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의원 잇따른 지지선언, 윤석열에 기운 ‘당심’…민주당 지지층, 홍준표 압도적 지지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6 17:09: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지난 25일 오후 대전시 서구 만년동 KBS대전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지역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 시작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현실 정치에 가장 민감한 현역 의원들이 모이는 곳이 가장 유력한 대선후보라는 방증”

한 정치권 인사의 말이다.

국민의힘은 다음달 1일부터 국민여론조사(50%)와 당원투표(50%)를 진행해 5일 최종후보를 발표한다.

윤석열 예비후보의 경우 ‘전두환’ 발언 및 ‘개 사과’ 논란으로 지지율에 부침을 겪는 사이 홍준표 예비후보에게 역전을 허용하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이쯤 되면 홍 후보의 상승세에 힘을 보태는 당내 현역 의원들의 지지선언이 잇따를 법도 하지만, 정작 지지율 부침을 겪는 윤석열 후보에 대한 현역 의원들의 지지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전두환’ 발언으로 한 차례 홍역을 치룬데 이어 ‘개 사과’ 논란까지 더해져 그야말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윤석열 후보의 지난 주말(24일). 윤 후보는 김태호‧박진 의원 및 심재철‧신상진‧유정복 전 의원 등과 함께 국회 소통관에 모습을 드러냈다.

윤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민적 신뢰와 지지를 바탕으로 오랜 정치이력을 쌓아온 전·현직 다선의원들을 공동선대위원장과 공정과혁신위원장으로 모시게 돼 캠프의 짜임새와 무게감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태호 의원은 “정권교체라는 불씨가 꺼지려는 순간 윤석열이라는 사람이 나타났다”며 “그때부터 정권교체의 불씨가 살아나기 시작해 이 자리에서 그런 염원을 담아 국민이 불러낸 윤 후보의 손을 들려 한다”고 밝혔다.

박진 의원은 “독선에 맞서 싸우고 부정부패 심판하고 공정과 정의를 세워 도탄에 빠진 민생경제를 세울 후보가 윤 후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6일에도 현역 의원들의 지지선언이 이어졌다.

이채익‧박대수‧박성민‧서정숙‧이종성‧정동만‧최춘식‧황보승희 의원 등 8명의 의원들은 “윤 후보는 ‘정권교체’를 이룰 최고의 적임자”라며 “문재인 정부 5년, 무너진 나라의 근본과 파탄 난 민생에 분노하신 국민들께서 윤 후보를 직접 소환하셨다”면서 지지선언을 했다.

이처럼 최근 윤 후보에 대한 지지선언이 잇따르면서 윤석열 캠프에는 현재 30명 안팎의 현역 의원이 합류한 상태다. 반면, 홍준표 캠프에 합류한 현역 의원은 조경태‧하영제 의원뿐이다.

윤 후보가 최근 전두환 발언 등으로 지지율에 타격을 입었지만, 현역 의원들은 홍 후보보다는 정권교체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윤 후보의 손을 들어주는 모양새다.

캠프 내 현역 의원 숫자는 조직력의 척도를 나타낸다. 다시 말해 현역 의원수가 많다는 건 그만큼 당원투표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공산이 크다는 것.

이와 관련해 최병묵 전 월간조선 편집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 ‘최병묵의 팩트’에서 “현역 의원이 5명도 안 되는 홍준표 캠프와 수십명이 되는 윤석열 캠프의 차이는 결국 당심이 기울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진단했다.

최근 윤석열 캠프에 합류한 국민의힘 현역 의원 또한 <본지>와의 통화에서 “경선 막바지에 특정 대선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건 쉽지 않은 문제”라며 “그런데 지역 민심을 거스르기 어렵다.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는 현역 의원이 잇따르는 건 그만큼 지역 민심과 당심이 윤 후보에게로 기울고 있음을 말해주는 것”이라 설명했다.

