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현준 회장, 글로벌 패션시장 공략 나서..터키 스판덱스 공장 증설 추진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18:35: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효성씨앤씨 터키스판덱스 공장

 

[더퍼블릭=홍찬영 기자]효성 조현준 회장이 유럽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나섰다. 터키 스판덱스 공장 증설을 추진하는 등 글로벌 1위 스판덱스 초격차 확대를 위한 선제적인 투자를 단행 중이다.


효성티앤씨는 지난해 터키 이스탄불 인근 체르케스코이 지역에 600억원을 투자, 올해까지 연산 1만5000톤 규모의 스판덱스 생산공장을 증설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증설이 완료되면 터키 스판덱스 공장 생산능력은 약 4만톤으로 확대된다.

이번 증설은 최근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의류 시장이 본격적인 회복세를 보이자 스판덱스의 선제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는 조현준 회장의 판단이라는 게 사측의 설명이다.

특히 유럽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셧다운이 지속되자 생산량을 줄이고 신제품 출시를 연기해 재고 부족을 겪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증설로 회복중인 750조 규모 글로벌 섬유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 회장은 “유럽고객들의 생산기점이 되는 터키를 중심으로 유럽 프리미엄 시장 지배력을 강화해 경쟁사와의 초격차를 확대함으로써 부동의 세계 1위 위상을 굳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효성티앤씨는 지난 2008년 터키에 생산기지를 건립한 후 두 차례 추가증설을 거쳐 유럽지역의 시장지배력을 높여왔다.

특히 △지리적 이점을 활용한 빠른 딜리버리 △차별화된 맞춤형 고객 니즈 충족 △프리미엄 시장에서 요구하는 기술력 등에 우위를 보이며 유럽지역 고객들을 대상으로 안정적인 제품을 공급해왔다.

사측에 따르면 글로벌 스판덱스 수요는 연 6~7%씩 성장하고 있다. 일반 의류 섬유의 성장률이 2~3%임을 감안 할 때 2배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글로벌 의류시장에서 홈웨어·애슬레저가 주목 받고 있다. 재택근무 등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실내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고 가벼운 외출도 가능한 이지웨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옷에 신축성 더해 편안한 착용감을 돕는 스판덱스의 수요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도 이 같은 추세는 계속 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효성티앤씨는 1999년 중국 공장을 시작으로 유럽 시장을 위한 터키, 미국 과 남미 시장을 위한 브라질, 아시아 신흥국 시장을 위한 인도, 아시아 전체 시장을 위한 베트남에 생산기지를 갖춰 대륙별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독보적인 글로벌 1위를 자리를 지키고 있다.

 

더퍼블릭 / 홍찬영 기자 chanyeong8411@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