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 제일 좋아하는 한식은 치킨...한국인 50%는 “치킨은 한식 아냐!”

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27 19:01: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후라이드 반 양념 반

 

[더퍼블릭 = 임준 기자] 외국인이 제일 좋아하는 한식이 치킨이라고 대답한 반면, 우리나라 국민 중 절반이 ‘치킨은 한식이 아니’라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식진흥원이 10월 18∼21일 전국의 만 19∼69세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한식 소비에 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27일 밝혔다.

조사팀은 국내 소비자들이 즐겨 먹는 음식 30가지를 제시하고 응답자에게 각 메뉴가 한식이라고 생각하는지 표기하게 했다.

그 결과 양념치킨이 한식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 비율은 54.9%였다. 후라이드치킨이 한식이라는 답변은 더 낮은 36.1%에 그쳤다.

응답자의 63.9%는 후라이드치킨이, 45.1%는 양념치킨이 한식이 아니라고 본 셈이다.

이런 인식은 외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한식 메뉴가 ‘한국식 치킨’이라는 한식진흥원의 최근 조사 결과와 다소 대조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은 올해 8∼9월 외국의 주요 도시 17곳의 주민 8500명을 상대로 가장 선호하는 한식 메뉴를 조사했는데, 치킨이 16.1%로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인은 ‘한식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률이 가장 높은 메뉴로 김치(99.7%)를 선택했다. 이어 ▲된장찌개(99.3%) ▲부침개(95.3%) ▲잡채(94.3%) ▲김밥(90.8) ▲삼겹살구이(77.9%) ▲호떡(68.9%) ▲호두과자(67.0%) ▲부대찌개·어묵국(63.7%) 등 순이었다.

영화 ‘기생충’에 등장해 전 세계인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가 한식이라는 응답률도 55.1%였다. 팥빙수, 만두, 라면 역시 50% 내외였다.

이와 함께 한식하면 떠오르는 단어가 무엇인지 묻는 항목에서는 김치라는 답변이 15.5%로 가장 높았으며, 밥·쌀밥(14.1%), 국·찌개류(12.4%), 건강하다(13.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조사팀은 “김치, 된장찌개, 불고기, 나물 등의 메뉴가 많이 언급된 것으로 볼 때 국민 대다수는 이를 대표적인 한식 메뉴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임준 기자 uldaga@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