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OI 여론조사] 윤석열, 이재명 보다 2030세대 지지율 11% 이상앞서…30세↓,“정권교체 원한다” 61.1%”

최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9 19:00: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용요약 

▶尹,2030 여론조사서 이재명에 11%이상 앞서

▶尹,20대선 지지율 이재명보다 2배 이상 앞서 

▶20대 "정권교체 돼야한다 61.6%vs유지 해야한다 28.7%"

▶尹·李, 청년세대 놓고 '정책대결' 분주

▶정계, "다소 무리한 공약 발표는 지양해야..."


[더퍼블릭 = 최얼 기자] 차기 대선에서 정권교체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2030세대의 경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게 지지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2030세대 연령층에선 다른 연령층보다도 지지정당을 바꿀 수 있다는 여론조사도 함께 발표돼 향후 향방을 예단하기란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이로 인해 양강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이재명‧윤석열 후보는 청년층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방편으로 다양한 선거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윤석열, 2030대서 李 보다 양·다자간 지지율 모두앞서

지난 5~6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9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다자대결)를 조사한 결과, 20대 연령층에서 34.3%가 윤석열 후보를, 14.7%가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해당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후보가 이재명 후보보다 2배넘는 지지율을 기록한 것이다.

30대에선 윤 후보가 35.5%, 이 후보는 31.6%로 집계돼 다소 격차가 줄었지만 윤 후보가 앞섰다.

윤 후보의 2030세대에서의 지지율 상승세는 비단 다자대결에만 국한되지 않고 양자대결에서도 눈에 띈다.

양자구도에서 윤 후보의 20대 지지율은 41.9%를 나타낸 반면, 이 후보의 지지율은 22.7%를 나타냈고, 30대에선 윤 후보 38%, 이 후보 36%를 기록했다.

이같은 상황이 이 후보로써는 달갑지 않다. 반면 윤 후보의 경우 약점으로 지적받던 2030세대 지지율이 이 후보의 낮은 지지율 덕분에 일정 부분 상쇄된 양상을 나타낸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여러 가지 분석들이 난무하고 있다.

尹이 앞서는 이유…2030 “정권 교체 해야한다 54%”

우선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앞설 수 있는 요인 중 하나라 경선에서 낙마한 국민의힘 홍준표 후보의 2030세대 지지율이 일부 윤 후보에게 옮겨간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다만, 앞서 국민의힘 당원중 일부 2030세대들이 탈당서를 인증하며 당에서 탈당한 사례를 고려해본다면 이 같은 요인이 윤 후보의 높은 지지율이란 의견은 다소 수긍하기 힘든 측면도 존재한다.

또 다른 요인으론 젊은 세대들의 ‘정권교체’에 대한 강한 열망이 거론된다.

정권교체 요구가 높은 청년 세대의 특성상, 홍준표 의원 지지율이 민주당 이 후보 쪽으로 이전되기보다는 윤 후보를 통해서 정권교체를 지지한다는 점에서다.

앞서 언급된 KSOI 여론조사를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전체 응답자의 53.6%가 정권교체론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중에서도 20대 남성의 경우 전체응답자의 61.1%가 정권재창출을 지지하는 등 다른 연령층보다 정권교체 여론이 높게 나타났다.

즉, 20대 연령층에서 윤 후보가 이 후보보다 지지율이 2배가량 높게 조사된 것은 그만큼 정권교체에 대한 열망이 높다는 방증이라는 것.

다만 해당여론 조사에서 ‘후보를 계속 지지할 것’이라는 응답은 2030세대에서 62.2%로 전 연령대 중 가장 낮아 지금 같은 지지율 추이는 언제든 변할 수 있음을 내포하고 있다.

尹·李,나란히 청년층 표심잡기 나서…“허황된 정책은 지양해야”

이 때문에 윤 후보와 이 후보 모두 20대 표심잡기에 한창 열을 올리고 있는 양상이다.

대선 대진표가 확정된 이후인 지난 6~7일 이 후보는 서울 동대문구 청년공유 주택에 대한 논의를, 윤 후보는 청년의날 기념식을 찾는 등 ‘청년 표심 잡기에 적극 나섰다.

청년표심을 잡기위한 두 후보의 행동은 특히 ‘부동산정책’ 에서도 고스란히 들어난다.

이 후보는 ‘기본주택’ 청년 우선 배정을 통해, 윤 후보는 ‘청년원가주택’ 및 신혼부부 LTV 비율 80%인상을 통해서다.

