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캠텍·제낙스 회계처리 기준 위반…금융위 과징금 부과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4 18:08: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금융위원회(이하 금융위)가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공시한 나노캠텍과 제낙스 등 2개사 회사 및 회사관계자에 대해 과징금 처분을 내렸다.

24일 금융위원회는 나노캠텍 법인에 과징금 12억1810만원을 부과했으며, 전 대표이사에는 1억3750만원, 전 사내이사에겐 7580만원의 과징금 처분을 내렸다. 제낙스의 전 대표이사과 전 담당임원에 각각 626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이들 회사는 지난 9~10월 열린 증권선물위원회 정례 회의에서 검찰 고발, 감사인 지정 등의 조치를 받은 바 있다.

먼저 나노캠텍의 경우 지난달 1일 나노캠텍에 대해 특수관계자 거래 주석 미기재로 인해 과징금과 감사인 지정 3년, 전 대표이사와 전 사내이사에 대한 해임권고와 검찰고발, 시정 요구 등의 처분을 받았다.

금융위에 따르면 코스닥 상장법인 나노캠텍은 지난 2018∼2019년 재무제표에 주요 경영진 등 특수관계자와 회사의 거래내역을 재무제표에 기재하지 않았다.

다음으로 제낙스는 2011~2017년까지 무형자산을 과대계상하며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해 지난달 9월 15일 금융위로부터 증권발행제한 12개월과 과징금, 감사인지정 3년, 전 대표이사와 전 재무담당임원을 해임 권고 제재를 받았다.

아울러 제낙스의 사업보고서를 감사한 신한회계법인에는 손해배상공동기금추가 적립 50%와 제낙스에 대한감사업무제한 3년을 조치했다. 

 

해당 조치는 제낙스가 2차전지 신규 사업 관련 연구개발비를 무형자산(개발비)으로 계산한 것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제낙스는 지난 2011년 2차전지 관련 사업에 새로 진출했고, 이 과정에서 2011~2017 사업연도 사이에 총 910억7300만원 어치의 연구개발 지출을 무형자산으로 인식해 허위계상했다는 것이 공정위의 설명이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요소수 판매 화물차 1대당 30ℓ까지...내년 상반기까지 관세도 ‘면제’2021.11.14
요소수 대란에 ‘피’ 마른다‥운전자‧주유소 ‘불만’2021.11.15
부산시 "요소수 TF 확대 개편…수급 안정까지 대응할 것"2021.11.18
신용보증기금, 고객 개인정보 관리 미흡으로 금감원 지적2021.11.20
NH농협은행, 무주택자 대상 주담대 재개…총량규제 빗장 풀릴까2021.11.22
하나투어, "목표주가 올리지만 주가 상승 가능성은 요원"2021.11.23
관광·숙박 등 손실보상 제외 업종 최저금리 2천만 원 특별융자 시행2021.11.23
셀트리온 분식회계 논란…금융당국 "감리 진행 중, 조치 확정된 바 없다"2021.11.23
서울시, 유흥가 불법촬영 시민감시단 집중점검 실시2021.11.23
서울시 '요소수 매점매석' 불법 유통판매업체 4곳 고발2021.11.23
삼성전자, 내년 1분기 D램 가격 바닥 형성 가능성↑2021.11.24
LG이노텍, 목표주가 31%↑…"적정 시총 10조 원"2021.11.24
축협, 지역상품권 3억여 원 폐기 후 직원 대출로 은폐?…차명계좌 논란까지2021.11.24
SSG닷컴, 임직원 걷기 캠페인 통해 조부모가정 돕기 나선다2021.11.24
올해 코스피 IPO 공모 시총 역대 최대치…SK바사·카카오페이 등 두각2021.11.24
나노캠텍·제낙스 회계처리 기준 위반…금융위 과징금 부과2021.11.24
1조 원대 사기 옵티머스운용 인가 취소…과태료 1.1억2021.11.25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