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내년도 조직개편 시행 왜?

배소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8 09:37: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배소현 기자] LG유플러스는 안정적인 조직 운영을 추구하는 기조하에 핵심 전략의 실행력을 높이고 민첩한 조직 운영을 위해 2022년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전체적인 사업 부문은 기존과 같은 체계를 유지하되 세부 사업 그룹을 신설해 전문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우선 ‘컨슈머 부문’은 ‘컨슈머 사업그룹’과 ‘컨슈머 서비스그룹’으로 재편했다. 컨슈머 사업의 질적 성장을 지속 강화하고, 서비스 차별화를 통해 고객 일상의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컨슈머 부문 산하 디지털 관련 조직을 통합한 ‘디지털커머스사업그룹’도 신설했다.

디지털커머스사업그룹은 MZ세대를 중심으로 새로운 디지털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기술부문’은 ‘CTO’로 명칭이 변경됐다. CTO는 고객의 니즈를 더욱 빠르게 반영하고자 개발 방식 혁신을 통해 민첩한 서비스 개발 및 사업 조직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밖에 기업 부문, NW 부문은 현재 조직 그대로 유지된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조직개편은 2년차에 접어든 황현식 CEO가 올해 새롭게 선포한 ‘고객 일상의 즐거운 변화를 주도하는 디지털 혁신 기업’이라는 비전을 실행하기 위한 의중이 강하게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더퍼블릭 / 배소현 기자 kei.05219@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
  • 배소현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배소현 기자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정보 전달로 따뜻한 세상을 위해 앞장서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