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불교계 자살인식 개선 세미나 개최

최얼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6 18:36: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최얼 기자] 동국대는 자살인식 개선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학교 측에 따르면 오는 7일, 자살인식 개선 세미나가 동국대 문화관 덕암세미나실에서 열린다. 해당 세미나는 동국대 생사문화산업연구소 주최로 개설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선업스님이 개발한 ‘불교계 자살예방 사업 방안’을 적극 시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자살 고위험군에 대한 위로 ▲회복을 위한 종교예식 시행 ▲차명상 자조모임 개최 ▲템플스테이 등 생명지킴이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자살문제에 무관심하던 종교계는 생명을 중시하는 28개 시민단체로 결성된 생명운동연대와 힘을 합쳐 지난 3월 25일을 ‘생명존중의 날‘로 선포한 바 있다.

이어 7대 종단은 한국종교인연대를 중심으로 각 종교별로 ‘자살은 사회적 책임, 우리 함께 나서자’는 기치 하에 자살예방 실천 활동계획을 수립했다.

또한 동국대는 종교계, 학회,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릴레이 생명운동포럼을 앞으로 10회 개최 할 예정이라고 했다.

생명운동연대 관계자는 “이번 운동을 계기로 자살이 줄어드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미지제공- 동국대학교)

더퍼블릭 / 최얼 기자 chldjf12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얼 기자
  • 최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최얼입니다. 어려운 글이라도 쉽게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