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2050 탄소중립’ 선언...ESG 경영 박차

신한나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1 21:38: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신한나 기자] 코웨이는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ESG 경영’을 지속적으로 이어간다고 21일 밝혔다.

오는 2030년까지 2020년 온실가스 절대 배출량의 50%를 감축하고 오는 2050년까지 100% 감축한다는 도전적인 목표를 수립 했다.

코웨이는 지난해 한국지배구조원이 발표한 ‘2020년 상장기업 ESG 평가 및 등급’에서 A등급을 획득했다.

평가 대상 상장사 760개 중에서 92개 기업이 포함됐으며 코웨이는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통합등급 A 성적을 받았다.

ESG는 환경·사회·지배구조의 약자로 기업에 대한 투자·거래·신용평가 등에 활용되는 비재무적 요소이다.

통합등급 A를 받았다는 것은 환경경영과 사회적 책임, 투명한 기업지배구조 활동에서 규준이 제시한 우수한 지속가능경영 체계를 갖추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코웨이는 지난 2006년부터 환경경영을 선포하고 환경가전 전문기업으로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왔다.

현재 3개 공장 및 물류센터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 지속적인 태양광 설비 투자를 통해 코웨이가 배출하는 온실가스에 해당하는 양을 신재생 에너지로 전환 및 상쇄한다는 계획이다.

이러한 활동을 투자자 및 이해관계자들에게 투명하게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CDP에 매년 참여하고 있으며 기업 자체적으로 ‘탄소보고서’를 작성해 외부에 공개하고 있다.

‘자원순환 활성화’도 코웨이의 대표적인 환경경영 활동이다. 코웨이는 오는 2030년까지 폐기물 재활용률 100%, 사업장 폐기물 재자원화 100%, 리퍼브 제품 2만대를 목표로 제시해 자원 재사용과 재활용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007년 렌탈가전 업계 최초로 리퍼브 제도를 도입해 내부적으로 폐기로 인한 비용을 절감하고 외부적으로 알뜰한 소비를 원하는 소비자를 만족시키고 환경영향을 줄이는 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또한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도 재활용 가능한 소재의 비율을 높이는 등 비즈니스 전 과정에서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코웨이는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지속가능성 평가 및 투자 분야에서 세계적인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는 ‘2020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평가에서 5년 연속 ‘DJSI 월드’ 지수에 선정됐다.

내구재 부문에서 ‘DJSI 월드’ 편입은 국내 기업 중 코웨이가 유일하다. 코웨이는 이러한 지속가능경영 성과와 환경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매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지난 2006년 첫 발간을 시작으로 2020년 까지 15년간 매년 발간하고 있다.

코웨이 관계자는 “코웨이는 깨끗한 환경, 사회적 책임, 투명한 기업지배구조에 대해 매우 중요하게 생각해 ESG경영에 꾸준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속적으로 사랑 받고 성장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투명한 정보 공개를 통해 적극적인 소통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코웨이]

 

더퍼블릭 / 신한나 기자 hannaunce@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한나 기자
  • 신한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신한나 기자입니다. 꾸밈없이 솔직하고 항상 따뜻한 마음을 가진 기자가 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