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6터보 하이브리드엔진 엔진오일 증가 손본다…“5~6월 중 대안 제시”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7 09:40: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현대차그룹이 오는 6월 내 쏘렌토와 K8 하이브리드 차량 등에 탑재된 엔진의 오일 증가 문제에 대해 해결책을 제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6일자 <한겨례>의 보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한국교통안전공단 산하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 오는 6월 내로 엔진오일 증가 문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알려왔다.

KATRI는 현재 현대차 1.6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의 오일이 증가하는 문제에 대해 조사하고 있는 기관이다. 현재 해당 문제가 발생하는 차량은 스포티지와 K8, 싼타페, 투싼 하이브리드 모델로 알려졌다.

이번 논란은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 차주들이 지난 2월경 문제를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엔진오일은 차량 엔진이 구동할 때 부품간 마찰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통상적으로 주행거리가 증가함에 따라 엔진오일이 소폭 감소해야 하는데, 오히려 증가하는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당국은 엔진에 연료를 분사하는 제어 부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차량은 시동을 걸거나 느린 속도로 주행할 때 배터리에 저장된 전력을 꺼내 전기모터를 사용하고, 고속으로 주행할 때는 휘발유 엔진을 사용한다.

엔진으로 주행하다가 배터리 주행으로 변환될 때, 즉시 멈춰야 하는 연료 분사가 다소 지속되면서 엔진오일로 유입됐다는 설명이다.

특히 엔진오일에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 때문에 차주들은 엔진오일만이 있어야 할 곳에 휘발유가 섞여 들어갔을 경우, 엔진 내구성과 성능 등에 문제가 생길 것이란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실제 차량으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현대차와 당국은 현재까지 엔진성능에 유의미한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데이터를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연료 유입량이 적을뿐더러 유입된 연료가 엔진 열기에 의해 곧바로 기화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현대차그룹이 대대적인 리콜이 아닌 무상수리 선에서 해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연료 분사 제어 방식을 수정하는 방식이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한겨례>에 “안전에 문제가 있다고 결론이 나면 리콜을 하겠지만, 그 정도가 아니라면 무상수리 수준에서 마무리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차주들 사이에서 ‘엔진 무상수리 기간 연장’, ‘엔진 교체’ 등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는 만큼, 무상수리 수준에서 불만을 종식시키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therapy4869@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벤츠·BMW 제외한 수입차 판매 줄어…일본차 직격탄2019.09.04
일본 불매운동 속 국내 브랜드 폼클렌징 대체품 찾는 소비자 늘어2020.01.13
