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광혜원농협, “3,000만원 인출 막았다”

조길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6 10:31: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조은영 과장, 보이스피싱 예방 표창

 

[더퍼블릭 = 조길현 기자]진천 광혜원농협(조합장 임장빈) 직원이 3,000만원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아 5일 진천경찰서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광혜원농협 조은영 과장은 지난 10월 26일 60대 여성이 방문해 현금 3,000만원을 인출 요구하여 ‘금융사기 예방 진단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농협본점직원이 대출상환을 위해 현금 3,000만원을 가지러 온다고 했다하여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하여 고객 A씨에게 대출상환은 계좌를 통해서 처리되며 현금을 직원이 받으러 오는 거래는 보이스피싱이라고 설명 드리고 고객 A씨 스마트폰 앱을 확인한 결과 가짜 농협 앱이 설치되어 있었다.

 

확인결과 농협직원으로 사칭한 보이스피싱범이 저금리 대환대출 문자를 보내 “고금리 대출을 서민자금 저금리 대출로 전환해 주겠다. 기존 대출을 상환해야하니 현금 3,000만원을 준비해 오라”고 지시한 상황이었다.

 

조 과장은 전후사정을 경청한 뒤 보이스피싱임을 직감 , 파출소에 신고했다. 또 충격을 받은 A씨를 위로하고 스마트폰을 초기화해 악성앱을 삭제해 드렸다.

 

조 과장은 “평소 보이스피싱 범죄예방에 대한 사내교육을 꾸준히 받아왔고, 고액 현금을 찾는 고객분들께는 반드시 ‘금융사기예방 진단표’ 작성을 권유하며 세세하게 상황을 살핀다.”고 말했다.

 

임장빈 조합장은 “지속적인 직원교육과 예방 캠페인 등을 통해 보이스피싱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 어르신 고객이 많이 찾아 오시는 만큼 세심한 응대로 고객의 재산을 안전하게 지켜드리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길현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