여론조사에서도 당심은 윤석열…민주당 지지층, 홍준표 압도적 지지

당심이 윤 후보에게로 기운 정황은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드러난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지난 22일~23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힘 대선후보 예측도 조사에서 홍 후보가 38.6%의 지지율로 34.8%를 얻은데 그친 윤 후보에 3.8%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런데 국민의힘 지지층만 따로 떼어놓고 보면 윤 후보는 과반이 넘는 54.3%로 조사된 반면, 홍 후보는 35.6%에 그쳤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선 윤 후보 13.4%, 홍 후보 49.2% 열린민주당 지지층은 윤 후보 11.7%, 홍 후보 38.7%를 기록했다. 무당층에선 윤 후보 29.2%, 홍 후보 38.3%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에 긍정평가를 내린 응답층의 경우 윤 후보 12.7%, 홍 후보 46.7%로 집계됐고, 부정평가 응답층은 윤 후보 47.8%, 홍 후보 34.8%로 조사됐다.

TBS의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2일~23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또한 데일리안 결과와 유사하다.

KSOI의 범보수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윤 후보와 홍 후보는 26.9%로 동률을 기록했는데, 윤 후보는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50.3%, 홍 후보는 33.5%로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층 21.9%가 홍 후보를, 7.2%만이 윤 후보를 지지했다. 열린민주당 지지층도 홍 후보에 24.5% 응답율을 보였고, 윤 후보엔 6.8%의 지지를 보내는데 그쳤다. 무당층에선 홍 후보 27.7%, 윤 후보 9.4%로 조사됐다.

뉴데일리·시사경남 의뢰로 PNR(피플네트웍스리서치)이 지난 22일~23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윤 후보가 35.8%, 홍 후보가 29.4%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지지층 58.0%가 윤 후보를, 홍 후보는 31.2%에 그쳤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윤 후보 9.3%, 홍 후보 28.5%로 조사됐고, 열린민주당 지지층에선 윤 후보 11.1%, 홍 후보 34.2%였다. 무당층 25.1%는 윤 후보, 29.9%는 홍 후보를 지지했다.

이들 여론조사가 진행된 날짜는 전두환 발언 등으로 윤 후보가 여론의 뭇매를 맞던 22일~23일로 민주당 지지층에선 홍 후보가 압도적, 무당층에선 홍 후보가 다소 앞선 것으로 조사됐으나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윤 후보가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다.