우선 이 후보의 공약은 5년 임기 내에 주택공급을 250만 호 이상으로 하고 이 중 기본주택으로 100만 호 이상을 공급해서 장기임대공공주택, 토지임대부주택 분양을 포함시켜 그 비율을 10%까지 늘리도록 하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바탕으로 이 후보는 대규모 공공주택 공급 계획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주거취약계층인 청년들에게 해당 주택을 우선적으로 배정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입장이다.

즉, 청년 주거정책을 부동산 개혁의 핵심 축으로 삼으며, 청년층 표심 공략에 나서겠다는 것.

윤 후보의 2030 공약에선 ‘청년원가’ 주택과 더불어 신혼부부 대상으로 LTV 비율을 80%로 인상하는 것이 돋보인다.

윤 후보의 ‘청년원가주택’은 임기 5년동안 30만호를 공급하고 주택을 분양받은 뒤 5년 이상 거주하면 국가에 매각해 시세 차익의 70% 이상을 보장받도록 하는 것을 의미한다.

신혼부부 대상 LTV 비율 80%인상은 저리 융자, 자본이득 공유형 (일부) 무이자대출 등을 통해서 해당 계층에 내 집 마련 달성에 이바지 하겠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두 후보 간 청년주택 공약의 차이점은 이 후보는 ‘공공부분’을 통한 주택공급을, 윤 후보는 ‘민간부분’을 통해 청년주택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

다만, 두 후보의 청년표심잡기 정책이 다소 허황됐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 후보의 청년 우선 배정 기본주택에 대해,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재명 후보의 주거공약에선 부지와 예산마련에 대한 마땅한 대책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있다.

윤 후보의 청년원가주택 공약과 관련해선, 유승민 캠프 경제정책본부장이었던 유경준 의원은 지난 9월 “포퓰리즘”이라고 규정하며 “1879조원의 비용을 국가가 지불하는 사업”이라며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이미지- 연합뉴스)

