04.26
삼성, 이건희 유산 상속세 발표 임박…사회환원 ‘수조원’ 달할 듯2021.04.27
이건희 회장 유족, 상속세 12조원 국내외 역대 최대…“사회 환원 계획 이어나갈 것”2021.04.28
삼성家 상속 본격화‥계열분리 보다 ‘안정’ 방점2021.04.29
삼성전자 반도체, 오스틴 한파 딛고 2분기 영업익 6조 ‘기대’2021.04.30
삼성-스마트폰, LG-가전·TV ‘나란히’ 1분기 최대 실적 뽐내2021.04.30
故 이건희 회장 ‘컬렉션’ 공개되기까지‥삼성家 뒷이야기2021.04.30
이재용 부회장, 삼성생명 지분 상속에 2대주주 올라…‘삼성생명법’ 걸림돌 될까2021.05.02
삼성생명 2대 주주된 이재용, 그룹 경영권 강화…“삼성 일가 원만히 합의”2021.05.02
이건희 컬렉션, 무진동 차 실어 국립중앙박물관 이송…미술관 유치는 어디에?2021.05.03
삼성家 이서현, 삼성공익재단에 3억원 기부…2011년 이후 총 11억원2021.05.03
삼성전자 故 이건희 회장 유족, 서울대어린이병원과 소아암·희귀질환 지원사업 기부약정식 개최2021.05.03
삼성家, 역대 최대 상속에 국내 주식부자 1~4위 점령…1위는 ‘이재용’2021.05.04
文대통령, 4대그룹 총수와 첫 간담회…‘이재용 사면론’ 또다시 거론되나2021.05.31
최태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