각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신과 보복 성향 짙은 이재명?…홍준표 “文, 李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골몰할 것”2021.03.08
김종인 저격한 홍준표 “상대는 민주당인데, 피아구분 못하는 소인배”2021.03.15
재‧보궐선거 후 첫 차기 대권 여론조사‥윤석열 36.3%‧ 이재명 23.5%‧이낙연 12.3%"2021.04.13
윤석열 전 검찰총장 1위 굳히나‥JTBC 여론조사 1위2021.04.20
윤석열, 리얼미터 여론조사서 2개월 연속 오차범위 밖 1위2021.05.03
이재명 대항마 홍준표?…“與는 형수에게 쌍욕해도, 무상연애 해도 비난하지 않는다”2021.05.17
28~29日 야권 대선주자들 ‘총출동’‥윤석열‧최재형‧홍준표‧안철수 ‘시선’2021.06.28
더불어민주당 경선 경쟁 ‘본격화’‥여론조사 결과 왜곡 ‘공방’2021.07.14
데일리안 여론조사, 윤석열 46.2% VS 이재명 41.6%…윤석열 46.3% VS 이낙연 42.4%2021.08.10
쿠키뉴스 여론조사, 윤석열 41.7% VS 이재명 36.3%…윤석열 42.1% VS 이낙연 34.1%2021.08.11
'윤석열-이재명' 여론조사 수치 왜 다 틀릴까‥정권교체‧부동층이 ‘열쇠’2021.08.18
홍준표 범 보수권 ‘지지율 20% 돌파’…분석 해보니? '민주당 지지자 28.6%, 열린민주당 37.7%' 역선택2021.08.23
여론조사 기관마다 상이한 결과 왜?…윤석열, 친여 조사기관서도 이재명보다 앞서2021.08.24
[여론조사]윤석열 전 검찰총장 26.5%, 이재명 24.9%‥역선택 ‘홍준표’ 두각2021.08.26
[기고] 코로나19 이후 나라 살림, 여론조사 결과보다 경제 대통령 후보에 주목해야2021.08.30
범여권 지지층의 ‘역선택’ 전략…달콤한 유혹에 빠진 유승민‧홍준표2021.08.30
[뉴스토마토 여론조사]여야 대선후보 조사 윤석열 29.4% VS 이재명 24.6%…양자대결 尹 45.3% VS 李 37.4%2021.09.01
홍준표는 아니라지만…여론조사 뜯어보니, ‘역선택’ 정황 역력2021.09.01
국민의힘 ‘역선택’ 난항‥도입 유무에 따라 尹, 홍준표 ‘판세’ 갈리나2021.09.02
'글로벌리서치' 대선 여론조사 왜곡 기관 첫 적발‥“빙산의 일각” 지적2021.09.04
[여론조사]윤석열‧홍준표, 야당 1, 2위 이재명, 이낙연과 겨뤄도 ‘이긴다’2021.09.07
대선 다가올수록 여론조사 ‘오락가락’‥조사 방식 두고도 ‘차이’ 나며 ‘개선’ 지적2021.09.13
박지원‧조성은 식사자리 ‘동석자’ 여부 논란…당사자‧홍준표 강력 부인2021.09.14
[여론조사]윤석열 전 검찰총장 27.1%‧이재명 경기지사 26.4%‥오차범위 ‘접전’2021.09.14
윤석열 vs 홍준표 ‘양강구도’‥윤석열 대세론 vs 무야홍 ‘맞불’2021.09.16
‘역선택’ 유도하려다 ‘역풍’ 맞는 홍준표…‘조국수홍’ 패러디 봇물2021.09.17
[여론조사] 윤석열, 여야 모두와 겨뤄도 ‘앞선다’‥이재명‧홍준표 ‘접전’2021.09.24
[여론조사]윤석열 31.6%, 이재명 26.3% 2강 구도...민주당 지지자 34.2%는 홍준표 ‘역선택’ 지속2021.09.26
신한증권 거래내역 공개하라던 홍준표…윤석열 측 “공개하니 또 억지를 부린다”2021.10.21
윤석열, MZ세대 공약 발표…“공정한 입시와 취업 기회 보장”2021.10.21
국민의힘 대선주자 적합도 윤석열 33.6% vs 홍준표 29.6%‥보수층 ‘결집’ 불렀다2021.10.22
윤석열, ‘사과 SNS 파문’ 공개사과 당일 김종인 만찬 회동…“국민이 오해 하게 만들면 안된다”2021.10.24
윤석열-홍준표, 비난경쟁 점입가경…尹 실언‧망언 리스트 VS 洪 망언·막말 리스트2021.10.25
황무성 쫓아낸 윗선은 누구?…윤석열 측 “인사권자 이재명 지시”2021.10.25
이재명, 경기지사직 사퇴…윤석열 측 “공직을 악용한 가장 나쁜 사례로 기록될 것”2021.10.25
[여론조사] 윤석열 41.8% vs 이재명 36.5%...범보수 윤석열 35.8%, 홍준표 29.4%2021.10.25
[포토뉴스] 대전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2021.10.26
현역의원 잇따른 지지선언, 윤석열에 기운 ‘당심’…민주당 지지층, 홍준표 압도적 지지2021.10.26
[포토뉴스] 국립 현충원 찾은 윤석열2021.10.26
최춘식 “윤석열 예비후보 '국민캠프'전격 영입, 경기선대위 공동위원장직 수락”2021.10.26
전직 시·도 사무처장·사무처당직자, 윤석열 후보 지지선언2021.10.26
손준성 구속영장 기각‥“윤석열 위해 일한 적 없고 가고 싶어서 간 자리 아냐” 주장2021.10.27
하태경이 윤석열 캠프에 합류한 이유…홍준표 저지하기 위해?2021.10.27
손준성 영장 기각…윤석열 “검찰‧공수처, 정치공작 환상의 콤비”2021.10.27
홍준표 부동산 공약 직격한 윤석열 캠프 “실현가능성 낮은 공약(空約-헛된 약속)”2021.10.27
[뉴스토마토 여론조사]윤석열 31.2%, 이재명 29.8%…국민의힘 지지층 尹 53.0%, 洪 31.3%2021.10.27
윤석열, 내년 대선 ‘관건 선거’ 우려 커…“文, 중립 의무 위반”2021.10.27
與가 홍준표를 털지 않는 이유, 만만해서?…서민 “洪 이기면 본선서 기권하겠다는 분들 늘어나”2021.10.27
[여론조사] 4자구도 尹37.4% vs 李33.8%…범야권 尹35.2% vs 洪 40.6% 역선택?2021.10.27
윤석열, ‘개사과’ 논란에도 지지율 ↑…이재명과 0.2%p차 ‘초접전’2021.10.28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