더퍼블릭 / 최얼 기자 chldjf1212@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본소득·기본주택·기본금융‥李 지사 대선공약 “어디서 봤더라‥?”2021.08.25
윤석열 첫 부동산 공약…청년·신혼부부 및 무주택가구 주거안정에 방점2021.08.30
윤석열, MZ세대 공약 발표…“공정한 입시와 취업 기회 보장”2021.10.21
[뉴스토마토 여론조사]윤석열 31.2%, 이재명 29.8%…국민의힘 지지층 尹 53.0%, 洪 31.3%2021.10.27
[여론조사] 4자구도 尹37.4% vs 李33.8%…범야권 尹35.2% vs 洪 40.6% 역선택?2021.10.27
윤석열, ‘개사과’ 논란에도 지지율 ↑…이재명과 0.2%p차 ‘초접전’2021.10.28
[여론조사]다자대결 이재명 30.4% vs 윤석열 36.8%, 이재명 30.2% vs 홍준표 28.0%2021.11.02
윤석열, ‘아동학대 근절’ 위한 비전 제시…“아이들 행복위한 국가적 노력 절실”2021.11.02
경선 압승 확신하는 윤석열 캠프 “전국에서 당원들이 ‘尹 선택했다’고 알려와”2021.11.02
이재명 정조준 한 윤석열 “정권교체를 위한 반(反)대장동 게이트 연합 추진할 것”2021.11.03
윤석열 승리하는 확신하는 권성동 “245개 당협 중 160개가 尹 지지…결과 보면 알 것, 누가 거짓말을 하는지”2021.11.03
‘이재명 대장동 몸통’ 실토한 김만배?…윤석열 측 “金이 깨우쳐 준 李의 배임죄”2021.11.03
[여론조사]다자대결서 尹 36.3% vs 李 31.2%…洪 27.9% vs 李 30.1%2021.11.03
당심도, 민심도 대세는 윤석열?…자신감 내비친 尹 측 “5일 발표될 결과 기대돼”2021.11.03
[포토뉴스] 윤석열, 남대문시장 방문2021.11.03
이재명 배임 감추려 한 은수미의 성남시?…윤석열 측 “몸통 감추려 도개공 압박”2021.11.04
[포토뉴스]의정부 제일시장 찾은 윤석열2021.11.04
윤석열, ‘돌봄 서비스’ 강화 위한 비전 제시…“촘촘한 돌봄 안전망 구축 중요”2021.11.04
[포토뉴스]연천 전곡시장 방문한 윤석열2021.11.04
윤석열, 대장동 게이트 두 공범 구속, “이제는 ‘그분’ 차례입니다”2021.11.05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출…관련 테마株 급등2021.11.05
대선 대진표 마지막 퍼즐은 윤석열, 원팀 강조하며 “반드시 정권교체 이루겠다”2021.11.05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확정…“반드시 정권교체 해내겠다”2021.11.05
[분석과 전망] 文 정권서 탄압받던 윤석열…정권교체의 ‘서막’을 열다!2021.11.06
윤석열이 청년들에게 한 약속 “청년 일자리 만들 것…일자리 창출 기업 전폭적 지원”2021.11.07
윤석열과 함께 전투에 승리한 참모들…권성동 본부장이 주목받는 이유?2021.11.07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출에 ‘보이지 않은 숨은 공신’…이영수 조직지원본부장2021.11.07
여야 대선후보 선출에 ‘공약대전’ 본격화…윤석열 “민간개발” VS 이재명 “기본주택”2021.11.08
[여론조사]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윤석열 45.8% vs 이재명 30.3%‥오차범위 밖 앞서2021.11.08
이재명 보다 ‘더 파격적’ 공약 내세운 윤석열, 50조 들여 자영업자 ‘보상’2021.11.08
[여론조사]尹 43.0%, 李 31.2%…국민의힘 윤석열, 4자구도서 우세2021.11.08
윤석열, 이재명과 달리 컨벤션 효과 톡톡히…지지율 하락세에 민주당은 ‘난색’2021.11.08
윤석열 “양도세는 징벌 과세…한시적 완화 추진할 것”2021.11.09
[여론조사]‘컨벤션’ 효과 톡톡히 누린다‥윤석열 46.8% vs 이재명 29.6%.2021.11.09
[여론조사]국민 74% “대장동 윗선 있다”‥전 국민 재난지원금 “김부겸 국무총리” 공감2021.11.09
[포토뉴스]윤석열, 4·19 민주묘지 참배 나서2021.11.09
[KSOI 여론조사] 윤석열, 이재명 보다 2030세대 지지율 11% 이상앞서…30세↓,“정권교체 원한다” 61.1%”2021.11.09
윤석열 2030지지율, 이재명에 안 밀려…‘탈당러시→입당러시’ 반전2021.11.10
이준석, 윤석열 흠집 내는 심술꾼?…김소연 “尹 캠프에 조직선거 프레임 씌우는데 혈안”2021.11.10
'대선후보 부동산 정책' 이재명, 국토보유세로 ‘투기 근절’ vs 윤석열, '종부세·양도세 낮추고 LVT-DTI 규제 완화'2021.11.10
윤석열, 이재명에 오차범위 밖 ‘우세’…尹 44.4%vs 李 34.6%2021.11.10
후보 확정 후 첫 대면…윤석열 “성남 법정서 자주 봬” 이재명 “기억 없다”2021.11.10
[여론조사]컨벤션 효과 지속‥선두 오른 尹 차기 대선 가상 다자·양자 지지율↑2021.11.10
[포토뉴스]윤석열, 故 홍남순 변호사 생가 찾아 유족 위로2021.11.10
윤석열 48.6% VS 이재명 32.4%…대장동 의혹, 李 직접 관련 있다 38.8%2021.11.11
윤석열 47.6% vs. 이재명 35.4%…오차범위 밖 12.2%p 격차2021.11.12
[여론조사]‘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尹 48.3% vs 李 32.2%‥“오차범위 넘었다”2021.11.15
윤석열 45.6%% VS 이재명 32.4%… ‘계속 지지하겠다’ 75.3%2021.11.15
[여론조사]여론조사공정 정례조사 ‘지지도 조사’ 尹 45.4% vs 李 34.1%2021.11.16
[여론조사]윤석열, 2030세대 지지율 상승세↑…이재명은 하락세↓2021.11.16
윤석열 VS 이재명 지지율 격차…전화면접선 1%p, ARS선 14.4%p 격차2021.11.19
[여론조사 한국갤럽]윤석열 42% VS 이재명 31%....尹, 전화면접 조사까지오차범위 밖 ‘선두’2021.11.20
최얼 기자
  • 최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최얼입니다. 어려운 글이라도 쉽게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