日불매운동에 코로나까지…닌텐도, 겹악재에도 매출폭증2020.05.22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공개...친환경차 리더 '도전장'2020.12.02
‘불매운동 계속’ 日맥주 수입 2년새 93% ‘뚝’…부동의 1위에서 9위로 ‘추락’2021.01.28
철강업계, ‘친환경차’ 기술 개발 잰걸음…“코로나 뚫을 유망 시장”2021.02.17
현대자동차, 새로운 하이브리드 규정 기반 ‘2022 WRC’ 참가 발표2021.04.01
KT&G, 2030년까지 모든 업무용 차량 친환경차로 전환…ESG 경영 박차2021.04.15
현대차·기아, SK이노베이션과 하이브리드카 배터리 공동 개발2021.04.19
日 제품 불매 운동 여파에...롯데아사히주류 2년새 86% '매출 추락'2021.04.19
기아, 'K8 하이브리드’ 출시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 및 6단 자동변속기 조합”2021.05.04
기아, 효율‧역동성 갖춘 ‘K8 하이브리드’ 출시2021.05.04
현대차·기아, 올해 친환경차 수출 10만대 돌파…작년보다 47% 증가2021.05.31
현대차·기아, 동남아 시장서 일본차 따라잡아...베트남·인도에서 판매 1위2021.06.24
미국차,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차 제치고 2위 등극...1위는 독일차2021.06.28
현대차, ‘더 뉴 싼타페’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실시…“복합연비 15.3km/ℓ”2021.07.01
기아, 연식 변경 모델 ‘The 2022 쏘렌토’ 출시2021.07.01
기아, 6월 25만 3592대 판매...전년比 20.2% 증가2021.07.01
기아, 신규 엠블럼 적용한 ‘The 2022 레이’ 출시…차박 트렌드 상품 강화2021.07.05
기아, 신형 스포티지 사전계약 개시…가격 2442만원부터2021.07.06
현대차·제주도, 친환경차 생태계 구축 위한 상호 협력 MOU2021.07.07
기아, 카니발 하이리무진 업그레이드한 4인승 모델 출시...역동성 승차감 최적화2021.07.12
일본차, ‘하이브리드’ 인기에 매출 정상화 가속…‘불매운동’ 극복했나2021.07.14
서울시, 전기차 콘센트형 충전기 7천기 보급…1기당 최대 50만원 지원2021.07.19
하이브리드 SUV가 인기 업고 현대차·기아 친환경차 수출 45% 증가2021.07.19
기아, 하이브리드 추가한 5세대 스포티지 출시…판매가 2442만원부터2021.07.20
전기차 주행거리 40% 늘린 리튬메탈 배터리 현대차에 장착 예정...2025년경 상용화2021.07.21
잇따른 전기차 화재에…현대차, 화재율 0% ‘SK이노 배터리’ 조사 착수2021.07.22
기아의 야심작이자 첫 전용전기차 EV6 출시 지연...차량용 반도체 부족이 원인2021.07.22
현대차그룹, UL과 업무 협약...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시스템(SLBESS) 안전성 강화2021.07.26
티맵모빌리티-환경부, 전기차 충전기 특화 서비스를 위해 MOU체결2021.07.29
완성차업계, 전기차 배터리 생산 두고 선택 나뉜다…‘내재화 vs 합작사 설립’2021.08.02
타이어 3사, 전기차 시장 성장에 2분기 호실적 전망...고인치 타이어 판매 호조2021.08.02
DGB금융, 업무용 차량→친환경 전기차 교체‥ESG경영 실천2021.08.04
국내 배터리 3사, 전기차 폐배터리 사업 진출하나…“리사이클 성장세 커질 것”2021.08.05
한국타이어, 전기차 전용 타이어 ‘키너지 EV’ 규격 확대2021.08.10
기아, 전기차 고객 특화 프로그램 ‘기아 EV 멤버스’ 출시...충전·케어·정비 지원2021.08.11
전기차 경쟁서 뒤쳐지는 도요타…글로벌 ‘탄소 중립’ 정책에 하이브리드도 위기?2021.08.13
‘대세는 전동화 모델’…현대차·기아, 올해 팔린 5대 중 1대는 친환경차2022.04.11
현대차그룹, 차세대 충전 플랫폼 적용해 충전 생태계 선도…“인프라 지속 확장 노력 계속”2022.04.11
뉴욕타임즈, 현대차 아이오닉 5 호평…“현대차는 전기차 산업의 다크호스 될 것”2022.04.11
현대차,상품성 강화한 ‘2022 코나’ 출시…고객 선호 사양 기본 탑재2022.04.12
현대차그룹, 스마트폰 비접촉식 ‘디지털 키 2’ 서비스 제공2022.04.12
현대차 아이오닉 5, ‘2022 세계 올해의 자동차’ 수상 영예2022.04.14
현대차 정몽구 재단, 지속가능성·ESG 논의 ‘온드림 소사이어티 위크 2022’ 개최2022.04.14
