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부당 전보 논란…롯데 GRS, 직원 부당전보 냈다 노동위서 ‘철퇴’

최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3 12:34: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최얼 기자] 롯데리아 매장을 운영하는 롯데GRS’가 전국 점포 운영 체제를 악용해 한 직원에게 거주지와 거리가 먼 지방으로 강제 발령을 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사이트 블라인드에는 최근 롯데리아 부당전보사건 제보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롯데리아 전국에 점포가 있는데 회사는 그걸 악용해서 맘에 안 드는 사람이 있으면 하루아침에 먼 지방으로 발령 내는 짓을 관행처럼 해왔다면서 한 직원이 도저히 못 참아서 노동위에 알려 부당한 전보라는 판정을 받아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의 주장대로 서울에서 거주하던 이모 씨의 경우 롯데GRS가 한 마디 협의 없이 강릉으로 발령을 내자, 당시 이모 씨는 사측에 전보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다는 점 원거리인 강릉교동점에서만 2번 근무했는데 또다시 대상자로 선정한 점 전보로 인해 월 130만원 정도의 교통비가 추가 발생한다는 점 등을 들어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 전보 구제신청을 냈고, 서울지방노동위는 지난 77일 부당전보 판단을 내렸다.

 

서울노동위는 근로기준법 제30조 및 노동위원회법 제153항을 근거로 판단한 결과 업무적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고, 생활상 불이익이 통상 감수해야 할 수준을 현저하게 벗어났다며 부당 전보로 규정하고, 이를 취소하라고 명령했다.

 

서울노동위가 부당 전보로 판단했지만, 작성자의 글에 따르면 롯데GRS 측은 서울노동위의 부당 전보 판단을 불복한 것으로 보인다.

 

작성자는 회사(롯데GRS)는 불복해서 현재 중앙노동위원회 판단을 앞두고 있고, 오늘(1029) 결과가 나온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정리하자면 부당 전보에 반발한 직원이 서울노동위에 부당 전보 구제신청을 냈고, 서울노동위는 직원의 손을 들어줬지만 롯데GRS 측이 이에 불복해 중앙노동위에 다시 판단을 요구했다는 것.

 

이에 <본지>는 중앙노동위가 어떠한 판단을 내렸는지 파악하기 위해 롯데GRS 측에 문의했지만 담당자에게 메모를 남겨 드리겠다는 말뿐 끝내 연락이 없어 어떠한 입장이나 해명을 전해 듣지 못했다.

 

다만, 중앙노동위 역시 서울노동위와 같이 부당 전보 판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연합뉴스)

더퍼블릭 / 최얼 기자 chldjf12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롯데리아, 내달부터 배달 홈서비스 '유료' 전환2014.06.26
공정위, BHC·롯데리아·굽네치킨 '불공정행위' 정황 포착?2017.07.18
배달 앱 음식 피해신고 20% 늘어...'이물질' 신고 가장 많아2019.07.07
던킨도너츠, ‘크래프트 크림치즈’ 활용한 1월 ‘이달의 도넛’ 출시2020.01.03
‘억울한’ 쿠팡, 소고기 이물질 논란 “사실 아냐”…정밀검사 결과 ‘원료육 일부’로 확인2020.04.04
‘착한 프랜차이즈’ 명륜진사갈비가 갑질을?…그리고 ‘사과’는 없었다2020.05.06
명륜진사갈비, 명륜장학생 20명 발표 희망브리지와 함께 공정하게 선정2020.07.21
'롯데리아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신동빈 회장의 ‘엇박자’로 시작된 무더기 확진…이미지 쇄신 ‘찬물 쫙’[추적]2020.08.19
코로나19에도 ‘자영업 희망의 불씨는 살아있다!’ 증명한 명륜진사갈비 부산 영도점2020.09.22
롯데리아, 탈의실 남녀 분리 기본이라더니…몰래카메라 의혹으로 ‘시끌’2020.10.18
약 75억 상당 코로나 극복 2차 지원사업으로 보는 명륜진사갈비의 경영철학2020.11.26
도미노 피자서 나온 이물질…형식적인 답변에 소비자 분통2021.05.15
농심켈로그, 잊을만하면 이물질 검출…‘아몬드 푸레이크’서 플라스틱 나와2021.06.16
버거킹, 햄버거 이물질 검출돼 위생 논란…“제조 당시 들어간 것으로 파악”2021.07.15
명인만두, 김치만두서 이물질 검출로 ‘시끌’...행정처분 가능성2021.09.06
도넛 반죽에 기름때 흘러…던킨도너츠 “비위생적인 환경, 심려끼쳐 죄송”2021.09.30
던킨도너츠, 위생 논란 제보영상 경찰수사 의뢰…“민노총 간부 조작 정황”2021.10.01
[2021년 국정감사]동대문 엽기떡볶이, 4년간 식품위생법 위반건수 '업계최다'2021.10.06
‘집단폭행·재물손괴·업무방해’…SPC 향한 민주노총의 ‘갑질 폭주’, ‘노동자 권익’ 무관한 총파업 예고2021.10.10
[2021 국정감사] SK텔레콤, ‘슈퍼갑질’에 납품업체 폐업 위기…“대기업의 중소기업 갑질 대책 마련해야”2021.10.11
“엉덩이·성기 부위 때리고 발로차”… 노래주점 준코 회장, 직원 상대 폭행·임금체불 갑질 의혹2021.10.18
[2021 국정감사] “KOICA, 갑질·폭언 등으로 중징계 받은 직원에 다시 보직 발령해”2021.10.17
[2021 국정감사] 영화제작사 상대 갑질한 KT알파…“문체부 해결 촉구”2021.10.22
‘직장 내 괴롭힘·폭언·갑질’로 얼룩진 국방과학연구소…자주국방 목표 어디로?2021.10.26
산재사망 현장실습생 ‘0건’으로 등재?…근로복지공단, ‘부실통계’ 논란2021.10.28
숙박업주 상대 ‘수수료 착취·불공정행위’ 논란에도…야놀자, '책임 회피에만 급급'2021.11.01
‘열악 근무환경’ 폭로 보복?…한국발전기술, 직원들에 민감 개인정보 수집 논란2021.11.01
“갑질 피해자도 부정 행위”…CJ대한통운, 감사 협조에도 피해 협력사 계약 종료2021.11.03
넷플릭스 부사장, ‘망 무임승차’ 논란에 방한…정부·국회와 접촉2021.11.03
맘스터치, 원재료 상승에 대응한 점주 협박 논란…‘공정위 제소’2021.11.05
[추적]현행법 위반에 ‘항소심서도 유죄’ 판결 받은 명륜진사갈비…과거 식품위생법 위반 등 구설수 재조명2021.11.15
‘주방에서 담배’ 논란 롯데리아, 5년간 ‘비위생 적발 1위’ 오명…맘스터치에 가맹점 순위 밀려2022.01.18
최얼 기자
  • 최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최얼 기자입니다. 어려운 사안도 쉽게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