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한 작년 서울 택배량 27% 증가...건강·식품 급증

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1 18:24: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임준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서울시내 택배 물동량이 전년 대비 약 2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서울시립대학교 도시과학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연구소와 함께 데이터 분석 작업을 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발표된 결과에 따르면 작년 서울 시내 관내 택배 물동량은 전년과 비교해 26.9%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손소독제, 마스크 등 생활·건강 분야가 52%로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다.

또한 비대면 언택트 정책으로 인해 식품(46%), 가구·인테리어(39%)가 뒤를 이었다.

반면에 전년 대비 택배 물동량이 유일하게 감소한 항목은 출산·육아용품으로 19% 줄었다.

이러한 결과는 서울시의 출산율 저조와 맞물려있다. 서울시는 2019년 0.72명에서 2020년 0.64명으로 출산율이 10.5% 감소함에 따라 출산·육아용품의 감소가 있었다고 추정했다.

지역과 관련한 상품품을 분석하면 디지털·가전 분야의 착지 물동량 비율은 용산구>금천구>영등포구 순으로, 도서·음반 분야는 서초구>양천구>강남구 순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역별 택배상품 데이터로 분석하면 구역별 생활물류 수요를 파악할 수 있고 이를 도심 물류 정책에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시는 친환경 차량 보조금 산정모델을 만들기 위해 영업용 차량의 배출가스 상황을 파악하였다. 이를 위해 한국교통안전공단의 2019~2020년 자동차 검사 데이터도 분석했다.

서울시 등록 차량의 자동차 검사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영업용(택시, 버스, 화물 등) 차량의 누적주행거리는 평균 21만~32만km로 일반 차량(평균 10만km)보다 2~3배 긴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택시는 하루 평균 주행거리(240.2km)에서도 일반차량(29.5km)보다 8배 넘게 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일일 배출가스 양도 약 7배 더 많았다.

이 결과로 친환경 차량 교체 정책을 추진 시 배출가스 양이 많은 택시 같은 영업용 차량을 우선 고려하면 배출가스 저감에 효과적이라는 것도 분석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앞으로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정책을 실행토록 지원하고, 시민들이 접하기 힘든 고품질 데이터를 빅데이터캠퍼스를 통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연합뉴스]

 

더퍼블릭 / 임준 기자 uldaga@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추석 앞두고 물류대란 가시화…택배노조, 21일부터 ‘파업’2020.09.18
CJ대한통운, 택배근로자 과로사 사망…올해 CJ서만 5번째2020.10.12
한진택배 노동자 사망…택배 기사 과로사 올해만 9명2020.10.19
심야배송 중단 발표 하루만에…한진택배 협력업체 배송기사 또 사망2020.10.30
정부, 택배기사 과로방지대책 발표…주 5일제 근무 도입2020.11.12
택배기사 과로방지대책, 업계 부정적인 의견 많아…수익 감소 불가피2020.11.17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산재보험 막는 대리점 계약해지”2020.11.22
우체국 소포상자에 손잡이 생긴다…택배 노동자 부담 줄이기 나서2020.11.24
고용부 등 관계부처, '택배산업 불공정 특별제보기간' 합동 운영2020.11.30
택배기사 10명중 9명은 ‘비성수기’도 일일 10시간 이상 근무…과로 사실로2020.12.01
지난해 운수업 매출 152조원 역대 최대 기록…택배 물량 증가 영향2020.12.08
아기물티슈 베베숲, 택배기사 운반 편의 위한 ‘손잡이 박스’ 시범 운영2020.12.29
택배업계도 ‘전기차’ 속속 합류‥기사들 지원책 필요2021.01.07
택배사·영업점 갑질 75건 신고…논란의 '분류인력 제보' 단 4건 뿐2021.01.18
정부, 택배산업 불공정 관행 개선키로2021.01.18
설 명절 택배 대란 없을 듯…택배 노사 과로 방지 대책 극적 합의2021.01.21
노웅래 “산재보험 적용제외 신청한 택배기사 5명 중 1명은 대필”2021.01.23
정부, 오는 25일부터 '설 성수기 택배 종사자 보호 특별관리기간' 지정 운영2021.01.22
택배업계, 노사합의 6일만에…29일부터 무기한 총 파업 돌입2021.01.28
노조 이어 대리점연합까지 '택배 분류'로 못살겠다…'왕좌' 흔들리는 CJ대한통운2021.02.02
택배업계, 분류인력 6000명 투입했지만…대리점 “합의 무효” 주장2021.02.06
정부 '임산부 지원 서비스'... 택배로 안전하게 수령2021.02.24
롯데에 이어 CJ대한통운도 택배요금 인상 결정…기업고객 기준 ‘250~300원’ 오른다2021.03.26
경동택배, 역영업 및 화물택배 반품 위해 택배시스템 특허 출원해2021.04.26
홈앤쇼핑, ‘편의점 택배 서비스’ 로 고객 편의 서비스 확대2021.04.27
헬로마켓, GS25와 전국 균일가 택배 서비스 제휴...“비대면 안전결제 서비스 강화”2021.04.28
전국택배노동조합, 국토부 합의안 거부...다음주 투쟁 수위 높일 것2021.06.13
택배기사 또 과로에 의한 뇌출혈로 의식불명...주6일 근무에 하루 2시간 수면2021.06.14
택배노조 파업 일주일...배송 대란 가시화2021.06.15
우체국 소포 위탁 배달원과 민간 택배 기사 비교 해보니…2021.06.16
우정본부-택배노조 분류업무배제 최종합의...“장시간 노동·과로사 없어지려나?”2021.06.19
코로나19로 인한 작년 서울 택배량 27% 증가...건강·식품 급증2021.06.21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