기아, ‘2022 뉴욕 국제 오토쇼’ 참가…‘더 뉴 텔루라이드’ 공개2022.04.14
[부고] 공영운(현대차그룹 사장)씨 장모상2022.04.14
현대차 정몽구 재단, ‘온드림 소사이어티’ 개관 및 환경 콘퍼런스 개최2022.04.14
대유에이피, 현대·기아차 선정 ‘품질5스타’ 달성2022.04.16
기아, 쿠팡과 함께 ‘PBV 비즈니스 프로젝트 업무 협약’ 체결2022.04.17
기아, 중고차 시장 진출 선언…“중고차 구독해서 타세요”2022.04.18
‘현대차 개쓰레기차’ 오토포스트 전 편집장, 첫 공판서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 인정2022.04.18
현대차, ‘HMCPe’ 신규 런칭해 전기차 전문 정비 인력 육성 본격화2022.04.18
기아 ‘초록여행’, 장애인 가정 위한 차량 경정비 지원 이벤트 실시2022.04.19
현대차,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캠퍼 모델 출시…“다인승 모빌리티 시장 선도”2022.04.19
고유가에 하이브리드차 판매량 급증…전년 동기 대비 172% ↑2022.04.19
현대차그룹, 롯데그룹·KB자산운용과 맞손…전기차 초고속 충전 인프라 조성2022.04.20
기아, ‘2022 월드 IT 쇼’ 참가…EV6 GT-Line‧니로 EV 선봬2022.04.20
현대차, ‘2022 FIFA 월드컵’ 공식 후원…“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한 우리의 연대”2022.04.21
현대자동차·기아·제네시스, ‘2022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17개 수상2022.04.24
현대차, 엔진오일 증가 문제 靑 청원까지…’1.6터보 하이브리드’ 엔진 논란 일파만파2022.04.25
“현대차·기아, 반도체 수급난에도 1분기 실적 선방…2분기에도 긍정적”2022.04.25
현대차·기아 등 그룹 주요 4개사, RE 100 이니셔티브 가입 승인2022.04.25
현대차, 반도체 수급난 악재에도 1분기 영업익 2조…전년 대비 16.4% ↑2022.04.26
현대차 강병철 영업부장, 상용차 ‘판매거장’ 선정…누계 판매 2500 대 달성2022.04.28
현대차·기아, ‘지능 제어 공동연구실’ 설립 기념 행사 치뤄2022.04.28
현대차 정몽구 재단,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 6기 출범…글로벌 리더 양성2022.04.29
SK그룹, 현대차 제치고 재계 2위 등극…하이닉스 인수가 ‘신의 한 수’2022.05.02
현대차, 아마추어 레이싱팀 'TEAM HMC' 후원 협약식 진행2022.05.02
‘반도체 수급난’ 현대차, 4월 30만8788대 판매…전년 대비 11.6% 감소2022.05.02
현대차, ‘제 2회 H-ear 커스터마이징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고객 니즈 적극 반영”2022.05.09
현대차, 울산공장에 대규모 LNG 발전소 짓는다…“전력 70% 자체 생산 목표”2022.05.09
현대차, ‘ACT 엑스포 2022’ 참가…북미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 박차2022.05.10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 가시밭길 전망…정년연장·임금인상 쟁점2022.05.10
현대차, 자율주행 레벨4 영상 유튜브 공개2022.05.11
현대차, 안전편의 사양 확대한 ‘2022 그랜저’ 출시…“6세대 마지막 연식 변경”2022.05.11
환경운동 홍보대사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 현대차 임직원 특강 진행…“선한 영향력에 초첨”2022.05.12
현대차 정몽구 재단, 순직·공상 경찰관·소방관 자녀 3000명에게 40억원 지급2022.05.13
현대차, 美 조지아주 신규 전기차 공장 설립할 듯…SK온과 협력 전망2022.05.15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도 진통 예상…‘정년퇴직’ 줄다리기 지속될 듯2022.05.16
현대차 정몽구 재단, 28일 ‘계촌 휴(休) 콘서트’ 개최2022.05.17
현대차그룹, 에스오에스랩과 모바일 로봇용 LiDAR 공동개발 MOU 체결2022.05.17
최태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